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 또 누군가가 떠났고, 새로운 사람이 그 자리를 꿰찼다.
언젠가부터 빈번해진, 패션 계에서 흔히 말하는 ‘Musical Chair’ 시즌이다.
어떤 자리에 누가 왔는지, 떠난 이는 어디로 갔는지 그 까다롭다는 거대 패션 하우스로 이직을 성공한 그들을 파헤쳐 보자.

 

 

킴존스 -> 디올 옴므

루이비통 남성복 디자이너였던 킴 존스는 디올 옴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됐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름일 거다.
적어도 그가 ‘전설의 콜라보레이션’ 루이비통 x 슈프림을 성사시킨 장본인이라는 것 정도는 알아 두자.

그런 그가 디올 옴므에 출근했다.
디올 하우스의 공식 보도자료는 없지만, 그의 인스타그램만 봐도 언제 출근했고, 누굴 임명했는지 까지 알 수 있다.

 

@mrkimjones

자신의 이직 소식을 알리고 싶어 안달이 났던 건지, WWD 기사를 캡처해서 업로드 하는 건 물론

@mrkimjones

자신의 후임자, 버질 아블로브를 축하하는 여유를 보이고

@mrkimjones

빼놓지 않고 첫 출근스타그램을 올리고

@mrkimjones

(정)직원 카드 인증,

@mrkimjones

새 직원 공개. 게다가

@mrkimjones

빠르게 프로필 변경까지 완료.

심지어 디올 옴므와 별로 연관성이 없는 포스팅에도 Dior Homme Headquaters 위치 태그를 하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누가 봐도 신나 보인다. 첫 컬렉션은 오는 6월, 파리에서 있을 예정.
그의 끝내 주는 재단 실력, 스포츠 웨어, 스트리트 룩에 대한 깊은 애정이 디올 옴므 하우스와 어떻게 어우러질지 기대된다.

 

 

 

에디 슬리먼 -> 셀린느

2000년대 초반, 디올 옴므 남성복 디렉터로 일하던 시절,
‘스키니 룩’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낸 그.

hedislimane.com

2012년 이브 생 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되며 브랜드명을 ‘생 로랑’으로 변경,  ‘록 시크’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던 에디 슬리먼.
옷 만드는 걸로 모자라 캠페인 사진까지 직접 촬영했을 만큼 알아주는 사진가기도 하다.

hedislimane.com

공식적으로 2월 1일부터 계약은 시작됐지만 셀린느 역시 공식 자료는 없다.
게다가 에디 슬리먼은 SNS 중독도 아니어서 출근은 한 건지, 일을 하고 있는 건지 가늠도 불가.

셀린느를 지금의 ‘셀린느’로 만들어 놓은 피비 파일로가 조용히 자리를 떠나고 디올 CEO 였던 시드니 톨레다노가 LVMH 회장 겸 CEO로 임명되었다.
그때 셀린느는 돌연 이커머스를 오픈했고, 에디 슬리먼이 피비 파일로 자리에 앉을 거라는 기사가 떴다.

WWD 기사에 따르면 다가오는 9월, 파리 패션위크 중 첫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며 남성복, 쿠튀르, 그리고 향수까지 론칭 하겠다고 말했다.

그의 공식 직함은 아티스틱, 크리에이티브 그리고 이미지 디렉터다.
1인 3역을 해야 하는, 생각만 해도 어깨가 뻐근해지는 직책.
일각에서는 현재 셀린느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를 해칠까 우려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그는 에디 슬리먼이다.
이브 생 로랑을 ‘디올 옴므화’ 시키지 않았고, 셀린느 역시 ‘생 로랑화’ 되는 일은 없을 것.

뉴욕타임즈의 말을 빌리자면 “그는 뛰어난 상품 기획가이고, 이미지 메이커다. 새로운 것을 만드는 데 일가견이 있는 디자이너다. 게다가 매우 똑똑하다”
9월, 에디 슬리먼의 첫 셀린느가 기대되는 이유다.

 

 

 

 

버질 아블로 -> 루이비통 남성복

©Fabien Montique/Louis Vuitton

오프화이트(Off- White)의 남자, 버질 아블로.
맞다. 불과 얼마 전,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전세계 운동화 덕후들을 아스팔트 길에서 덜덜 떨게 했던 그 남자다.

@vilgilabloh

그가 킴 존스가 떠난 루이비통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자리에 앉았다.

@vilgilabloh

그의 공식 발표는 무덤덤했다.
바빠서 인지, 쿨해서 인지 그냥 알아서 반응 하라는 건지
루이비통 아카이브에서 꺼내 온 듯한 오래된 여행 가방 사진 한 장을 아무런 텍스트도 없이 업로드했다.

 

버질 아블로는 아티스트이자, 건축가, 엔지니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DJ 그리고 디자이너다.
토목학을 전공했고 건축 석사도 받았다. 칸예 웨스트의 오랜 친구기도 하다.
2011년 발매한 ‘Watch the Throne’ 앨범의 아트 디렉팅을 맡았었다.
2013년 오프화이트 남성/여성 컬렉션을 론칭하고 나이키, 지미추와 같은 거대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했다(때마다 성공적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