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CLASSIC BURBERRY

런던 패션위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버버리의 2020 F/W 컬렉션은 한마디로 런던 그 자체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가 처음 디자인을 공부하던 런던을 향한 노스탤지어를 영감의 원천으로 삼은 것. 그 결과 한눈에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확연히 느껴지는 클래식한 컬렉션이 완성됐다. 버버리 컬렉션으로 해외 컬렉션에 데뷔한 한국 모델 김도연의 워킹 또한 핫 이슈였다. 지지 하디드, 켄달 제너, 최소라 등 톱 모델 사이에 당당히 자리한 모습을 보니 뿌듯하고 자랑스러웠다.

 

 

MM6 × THE NORTH FACE

백스테이지부터 런웨이까지 모든 과정을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는 컬렉션 쇼를 기획한 MM6. 눈앞에서 생생하게 모델들을 지켜볼 수 있는 새로운 형식을 시도해 관객에게 호평받았다. 또 쇼에 앞서 예고한 대로 노스페이스와 협업한 아이템을 최초로 선보였다. 노스페이스의 스테디셀러 디자인을 유지한 채 MM6만의 스타일로 변신한 이번 컬렉션은 SNS에서 화제를 모으며 9월 정식 출시를 기대하게 했다.

 

 

TOMMY IN LONDON

타미 힐피거는 2020 S/S 시즌까지 일곱 번에 걸쳐 전 세계를 돌며 컬렉션 쇼를 진행했다. 이번 시즌 컬렉션을 선보이기 위해 선정한 장소는 런던의 테이트 모던 미술관. FIA 포뮬러 원 월드 챔피언십(F1) 세계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과 함께한 이번 컬렉션은 타미 힐피거의 시그니처인 아메리칸 스타일에 해밀턴의 스트리트 웨어를 더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컬렉션 쇼에는 SF9의 로운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온몸이 들썩이는 신나는 공연과 리듬에 몸을 맡기고 춤추는 듯한 모델들의 워킹으로 지루할 틈 없이 흥겨운 쇼가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