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와 브런치를 파는 주얼리 숍,

메종 루포

‘브런치’라고 적힌 입간판이 문 앞에 서 있는 ‘메종 루포’는 얼핏 보면 평범한 카페 같지만 주얼리 브랜드 오키 디 루포의 쇼룸 겸 편집숍이기도 하다. 이탈리아에서 패션 디자인을 공부하고 돌아와 오키 디 루포를 론칭한 디자이너 부부가 손님들이 카페에 온 듯 편안한 마음으로 주얼리를 둘러볼 수 있도록 마련한 공간이다. 진주를 비롯한 원석을 사용해 직접 만든 액세서리와 외국에서 들여온 빈티지 액세서리가 한쪽에 진열돼 있고, 올해 3월부터 진주 목걸이 만들기 등의 클래스도 한 달에 한 번씩 열린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323-1
영업시간 평일 10:00~21:00, 토요일 11:00~21:00, 일요일 11:00~20:00
문의 02-6405-1103

 

뉴트로 감성의 내추럴 와인 바,

목화다방

1980년대부터 금남시장 부근에 자리하고 있던 오래된 ‘목화다방’이 내추럴 와인 바로 재탄생했다. 낡은 타일 벽면과 복고적인 글씨체의 간판 때문에 자칫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외관을 가졌지만 각자의 개성과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내추럴 와인이 어우러져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받은 곳이다. 가장 인기 있는 파스타인 ‘소꼬리 라구 리가토니’는 소꼬리의 콤콤함과 상큼한 토마토 향의 조화를 보여주며, 돼지 등뼈로 만든 ‘이베리코 프렌치렉 대파 퓌레’ 역시 담백한 고기와 대파 퓌레의 만남이 내추럴 와인과 멋진 페어링을 자랑한다. 함께 추천하는 내추럴 와인 방드흐디는 과일 향이 풍부하고 섬세한 산미가 있어 느끼함을 잡아준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장터길 29-1 지하 1층
영업시간 매일 19:00~02:00, 일요일 휴업
문의 070-8841-4888

 

향유하는 이들을 위한 아지트,

아우프글렛

친구들과 모여 놀 아지트를 만들기 위해 시작한 ‘아우프글렛’은 스위스 독일어로 ‘노래를 틀었었다’라는 의미라고 한다. 노래가 끝난 후에 남아 있는 여운이 계속되길 바라는 네 친구의 마음은 바실리 체어와 조 콜롬보의 조명 등으로 꾸민 감각적인 인테리어 뿐만 아니라, 오픈 이후 두 번에 걸쳐 연 사진 전시와 앞으로 예정된 다양한 분야의 전시를기획하여 공간 그 자체를 향유하는 즐거움을 선사하려는 노력으로 이어진다. 시그니처 디저트인 ‘크로플’은 크루아상 반죽을 베이스로 한 와플로, 바삭바삭하고 가벼운 식감과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시나몬 향의 조합이 매력적이다. 고소한 라테는 물론이고, 새로 나온 달콤한 ‘더티초코’까지 공간이 지닌 다양한 감성의 스펙트럼만큼이나 풍부한 맛을 보여준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51길 7
영업시간 매일 12: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10-2879-2250

 

람빅과 괴즈의 집,

쿨쉽

장터길의 한 건물 2층에 있는 작은 바 ‘쿨쉽’. 이곳을 대표하는 술은 자연 발효해 신맛이 특징인 벨기에 맥주 람빅과 숙성 기간이 다른 두 람빅을 블렌딩한 괴즈다. 평소 람빅과 괴즈를 즐겨 마시는 주인장이 소규모로 운영하는데, 올해 1월 말 임시로 오픈한 직후에는 지인들 위주였지만 요즘에는 인스타그램을 보고 찾아오는 술 마니아가 점점 늘고 있다. 술을 최상의 상태로 마실 수 있도록 주종에 따라 냉장 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