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펜하겐 패션위크 #런웨이

코펜하겐 패션위크 #런웨이

코펜하겐 패션위크 #런웨이

코펜하겐 패션위크 #런웨이

야외에서 자유롭게 펼쳐진 소규모 런웨이.

HENRIK VIBSKOV

이번에도 변함없이 헨릭 빕스코브의 폭발적인 예술성을 목격할 수 있었다. 디자이너는 코펜하겐 중심가에서 불타오르는 오토바이를 본 후 불에 빠져들었고 집요하게 연구하기 시작했다. 거대한 무대장치를 배경으로 모습을 드러낸 룩에는 분명 불의 이미지가 담겨 있었다. 녹거나 타는 모습을 표현한 유기적인 실루엣과 타이다잉 프린트, 태양을 형상화한 패턴 그리고 목가적인 룩은 보는 순간 디자이너가 자연에 표하는 진중한 경의가 느껴졌다. 이뿐 아니다. 런웨이에 등장한 룩의 75%를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했다니, 컬렉션을 감상하며 디자이너의 탄탄한 철학을 느껴보길.

 

HELMSTEDT

코펜하겐 광장 중앙에 지점토의 일종인 파피에 마세로 만든 거대한 분홍빛 하트 모양 구조물과 건초 더미가 자리 잡았다. 순식간에 초현실적인 분위기로 둔갑한 이곳에서 헬름슈테트는 ‘사랑과 감정’을 테마로 디자인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자연스러운 수채화 프린트, 솜사탕처럼 부드러운 컬러, 크로그 스타일의 짚신, 모델들의 머리 위에 내려앉은 비둘기 모티프가 조화를 이뤄 마치 디자이너의 초대로 ‘꿈 동산’을 거니는 듯한 기분을 선사했다. 디자인 팀이 직접 만든 구조물은 쇼가 끝난 후 여러 도시를 순회할 예정이다. 헬름슈테트의 다정한 핑크빛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진 쇼.

 

REMAIN BIRGER CHRISTENSEN

리메인 비르게르 크리스텐센은 토르발센 박물관 마당에 거울 무대를 설치했다. 고전적인 건물과 모던한 무대의 대조와 조화는 1960년대를 대표하는 가수이자 배우 프랑수아즈 아르디에게서 포착한 영감의 발로다. 그녀의 스타일에서 착안해 딱 떨어지는 실루엣과 과감한 컬러 매치를 기반으로 다채로운 아이템을 제안했다. 한 가지 더 주목할 점은 아이템의 일부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디)비전((di)vision)과 협업해 재고를 활용했으며, 세트에 사용한 거울은 모두 예술가들이 재사용하게 된다는 사실이다.

 

코펜하겐 패션위크 소울랜드 SOULLAND

SOULLAND

소울랜드는 도심에 위치한 건물 옥상에서 새 컬렉션을 소개했다. 이번에도 쿨한 취향을 주입한 애슬레저 룩을 기반으로 컬렉션을 구성했다. 다양한 소재를 사용해 스타일의 폭을 한층 확장했으며, 캐주얼한 아이템과 포멀한 룩을 적절한 비율로 제안해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무엇보다 시선을 강탈한 건? 중국 스포츠웨어 브랜드 리닝과 협업한 스니커즈, ‘프리 인터 포스트(PreInterPost)’!

 

About the Author:

코펜하겐 패션위크 #패션필름

코펜하겐 패션위크 #패션필름

코펜하겐 패션위크 #패션필름

코펜하겐 패션위크 #패션필름

주목해야 할 세 브랜드의 패션 영상.

BRØGGER

공교롭게도 브뢰게르의 이번 컬렉션은 브뢰게르에게서 시작됐다. 수산네 브뢰게르의 에세이, <Deliver us from love>에서  아이디어를 얻었기 때문이다. 급진적 페미니스트로도 알려진 수산네 브뢰게르의 성에 대한 시각은 이번 컬렉션에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성별의 경계를 거침없이 허물었는데 셔츠를 해체해 재조합한 드레스나 극도로 풍성한 실루엣의 드레스를 입은 남자 모델이 그 증거다. 벌판에서 자유롭게 뛰노는 모델들의 모습을 보고 있으려니 이토록 아름다운 옷을 여자와 남자의 것으로 나누는 건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행위라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

 

CUSTOMMADE

커스텀메이드 컬렉션엔 언제나 로맨스가 넘쳐흐른다. 딱딱한 각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풍성한 실루엣, 사랑스러운 색감과 플라워 패턴으로 동시대 숙녀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으니 말이다. 식물을 닮은 초록, 꽃망울이 떠오르는 푸크시아 핑크, 따스한 기운이 느껴지는 옐로까지 자연스러운 컬러 팔레트로 즐거움과 활기를 더하고 싶었다는 게 디자이너의 설명이다. 소녀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듯한 고풍스러운 저택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영상을 통해 새 시즌에도 변함없는 감성을 공고히 했다.

 

STINE GOYA

디자이너 스티네 고야는 새롭게 단장한 오피스, ‘House of Goya’로 모두를 초대했다. 물론 디지털 세상에서 말이다. 사랑스러운 파스텔컬러 공간에서 영화배우 아멜리아 호이, 여러 분야의 아티스트, 스티네 고야의 직원들이 자유롭게 각자의 일을 하다 다 같이 한곳에 모여 경쾌한 안무를 펼치며 영상이 마무리된다. 디자이너는 놀이와 실험, 컬러, 로컬 커뮤니티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한 예술적인 색감과 패턴을 컬렉션에 풍부하게 녹여 넣었다. 그 결과 스티네 고야가 품고 있는 화합의 메시지와 긍정적인 에너지가 강렬하게 전파됐다.

About the Author:

가을 아우터 코드 #1

가을 아우터 코드 #1

가을 아우터 코드 #1

가을 아우터 코드 #1

2020 F/W 시즌의 런웨이 트렌드를 반영한 가을 아우터 쇼핑 리스트.

CHECKED JACKET

아바몰리 체크 재킷 벨트
벨트로 다양하게 연출하는 체크 재킷 22만8천원 아바몰리(Ava Molli).

 

포르테 포르테 베이지 체크 재킷
화사한 베이지 체크 재킷 90만원 포르테 포르테 바이 한스타일닷컴(Forte Forte by hanstyle.com).

 

채뉴욕 체크 재킷
소매에 체인을 장식한 체크 재킷 2백10만원 채뉴욕(CHAEnewyork).

 

메종 마르지엘라 캐주얼 캐멀브라운 체크 재킷
캐주얼한 캐멀브라운 체크 재킷 가격 미정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자크뮈스 바이 마이테레사 체크 재킷
허리가 잘록한 체크 재킷 83만원대 자크뮈스 바이 마이테레사(Jacquemus by MYTHERESA).

 

마시모두띠 멀티 체크 재킷
차분한 모노톤의 멀티 체크 재킷 25만9천원 마시모두띠(MassimoDutti).

 

 

LEATHER JACKET

엠에스지엠 크링클 가죽 재킷
크링클 가죽 소재 재킷 67만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스페로네 포 하고 클래식 라이더 재킷
클래식한 라이더 재킷 19만9천원 스페로네 포 하고(Sperone for HAGO).

 

끌로디 피에로 버건디 가죽 재킷
짙은 버건디 컬러 가죽 재킷 79만9천원 끌로디 피에로(Claudie Pierlot).

 

아크네 스튜디오 베이비핑크 라이더 재킷
베이비핑크 라이더 재킷 2백23만원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준지 오버사이즈 라이더 재킷
멋스러운 오버사이즈 라이더 재킷 2백59만원 준지(Juun.J).
홀리넘버세븐 펑키 라이더 재킷
펑키한 무드의 라이더 재킷 69만원 홀리넘버세븐(Holy Number 7).

 

 

TRENCH COAT

레하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흐르는 듯한 실루엣의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59만8천원 레하(Leha).
매그파이 브라운 트렌치코트
깔끔한 브라운 트렌치코트 39만8천원 매그파이(Magpie).
렉토 화이트 트렌치코트
시어한 화이트 트렌치코트 38만8천원 렉토(Recto).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 블랙 트렌치코트
로고 패턴의 블랙 트렌치코트 62만원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 Kors).
로우클래식 트렌치코트
밝은 회색 트렌치코트 39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ROBE JACKET

에이치앤엠 그린 컬러 로브
톤 다운된 그린 컬러 로브 7만9천원대 에이치앤엠(H&M).
자라 페이크 스웨이드 아이보리 로브
페이크 스웨이드 소재의 아이보리 로브 5만9천원 자라(ZARA).
이자벨 마랑 에뚜왈 보헤미안 재킷
보헤미안 스타일의 재킷 1백9만원 이자벨 마랑 에뚜왈(Isabel Marant Etoile).
R13 레오파드 호피 패턴 로브
레오퍼드패턴 로브 2백18만원대 R13 바이브라운스패션(R13 byBROWNS FASHION).
프릭스 김태훈 롱 로브
독특한 프린트의 롱 로브 가격 미정 프릭스 바이 김태훈(Freaks byKimTae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