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My Darling

For My Darling

사랑을 담아 바치는 아름다운 증표.

웨딩 링
유려한 라인의 플래티넘 웨딩 밴드, 플래티넘에 20여 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웨딩 밴드 모두 ‘까멜리아 브라이덜’ 컬렉션, 파리 방돔 광장의 팔각 형태를 형상화한 디자인에 1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프리미에르’ 솔리테어 링 모두 가격 미정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웨딩 링
퀼팅 디테일을 그래픽적으로 표현한 심플한 라인의 플래티넘 ‘ 마뜰라세’ 웨딩 밴드 3.5mm 사이즈, 플래티넘에 3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여성용 ‘마뜰라세’ 웨딩 밴드, 우아하고 세련된 화이트 세라믹 케이스와 밴드, 자개 다이얼에 8개의 싱글 컷 다이아몬드를 장식하고 스틸 베젤에 40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J12 ’ 29mm 사이즈 워치 모두 가격 미정 샤넬 워치 앤 화인 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웨딩 링
장미 넝쿨에서 영감 받은 디자인으로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섬세하게 세팅한 ‘로즈 디올 바카텔’ 네크 리스, 크리스찬 디올이 가장 사랑한 꽃인 장미를 로맨틱하고 볼륨감 있게 표현한 디자인으로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 차보라이트, 에메랄드 등을 세팅한 ‘로즈 디올 바가텔’ 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웨딩 링
프랑스어로 ‘예스’이자 사랑의 승낙 이라는 의미를 담은 ‘Oui’라는 글자 위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화이트 골드 네크리스와 링 모두 ‘위’ 컬렉션, 부드럽게 물결치는 화이트 골드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촘촘히 세팅한 ‘쁘띠 칼린’ 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웨딩 링
신사를 위한 메종의 아이코닉 워치로 42mm 사이즈의 간결한 화이트 골드 케이스가 특징인 ‘피에르 아펠’ 워치 2천2백만원대, 32mm 사이즈의 우아한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베젤에는 다이아몬드를 두 줄로 세팅한 ‘참 워치’. 사랑, 행운, 부, 건강을 상징하는 네잎 클로버 참이 케이스 주변을 360도 회전하 는 것이 특징이다. 2천6백만원대 모두 반 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
웨딩 링
자연스럽게 흐르는 섬세한 곡선의 플래티넘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로망스’ 솔리테어 링 가격 미정, 화이트 골드·옐로 골드·핑크 골드 밴드로 만날 수 있는 다이아몬드 세팅의 심플한 ‘펠리시테 웨딩’ 링 각각 4백만원대 모두 반클리프 아 펠(Van Cleef & Arpels).
웨딩 링
탐스럽게 핀 장미가 가득한 장미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장미가 뻗어나가는 듯한 형태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로즈레’ 컬렉션 프러포즈 링, 밀그레인 기법으로 다이아몬드를 섬세하게 세팅해 행복이 넘쳐흐르는 장미 꽃바구니를 형상화한 ‘파니에’ 컬렉션 가드 링은 플래티넘과 핑크 골드로 만날 수 있다. 모두 가격 미정 루시에(Lucie).
웨딩 링
장미의 꽃잎을 모티프로 다이아몬드를 레이스처럼 섬세하게 세공한 핑크 골드 ‘페탈 ’ 링 1백50만원대 , 프랑스의 종탑을 형상화한 근사한 ‘클로쉐’ 솔리테어 다이아몬드 링과 가드 링 모두 가격 미정 루시에(Lucie).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Girl’s Night

Girl’s Night

지루한 일상에서 멀어지고 싶을 땐 화려한 벨벳에 커다란 주얼 장식이 가득한 미우미우의 컬렉션과 함께 해보길.

미우미우
주얼 장식 새틴 펌프스 가격 미정, 진주 디테일 크리스털 헤어밴드 1백59만원 모두 미우미우(Miu Miu).
미우미우
길이가 짧은 체인 핸들과 가죽 스트랩이 달린 화이트 달리아 백 2백20만원 미우미우(Miu Miu).
미우미우
소재 특유의 우아한 색감과 주얼 장식이 어우러진 그린 벨루토 주얼 백 3백10만원 미우미우(Miu Miu), 골드 컬러 원형 오브제 톰 딕슨 바이 분더샵(Tom Dixon by BoonTheShop).
미우미우
발목에 묶어 연출할 수 있도록 긴 스트랩이 달린 벨벳 발레리나 슈즈 95만원, 크리스털 클립 이어링 가격 미정, 로고 장식 키링 25만원 모두 미우미우(Miu Miu).
미우미우
체인 모티프 실버 키튼 힐 슈즈 1백28만원, 벨벳과 가죽, 스터드 장식이 어우러진 네이비 미니 벨벳 백 1백86만원, 진주가 세팅된 화이트 스트랩 네크리스 가격 미정 모두 미우미우(Miu Miu).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패션 에디터 이지민의 See it, Buy it, Love it!

패션 에디터 이지민의 See it, Buy it, Love it!

머리부터 발끝까지! 마리끌레르 패션 에디터들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긴 위시리스트를 공개한다. 새 시즌 탐하고 탐닉하는 모든 것들.

르메르(LEMAIRE)

평소 셔츠와 팬츠의 조합을 선호하는데, 가끔 여성스럽게 입고 싶은 날이 있다. 이번 르메르 컬렉션에서 나의 이런 갈증을 해소할 아이디어를 얻었다. 러플 디테일과 둥근 소매를 갖춘 여성스러운 셔츠와 매니시하고 단정한 디자인의 셔츠를 레이어링 하는 것. 실크 스카프를 셔츠 안에 터틀넥처럼 메는 방법도 시도해보고 싶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의 패딩

무더위에 단단히 데인 탓일까? 클래식한 트렌치코트와 캐시미어 로브도 좋지만, 올겨울에는 어떤 추위도 두렵지 않을 만큼 든든한 패딩 점퍼를 갖고 싶다. 스텔라 매카트니처럼 무릎을 덮는 롱코트 스타일의 패딩을 이불 삼아 입고 다니고 싶다.

 

 

바이레도(BYREDO)의 ‘모하비 고스트’ 향수

얼마 전 지인에게서 좋은 향이 나서 무슨 향수인지 알아보니 바로 바이레도의 ‘모하비 고스트’였다. 모하비 고스트는 그윽한 숲의 향에 목단 향과 삼나무 향을 더했다는데, 설명만 들어도 포츠 1961의 수트와 꼭 어울릴 것 같지 않은가?

시몬 밀러(SIMON MILLER)의 버킷 백

요즘은 큰 가방만큼 거추장스러운 게 없다. 귀여운 것은 질색인 개인적인 취향을 만족시키는 마이크로 미니 백을 찾기 쉽지 않았는데, 얼마 전 발견한 사이먼 밀러의 버킷 백 ‘S801 BONSAI’는 마음에 쏙 든다. 니트 스웨터에 청바지 차림부터 실크 슬립 드레스까지 어떤 룩에도 잘 어울릴 것 같다.

 

 

TOTÊME토템(TOTÊME)

스웨덴 블로거 엘린 클링이 남편 칼 린드만과 함께 2014년 론칭한 브랜드 토템. 내 옷장을 모두 이 브랜드의 컬렉션으로 채우고 싶을 만큼 홀딱 반했다. 여유가 느껴지는 베이식한 디자인의 룩은 매일 입어도 질리지 않을 듯. 특히 깨끗한 디자인의 셔츠와 쫀득한 텍스처의 니트웨어는 종류별, 색깔별로 갖고 싶다.

 

에르메스 & 루이 비통(HERMÈS & LOUIS VUITTON)의 반지

액세서리는 딱 반지와 시계만 착용한다. 반지는 아주 얇은 디자인을 선호하는데 로고를 모던하게 장식한 에르메스의 갬베이도 컬렉션과 루이 비통의 이니셜 장식 미앤미 컬렉션의 반지가 탐난다. 멋을 내고 싶은 특별한 날엔 여러 개를 레이어링해도 좋을 듯

 

MY BEST COLLECTION! 포츠 1961(PORTS 1961)

깔끔한 실루엣에 담백한 디자인의 팬츠 수트는 나의 로망이다. 이번 시즌 포츠 1961에서 나의 드림 수트를 발견했다. 오프닝 룩에 등장한 네이비 수트는 묵직한 컬러부터 과하게 드레시하지 않은 재킷과 적당히 낙낙한 팬츠까지 내가 꿈꾸던 바로 그 수트다.

셀린느(CÉLINE)의 와이드 팬츠

세린느의 와이드 팬츠는 보는 순간 두 눈에 하트가 떴다. 누드 톤 와이드 팬츠는 오버사이즈 셔츠와 은은한 광택의 실크 드레스, 아티스틱한 디자인의 니트 풀오버와 환상의 궁합을 선보였다. 이렇게 다양한 무드의 상의와 경계 없이 잘 어울리니 세린느의 ‘와이드 팬츠 is 뭔들!’이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