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코펜하겐 패션위크 #전시

기발한 전시로 새 컬렉션을 소개한 브랜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새로운 형태로 변화한 패션위크를 온전히 마주할 수 있었던 2021 S/S 코펜하겐 패션위크. 기존보다 하루 줄어든 3일간의 일정, 야외를 쇼장으로 택하고 예약 시스템을 통해 공개한 프레젠테이션, 다양한 패션 영상으로 온택트 시대에 걸맞은 대안을 제시했다. 공식 웹사이트 (copenhagenfashionweek.com)에 접속하면 각종 패션 영상, 디자이너 인터뷰, 포럼 내용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이제 모두가 새로운 패션위크에 익숙해져야 할 때다.

GANNI

코펜하겐 패션위크를 대표하는 브랜드라 할 수 있는 가니의 행보는 단연 주목할 만하다. 패션위크가 개최되는 3일 동안 가니의 10년 역사를 돌아볼 수 있는 전시 <GANNI 202020>을 열고, 여성 신진 아티스트 20명과 협업한 설치물, 패브릭 아트, 영상 등 다양한 시각으로 가니를 재조명한 결과물을 선보였다. 가니의 전시에서 가장 눈길을 끈 건 야심 차게 준비한 렌털 서비스 ‘가니 리핏’. 이는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의 ‘데드스톡’을 재활용해 만든 가니의 시그니처 아이템을 55달러에 일주일 동안 빌리는 서비스다. ‘러브레터’라는 이름이 붙은 이 컬렉션의 슬로건은 ‘다수가 입는 옷, 아무도 소유하지 않는 옷’이다. 이로써 가니는 자신들의 영역을 패션 이상으로 확장한 듯한 인상을 남겼다.

About the Author:

키치의 세계

키치의 세계

키치의 세계

키치의 세계

유치하고 촌스럽다. 그런데 트렌드란다. 키치가 도대체 뭐길래.

작은 지면에 키치(kitsch)라는 개념을 제대로 설명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독일의 산업화와 19세기 예술계, 미학과 대중문화처럼 무거운 단어에서 시작해 움베르토 에코나 밀란 쿤데라 같은 천재들의 장황하고 철학적인 말까지 빌려야 하기 때문이다. 사전은 이토록 복잡한 단어를 ‘키치: 질 낮은 예술품’이라는 문장으로 간단히 정의 내렸으며, 패션계는 조악하거나 값싸 보이는 것, 10대들이 입을 만하거나 유치하며 전형적인 고급스러움과는 반대 지점에 있는 것들을 폭넓게 이르는 데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재미있는 점은 장인정신과 전통, 오트 쿠튀르의 가치를 수호하는 하이패션계 역시 주기적으로 키치에 매료되어왔다는 사실이다. 스펀지밥 캐릭터와 맥도날드 로고를 재해석한 모스키노의 전설적인 2014년 컬렉션이나 키치 예술의 대가 앤디 워홀의 작품을 오마주한 1991년과 2018년의 베르사체 컬렉션이 대표적인데, 패션에 무지한 사람이 보아도 단숨에 고‘ 급스러운 취향이 아니라는 것’ 쯤은 느낄 정도로 정석이라 할 만한 키치 스타일을 표방했다.

반면 새 시즌의 키치는 앞서 언급한 예시와 다른 방향성을 보인다. 특정 캐릭터나 상업적인 모티프를 런웨이로 끌어들이기보다는 인형 옷이나 하이틴영화 주인공의 옷차림 같은 스타일을 내세운 것. 특히 모스키노와 구찌는 바비인형을 연상시키는 과장된 실루엣의 드레스를 대거 공개했으며, 발렌시아가는 유아용 잠옷 같은 드레스를, 아쉬시는 어린아이가 스티커를 붙여 완성한 듯한 플로럴 패턴의 셋업을 선보였다. 이러한 옷들은 손바닥만 한 카디건이나 하트를 촘촘히 그려 넣은 스타킹으로 순화(?)되며 현실 세계에서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트렌드로 거듭나는 중이다.
키치 스타일에 실용적이거나 기능적인 장점을 기대하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게다가 몇몇 컬렉션은 성인 여성의 옷 같지 않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정도로 유아 퇴행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키치를 유의미하게 다루고자 한 이유는 두 가지다. 한동안 미니멀리즘과 스트리트라는 두 가지 테마 안에서만 전전하던 패션계의 흐름에 잠시나마 신선한 파동을 일으켰다는 점, 그리고 흔히 고급스럽지 않은 취향이라고 여기는 것들을 한데 모아 하이패션으로 승화하고자 노력했다는 점이다. 그러니 이제 키치에서 등을 돌릴 것인지 혹은 패션의 한 장르로 인정할 것인지 판단은 각자의 몫이다. 예술로서 키치가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비슷한 질문을 던졌듯이 말이다. 이럴 때 보면 패션은 썩 재밌는 분야다. 모니터 앞에 앉아서 쏟아져 나오는 옷들을 입맛에 맞게 평가하거나 취사선택하면 그뿐, 어떤 책임도 주어지지 않으니까. 키치한 요즘 표현을 빌리자면 그야말로 ‘팝콘각’이 아닌가.

 

About the Author:

새 시대, 세 디자이너

새 시대, 세 디자이너

새 시대, 세 디자이너

새 시대, 세 디자이너

네타포르테가 신진 디자이너 지원 프로그램인 뱅가드에 합류할 세 디자이너 브랜드를 발표했다. 지아지아와 아트클럽, 그리고 한국인 디자이너가 이끄는 민주킴이 그 주인공이다.

넥스트 인 패션 민주킴 MINJUKIM
민주킴 LVMH 프라이스 포 영 패션 디자이너 준결승 진출과 넷플릭스의 넥스트 인 패션 최종 우승을 거쳐 뱅가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민주킴(MINJUKIM)은 예술적 창의성과 동화적인 상상력,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유년 시절의 장난기를 풀어낸다.

 

 

새 시즌 테마를 설명해달라. ‘밤의 기사’다. 악몽 없이 깊이 잠들고 싶은 소망에서 출발했다. 그래서 악몽으로부터 나를 지켜줄 기사와 나를 위해 기도 하는 소녀를 모티프로 한 컬렉션을 창조했다. 몽환적이고 초현실적인 분위기와 갑옷처럼 강렬한 조형미가 돋보이는 실루엣이 특징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새로운 무언가를 개발해내려는 노력을 멈추지 않는 것이다. 일의 전반적인 과정을 즐기는 편이지만, 이러한 태도가 일에 항상 반영돼야 한다고 생각해 스스로를 엄격하게 대할 때도 많다.

뱅가드에 참여하게 된 소감이 궁금하다. 무척 기쁘다. 신진 디자이너들이 사업 방향을 더 굳건히 확립할수 있도록 돕는 뱅가드와 만나 민주킴도 더 전문적인 브랜드로 성장해가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나의 브랜드를 즐기고 좋아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기를 기대한다.

디자이너로서 목표는 무엇인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을계속 해나가는 것이다. 가능한 한 많은 컬렉션을 남기고 싶고, 일을하며 얻은 가르침을 후배들과 공유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

 

 

지아지아 뉴욕 주얼리 브랜드 네타포르테 뱅가드
지아지아 지아지아(JiaJia)는 파인 주얼리와 크리스털 원석 주얼리를 선보이는 뉴욕 기반의 주얼리 브랜드다. 윤리적인 방식으로 채굴한 크리스털 원석과 광물을 다듬지 않고 사용해 ‘결합’, ‘아름다움’, ‘사랑’, ‘진실’이라는 키워드가 지니는 힘을 표현한다.

새 시즌 테마를 설명해달라. ‘애리조나’ 컬렉션은 애리조나에 머물며 보았던 광대한 사막의 무지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브랜드를 가볍게 경험해보기에 좋은 라인이라고 생각한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구축한 관계의 진정성에 큰 가치를 둔다. 그들과 나의 접점 없이는 이 일을 해낼 수 없기 때문이다.

뱅가드에 참여하게 된 소감이 궁금하다. 꿈이 실현된 기분이다. 네타포르테의 뱅가드는 디자이너가 바라는 진정한 성장을 돕는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패션계 최고의 리더들과 인연을 맺었고, 크리스털이 지닌 메시지를 공유하는 법 또한 터득했다. 이제 설립 의도를 유지하면서 브랜드를 세계적인 규모로 키울 방법을 배우고 싶다.

디자이너로서 목표는 무엇인가. 천연 원석으로 결합, 아름다움, 사랑, 진실을 표현하고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 또 여성들이 지아지아의 제품을 사용하며 행복해지길 바란다.

 

 

하이디 미들턴 아트클럽 Heidi Middleton ARTCLUB
아트클럽 하이디 미들턴(Heidi Middleton)이 지휘하는 아트클럽(ARTCLUB)은 예술과 패션의 경계 안에서 창의적인 디자인을 제안하는 브랜드다. 지속 가능한 패션을 표방하며, 제품 안쪽에 생산자의 이름을 새김으로써 브랜드와 생산자, 고객 사이의 대화와 교감을 추구한다.

새 시즌 테마를 설명해달라. 아트클럽은 시즌에 국한하지 않고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보여주는 온라인 아틀리에다. 최근 만든 제품들은 패션과 예술의 결합, 그리고 둘 사이의 상호작용에 주목한 결과물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숨 가쁘게 바뀌는 트렌드나 거대 산업의 흐름을 쫓는 대신, 내 딸과 그들 세대가 소비하는 방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 그리고 더 나아가 아트클럽을 사람과 환경을 존중하는 브랜드로 이끌어나가는 것이다.

뱅가드에 참여하게 된 소감이 궁금하다. 매 시즌 단세 브랜드만 선정하는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네타포르테와 함께 아트클럽이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

디자이너로서 목표는 무엇인가. 사람과 지구를 도울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을 고안하고 싶다.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