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의 짝꿍

환상의 짝꿍

레드와 핑크. 따로 봐도 예쁘지만, 같이 놓고 보면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발휘한다. 런웨이 뿐 아니라 스트리트 위도 핫하게 점령한 두 팔레트의 하모니.

 

런웨이

2018 S/S 시즌, 이자벨 마랑부터 코치 1941, 시스 마잔, JW 앤더슨까지! 내로라 하는 디자이너들의 까다로운 심미안을 무한(!) 만족시킨 팔레트의 조합이 바로 레드와 핑크였다. 특히 위트 있는 키스 해링 프린트 레드 니트에 실키한 부츠컷 팬츠를 매치한 스튜어트 베버의 스타일링은 1970년대 무드를 힙하게 구현하는 데에 일조했다. 벌키한 핑크 니트 스웨터에 레드 쇼츠, 여기에 가방과 앵클 스트랩 샌들에까지 레드 & 핑크를 무장한 이자벨 마랑의 센스를 보라!

 

리얼웨이

자칫 과하다 싶은 이 두 색의 하모니는 스트리트 위에서도 빛을 발한다. 사라 제시카 파커처럼 쨍한 핫핑크와 레드를 한데 매치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여릿한 파스텔톤 핑크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도 좋다. 패니팩이나 슈즈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방법이니 소심하게나마 도전해보길.

 

About the Author:

어리다고 얕보지 말아요

어리다고 얕보지 말아요

릴리 로즈 뎁부터 제이든 스미스, 래퍼티 로, 가이아 거버, 지지하디드까지. 최근 몇 년간 패션계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려온 ‘2세 모델들’을 위협할 새로운 인물이 등장했다. 이름하여 ‘패션 키즈’! 타고난 패션DNA와 어린 나이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스타일리시함으로 완전 무장한 21세기의 패션 뉴 키즈들을 소개한다.

 

뉴욕 패션 위크의 히어로, 데스몬드 나폴리스

‘잘생겼으면 다 오빠다’라는 유행어의 주인공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훈훈한 외모와 꽤나 의젓한(!) 분위기를 자랑하는 데스몬드 나폴리스. 그러나 이번 시즌 뉴욕 패션 위크로 데뷔해 스타덤에 오른 데스몬드의 진짜 매력은 외모가 아닌 다른 곳에 있다. LGBTQIA(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Queer, Intersex, Asexual), 즉 성소수자를 위해 목소리를 내고 스스로를 게이 유스(청소년 동성애자)라고 밝히는 등 과감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 어린 나이의 데스몬드가 가진 확고한 신념과 결단력 덕에 패션 월드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하니, 등장 하나로 ‘나비효과’를 몰고 온 이 소년의 앞날이 기대되는 건 당연지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