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 버킨의 바스켓 백

제인 버킨의 바스켓 백

제인 버킨의 바스켓 백

제인 버킨의 바스켓 백

제인 버킨이 패션계에 남긴 시그니처, 바스켓 백에 대하여.

June 1970 70-6820-013 (Photo by WATFORD/Mirrorpix/Mirrorpix via Getty Images)

한 시대의 스타일 아이콘들에게는 뚜렷한 공통점이 존재한다. 누군가가 연상되지 않는 자신만의 취향을 온전히 드러내는 것. 타인을 의식하거나 유행을 좇지 않고 오롯이 자신이 좋아하고 추구하는 것을 반한 스타일을 고수하는 이들이 시그니처 스타일을 탄생시킨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제인 버킨이다. 가수이자 배우인 그녀의 스타일을 이야기할 때 ‘프렌치 시크’라는 표현을 빼놓을 수 없다. 프렌치 시크에 관한 설명에 자주 등장하는 수식어는 꾸미지 않은 듯 무심하게, 자연스럽게 등이다. 제인 버킨의 패션이 그렇다. 애써 구색을 맞춰 꾸미지 않지만 그래서 더욱 매력적이라고 할까?

그런 그녀가 가장 아끼던 아이템이 바로 포르투갈 라탄 바스켓이다. 청바지를 입을 때도 드레스 차림에도 혹은 피크닉을 가거나 파티에 참석할 때도 그녀의 손에는 언제나 동그란 바스켓 백이 들려 있었다. 달걀이나 꽃을 담아야 할 것 같은 이 백으로 자신의 패션관을 드러내다니, 시대를 막론하고 모든 여성이 그녀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선망할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아닌 게 아니라 새 시즌, 제인 버킨이 연상되는 바스켓 백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그 입지는 패션 하우스의 커머셜 피스로 확인할 수 있다. 프라다, 생 로랑, 발렌시아가, 돌체 앤 가바나 등 여러 브랜드에서 여름이면 잊지 않고 여러 버전의 바스켓 백을 출시하는데, 이번 시즌에는 그 종류가 유난히 다양하다. 남다른 인기에 힘입어 여러 디자이너 브랜드도 재조명받고 있으니 눈여겨보길. 포르투갈 장인들이 갈대를 엮어 형태를 만들고 도자기 펜던트를 장식한 백을 소개하는 프랑스 브랜드 하이마트 아틀란티카(Heimat Atlantica), 야자수로 만든 마이크로 미니 토트백이 히트를 친 페랑 파리 (Perrin Paris), 나타샤 골든버그가 흠모하는 항아리 모양의 숄더백을 선보인 로지 애슐린(Rosie Assoulin) 등 많은 브랜드에서 바스켓 백은 없어서 못 파는 잇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한편 바스켓 백의 치솟는 인기에 한몫한 이가 있으니 바로 포스트 제인 버킨으로 불리는 잔 다마다. 평소 제인 버킨의 스타일을 추종하던 그녀가 론칭한 브랜드 루즈(Rouje)의 룩 북이나 인스타그램에는 바스켓 백을 든 프렌치 걸들이 가득하다. 이뿐만이 아니라 알렉사 청, 린드라 메딘, 카로 등 패션에 일가견이 있는 많은 셀러브리티 역시 전부터 시즌이나 트렌드와 무관하게 바스켓 백을 애용했다. 그녀들을 보면 알 수 있고 제인 버킨 역시 그랬듯 바스켓 백은 특별한 스타일링 공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굳이 잘 어울리는 룩을 꼽자면 2017 S/S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샬롯 올림피아, 블루마린, 토리 버치처럼 여유가 느껴지는 리조트 룩과 환상의 궁합을 이룬다. 한마디로 다가올 바캉스 시즌에 제격이라는 말. 바다나 산으로 떠날 때 이보다 더 매력적인 패션 아이템이 또 있을까! 샬롯 올림피아나 블루마린처럼 백 안에 꽃을 한아름 담는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올 여름, 어디론가 떠나온 듯 힐링을 선사하는 바스켓 백으로 패션 테라피를 만끽하는 건 어떨까.

About the Author:

Better Life

Better Life

Better Life

Better Life

일할 때, 요리할 때, 빨래할 때, 외출할 때…. 받는 사람의 생활 곳곳에 스며들 예상 밖의 애정 어린 선물들.

main
화려한 컬러와 디자인의 샴페인 글라스는 집들이나 결혼 선물로 제격이다. 가격 미정 모두 에르메스(Hermes).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세훈과 루이 비통의 특별한 만남

세훈과 루이 비통의 특별한 만남

세훈과 루이 비통의 특별한 만남

세훈과 루이 비통의 특별한 만남

루브르 박물관에 자리한 고전적인 예술품을 배경으로 펼쳐진 루이 비통의 2017 F/W 컬렉션. 과거의 유산과 미래의 비전이 조화를 이룬 특별한 시간에 EXO 세훈이 함께했다.

6

“루브르 박물관은 문화를 통해 새로운 여행을 시작할 수 있는 공간이죠.”

루이 비통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파리 루브르 박물관을 2017 F/W 컬렉션 런웨이로 선택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그렇다면 루이 비통은 어떤 여행을 위해 파리의 유서 깊은 공간으로 우리를 초대한 걸까? 제스키에르는 “경계와 한계의 초월이라는 컬렉션의 테마를 상징할 수 있는 곳에서 쇼를 선보이고 싶었어요”라며 그 의중을 드러냈다. 루브르 내부에서 패션쇼를 여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박물관 외부에서 패션쇼를 열거나 캠페인을 촬영한 적은 있어도 내부에서 행사를 연 건 최초의 일이라고 한다. 그것도 루브르 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간으로 손꼽히는 마를리 홀(Cour Marly)에서 열렸으니.

쇼가 시작되고 루브르의 상징인 유리 피라미드 아래에 자리 한 17~18세기 신고전주의 예술가들의 조각품을 배경으로 루이 비통의 룩을 입은 모델들이 등장하자, 그의 의도를 정확하게 간파할 수 있었다. ‘경계의 초월’이라는 큰 테마 아래 루이 비통의 전통과 미래의 조우 그리고 가까운 도시와 먼 풍경, 남성성과 여성성, 낮이 밤으로 스며드는 시간을 표현한 것.

미국 스포츠웨어의 요소를 도입한 클래식한 유럽풍 수트, 여성스러운 플리츠를 더한 매니시한 셔츠 드레스, 퓨처리스틱한 팬츠 위에 토속적인 느낌을 가미한 아우터를 입는 식으로 상반된 것들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었다. 무엇보다 과거의 유구한 유산이 자리한 상징적인 공간과 동시대 패션을 대표하는 루이 비통 룩의 조화라니, ‘경계의 초월’이라는 메시지를 이보다 더 강렬하게 전달할 수 있을까!

한편 이렇듯 위용 넘치는 쇼를 보기 위해 수많은 셀러브리티가 자리했음은 물론이다. 레아 세이두, 제니퍼 코널리, 미셸 윌리엄스, 제이든 스미스 그리고 배두나까지 제스키에르의 친구이자 루이 비통의 든든한 앰배서더인 이들이 자리한 가운데, <마리끌레르>의 화보 촬영을 위해 파리를 방문한 EXO의 세훈도 쇼장의 프런트로를 빛냈다.

세훈은 쇼가 시작되기 전 루이 비통의 CEO 마이클 버그, 또래 배우 이자 뮤지션인 제이든 스미스, 배두나와 인사를 나누며 컬렉션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쇼가 끝난 후 루브르 주변에는 세훈의 현지 팬들이 몰려들어 인산인해를 이뤘고, 한 외신은 루이 비통 컬렉션을 근사하게 소화한 그를 베스트 드레서로 꼽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토록 특별한 세훈과 루이 비통의 만남은 <마리끌레르> 7월호의 표지와 화보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슈프림과 협업하며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루이 비통 2017 F/W 맨즈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한 그의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