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 Royal

Cool Royal

Cool Royal

Cool Royal

화려한 벨벳과 브로케이드, 봉긋하게 솟은 소매와 주얼 장식. 호화롭고 고풍스러운 모든 것이 올가을 ‘쿨 로열’이란 이름 아래 변주됐다.

1609mcmafamg04_thum

새 시즌 가장 눈에 띄는 트렌드 키워드를 꼽으라면 단연 ‘로열’이다. 말 그대로 옛 왕실과 귀족들의 호화로운 스타일이 떠오르는 부르주아적인 의상들이 컬렉션 전반에 등장했으니 말이다. 최근 공개된 미우미우의 광고 캠페인을 살펴보면 이 뜨거운 트렌드를 단번에 눈치챌 수 있다. 배우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주인공으로 사진가 알라스데어 맥렐란이 찍은 이미지들을 보시라! 마치 고성에 커다랗게 걸린 젊고 아리따운 귀족 여인의 초상화 같지 않나. 한국판으로 얘기하자면 영화 <아가씨>의 히데코쯤 될까.

 

옛 영국 귀족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미우미우의 컬렉션은 케케묵은 과거의 복식을 딱 요즘 입맛으로 천진난만하게 재해석했다. 풍부한 깊이를 지닌 농익은 주얼 컬러부터 한 폭의 명화처럼 화려한 패턴의 브로케이드 코트와 태피터 드레스, 또 여기에 신은 진주 장식의 네온 컬러 모피 슬리퍼까지. 고대 왕들의 이름을 새긴 발칙한 유머의 와펜 장식 같은 흥미로운 디테일까지 더하며 장난기 어린 태도를 잃지 않는다.

 

이처럼 도발적으로 재해석된 로열 스타일은 올가을 런웨이 곳곳에 등장한다. 시대를 좀 더 거슬러 올라가 20세기 초 이탈리아에서 가장 부유한 상속녀였던 마르케사 루이사 카사티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은 드리스 반 노튼 컬렉션 역시 마찬가지. 팜므 파탈이던 그녀의 호화로운 스타일에서 따온 깃털, 시퀸, 보석, 모피 같은 값비싼 소재와 장식이 더해진 룩들은 특유의 매니시한 터치와 만나 탐미적인 아름다움을 뽐낸다. 특히 관능적인 컬러 팔레트가 눈에 띄는 고급스러운 벨벳 소재의 변신이 재미있는데, 그 색다른 변주는 노숙하다는 그간의 편견을 덜 만큼 매력적이다. 드라마틱한 슬립 드레스와 가운, 스포티한 블루종과 트레이닝 수트를 넘나들며 젊고 쿨한 로열 무드를 완성한 주인공.

빅토리안 무드에 쿠튀르적인 터치와 스트리트 무드가 혼재한 구찌는 또 어떤가. 평소 맥시멀리즘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더라도 이 로열 스타일과 만난 대담한 로맨티시즘을 모른 척하기란 결코 쉽지 않을 것 같다. 동화나 영화 속 공주들을 연상케 하는 봉긋한 소매의 브로케이드 드레스까지는 입지 못해도 크고 작은 진주가 알알이 박힌 주얼리, 또 빈티지한 태피스트리 백과 탐스러운 융단 펌프스 정도는 충분히 시도할 만하지 않을까.

 

About the Author:

The Cactus Blossom

The Cactus Blossom

The Cactus Blossom

The Cactus Blossom

가시 돋친 선인장의 아름다움을 포착했다. 힘 있고 대담하면서도 자유롭고 부드러운 매력으로 유혹하는 새로운 컬렉션, 칵투스 드 까르띠에.

끼르띠에 화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돔형 장식의 풍부한 볼륨과 기하학적 구조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18K 옐로 골드와 라피스라줄리,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싱그럽게 반짝이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베이지 슬리브리스 원피스 어헤이트(Aheit), 옷자락의 유니크한 커팅이 돋보이는 네이비 니트 톱 로우클래식(Low Classic).
까르띠에 화보
사막에 핀 선인장 꽃이 연상되는 대담한 형태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선인장 꽃의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담은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화보
선인장에 맺힌 섬세한 이슬 방울을 연상시키는 세련된 골드 위빙 기법으로 완성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유려한 트위스트 라인과 투조 세공으로 선인장의 모습을 섬세하게 구현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과 칵투스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화보
다이아몬드가 더해진 위빙 장식이 선인장을 연상시키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18K 옐로 골드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가시 돋친 선인장의 모습을 형상화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레드오커 컬러의 시스루 롱 드레스 코스(COS).
까르띠에 화보
자유분방한 느낌의 대담한 형태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2개의 선인장 오브제가 연결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펑키한 핫핑크 컬러 시스루 블라우스 래비티(Rabbitti).
까르띠에 화보
길게 늘어뜨리거나 체인을 펜던트에 끼워 짧게 연출할 수 있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18K 옐로 골드와 라피스라줄리, 0.70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백46개를 세팅해 선인장의 강인한 생명력을 담아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브레이슬릿, 기하학적 디자인과 우아한 볼륨이 눈길을 끄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독특한 비대칭 라인이 돋보이는 드레스 로우클래식(Low Classic).
까르띠에 화보
에메랄드의 산뜻하고 아름다운 그린 컬러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2개의 선인장 오브제가 연결된 대담하고 세련된 형태의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화보
에메랄드나 커닐리언 같은 상큼한 스톤으로 활기를 불어넣은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선인장의 강인한 생명력이 느껴지는 앙증맞은 선인장 모티프가 눈길을 끄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오리엔탈 무드의 플라워 패턴이 매력적인 블라우스 로우클래식(Low Classic).
케이트 모스를 입는다고?

케이트 모스를 입는다고?

케이트 모스를 입는다고?

케이트 모스를 입는다고?

1993년, 엄청난 화제를 불러 모았던 사진 한 장이 오프닝 세레모니와 캘빈 클라인의 협업을 통해 티셔츠로 재탄생했다.

1993년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 광고 속 데이비드 심스가 찍은 앳된 모습의 케이트 모스를 기억하는지. 당시 엄청난 화제를 불러 모았던 이 전설적인(?) 사진이 오프닝 세레모니와 캘빈 클라인의 협업을 통해 티셔츠로 재탄생했다. 심플한 화이트와 블랙 티셔츠에 프린트된 사진은 20여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쿨 그 자체! 티셔츠를 판매해 얻은 수익금은 모두 미국 에이즈 연구 재단인 amfAR에 기부된다니, 케이트 모스의 팬이라면 놓쳐서는 안될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지금 오프닝 세레모니 웹 스토어에서 85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