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끌레르 영화제는 국내 영화제 가운데 해가 바뀌고 가장 처음으로 열리는 영화제다. 아직은 겨울이 묻어있는 날씨에도 수많은 영화인들이 기꺼운 마음으로 개막식에 모이는 건 영화 축제의 산뜻한 시작을 반김과 동시에 지난 7년간 마리끌레르 영화제가 보여준 행보에 대한 믿음을 반영하는 것이리라.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는 CGV청담씨네시티에서 2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총 29편의 작품을 상영했다. 개막작인 <킬링 디어>부터 <판타스틱 우먼> <엘리스 헤지나> 등 멋진 여성들이 등장하는 영화들로 탄탄하게 구성된 라인업이 특히 화제에 올랐고 여느 해처럼 매진 사례를 기록하며 놓치지 말아야 할 영화제라는 인식에 확신을 더했다.

2월 22일,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개막식 현장에는 배우 정우성, 하정우, 이솜, 엄지원을 비롯해 많은 배우와 영화인들이 속속 들어섰다. 서로를 반가이 맞이한 사람들은 한 손에 마리끌레르 영화제의 공식 샴페인 모엣&샹동 로제를 들고 그간 밀린 이야기를 나누며 축배를 즐겼다.

올해 개막식의 사회는 더욱 아름다워진 모습으로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나선 배우 김규리가 맡았다. 부드럽고 능숙한 진행으로 좌중을 집중시킨 그녀는 시상식에 앞서 배우 안성기에게 축사를 부탁했다. “매해 빠짐없이 마리끌레르 영화제에 출석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말문을 연 안성기는 “언젠가는 마리끌레르 매거진의 창간 기념 축사를 하고 싶다”며 마리끌레르 영화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마리끌레르 안소영 편집장의 인사말을 끝으로 식전 행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시상식이 시작됐다.

 

 

PIONEER AWARD
HA JEONG WOO

 

ROOKIE AWARD
LEE SOM

 

ROOKIE AWARD
JEON YEO BEEN

 

ROOKIE AWARD
LEE SOO KY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