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즐기는 첫 단계는 노출이다. 수많은 디자이너가 작열하는 태양 아래 살을 과감하게 드러내기 위한 수단으로 언더웨어를 택한다. 무슨 이야기냐고? 여름이 돌아오면 브라톱, 캐미솔, 슬립 드레스, 코르셋이 침대와 셔츠, 드레스 안을 벗어나 길거리를 활보하는 걸 쉽게 목격할 수 있다는 말씀. 올여름도 언더웨어의 외출이 예사롭지 않다. 그중 브라톱과 캐미솔 드레스의 독보적인 행보가 눈길을 끈다.

 

 

먼저 S/S 시즌 런웨이를 점령한 브라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단순한 형태를 벗어나 한층 아티스틱한 디테일로 업그레이드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헬무트 랭은 여러 개의 스트랩을 활용해 구조적인 실루엣을 완성했고, 알렉산더 왕은 셔츠와 결합한 아티스틱한 스타일을, 메종 마르지엘라는 깃털과 진주를 장식한 쿠튀르급 시스루 브라톱을 선보였다. 디자인은 단순하지만 톰 포드, 프로엔자 스쿨러, 펜디, 와이프로젝트, 생 로랑 등에서 제안한 데님과 가죽, 니트, 시스루 등 다양한 소재로 완성한 스타일까지 그야말로 브라톱의 향연이 펼쳐졌다. 하지만 쇼는 쇼일 뿐, 브라톱을 일상에서 입으려면 분명히 테크닉이 필요하다. 상의로 브라톱 하나만 덜렁 입고 집을 나서는 건 솔직히 불가능하니까. 첫째로 티셔츠나 셔츠 위에 레이어링하는 방법, 둘째는 브라톱이 비치는 시스루 톱을 덧입은 스타일, 마지막으로는 상의는 브라톱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