1606mcmafamh16_08
도쿄 기오이초에서 열린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

열네 살의 나이에 고향을 떠나 숲길을 따라 파리까지 2백80마일에 달하는 거리를 2년 동안 걸어간 소년이 있다. 소년은 이후 오랜 시간 동안 다양한 경험을 쌓고 포장용 나무 상자를 만드는 장인 밑에서 배우며 일하게 된다. 그리고 청년이 된 그는 ‘깨지기 쉬운 물건을 안전하게 패킹합니다. 패션 제품 짐 꾸리기 전문입니다’ 라는 문구로 광고를 하며 자신의 사업을 시작한다. 기나긴 여정 끝에 파리에 도착하고, 다시 긴 시간 동안 짐을 보호하는 나무 상자 만드는 법을 배운 그가 바로 루이 비통이다. 세계적인 럭셔리 패션 하우스 루이 비통은 소년 루이 비통의 여정에서 시작된 셈이다. 파리 그랑 팔레에서 루이 비통의 역사를 담은 전시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가 열렸다. 올리비에 사이야르(Olivier Saillard)가 큐레이팅한 데 이어 도쿄에서 4월 23일부터 6월 19일까지 이 전시가 열린다. 전시가 열린 공간은 일본에서 가장 먼저 선보인 루이 비통 매장이 있던 자리다.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는 루이 비통의 시작과 현재를 방대한 컬렉션과 함께 보여준다. 그 컬렉션은 루이 비통이 직접 나무로 만든 평평한 트렁크부터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디자인한 최근 컬렉션까지 브랜드의 역사가 고사란히 담겨있다. 인도 왕족이 들고 다니던 찻잔과 찻주전자를 담을 수 있는 트렁크, 자동차가 주된 여행의 교통수단이던 시절 여분의 타이어를보관하기 위해 만든 가방, 마르셀 프루스트가 여행하면서 글을 쓸 수 있도록 자그마한 책장과 책상이 되어주기도 하는 트렁크와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mine’이라는 태그를 달아놓은 그녀의 소장품까지 역사와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컬렉션이 가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