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벚꽃 엔딩

차 안에서 하는 벚꽃 구경.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벚꽃 축제가 다수 취소됐다.
사회적 거리를 지키며 벚꽃을 구경하는 방법으로
벚꽃길 드라이브는 어떨까?
차 안에서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서울 곳곳의 벚꽃 명소 4곳을 소개한다.

남산 순환도로

벚꽃 드라이브 남산
@jihyun_shin

남산 주변에 마련된 남산 순환도로에서는
벚꽃은 물론 개나리와 진달래 등
다양한 봄꽃이 함께 어우러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남산의 서남쪽 외곽에 있는 소월길
벚꽃 드라이브 명소로 유명하다.

위치 용산구 남산공원길 103 남산서울타워 인근

광진구 워커힐길

광진구에 위치한 워커힐길
워커힐 아파트 단지 옆의 2차선 도로로
아차산 생태공원 인근부터 그랜드 워커힐 서울까지 이어진다.
길이가 약 1km로 짧은 편이지만
매년 봄이면 왕벚나무의 꽃이 길을 따라 화려하게 피어난다.

위치 광진구 아차산로 637 워커힐 아파트 인근

금천구 벚꽃로

금천로 벚꽃 드라이브
@kimchi._.xx

금천구청역에서 독산역을 지나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이어지는 금천구 벚꽃로.
도로명에서부터 알 수 있듯,
6백여 그루의 벚나무가 양옆에 조성돼 있다.
약 3km 길이의 직선 구간으로
초보 운전자를 위한 드라이브 코스로도 제격이다.

위치 금천구 벚꽃로 115 독산역 인근

종로구 인왕산길

인왕산 중턱에 위치한 인왕산길
사직공원부터 창의문까지 이어지는 2차선 도로.
2km에 이르는 길가에 벚꽃과 개나리 등이 만개한다.
창의문에서는 북악 스카이웨이에 진입할 수 있어
더 길게 드라이브하기에도 좋다.

위치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9길 5 사직공원 인근

About the Author:

꿈꾸는 사람들

꿈꾸는 사람들

여기, 쉽지 않은 길을 선택해 꿈꾸고 끊임없이 도전해 마침내 꿈을 이룬 두 여성이 있다. 불길이 치솟는 화재 현장에 몸을 던지는 소방관 김다연과 부수고 싸우는 촬영 현장에서 땀 흘리는 스턴트우먼 조혜경은 지치지 않는 노력으로 꿈을 이뤄냈다. 자신만의 목표와 꿈을 향한 도전을 응원하는 디즈니코리아의 ‘디즈니 프린세스, 나의 이야기’에 참여한 이들의 이야기.

소방관 김다연

어떻게 소방관이라는 꿈을 갖게 되었나요? 활동적인 일을 하고 싶었어요. 경찰, 군인 등의 직업에 대해 알아보던 중 소방공무원을 접했고, 소방관이 되어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 좋을 것 같았어요. 무엇보다 태극기를 보면 애국심이 일잖아요. 태극기를 달고 근무하는 데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것 같고, 의미 있는 일로 다가왔어요. 그렇게 소방관을 꿈꾸게 되었죠.

소방공무원은 여성 비율이 낮습니다. 그래서 힘든 점도 있었을 것 같아요. 채용 인원수가 적어요. 적은 인원을 뽑기 때문에 필기는 물론 체력 시험과 면접시험 모두 오래 준비해야 합니다. 구급이나 구조는 관련 분야에서 쌓은 경력이 있으면 특채로 뽑기도 하는데 저는 공채에 지원했어요. 다만 공채 시험에 합격한 후 화재진압반으로 근무하고 싶어도 내근직으로 발령될까 봐 걱정했어요. 흔히 소방관은 체력적으로 여자보다 남자에게 더 맞는 직업이라고 생각하니까요. 하지만 저는 화재진압 반에서 일하며 이런 편견을 깨고 싶었어요. 소방공무원이 된 후에도 편견을 깨기 위해 많이 노력했어요. 이제는 사람들의 인식이 많이 변하고 있는 것이 느껴집니다. 이런 변화는 여성 소방공무원들의 노력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해요. 처음에는 선입견이 두렵기도 했지만, 그 편견의 벽이 넘을 수 없을 만큼 높지는 않아요. 물론 여전히 존재하죠. 불 끄는 여자 소방관을 본 적 없다, 여자 소방관이 왜 필요하냐, 내근 행정직 시킬 거면 여자 소방관 비율을 왜 정해두느냐 하는 식의 논란이 여전히 있어요. 디즈니의 프린세스 캠페인에 나선 것도 여자 소방관에 대해 더 많이 알리고 싶기 때문이에요. 나는 여자고 소방관이라는 걸 알리다 보면 더 많은 사람이 여자 소방관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해요. 준비만 제대로 되어 있으면 성별과 상관없이 기회를 쟁취할 수 있는 세상이 되어가고 있다고 생각해요.

재진압반에서 근무하며 들은 말 중 특히 마음에 와닿은 말이 있다면요? 동료로 인정한다는 말. 나를 보며 여자 소방공무원에 대한 편견을 깼다는 말. 열심히한 노력이 헛되지 않구나 싶어요. 소방공무원은 팀으로 움직여요. 팀원으로서 제 역할을 못 하면 화재를 진압할 수 없고, 동료에게 역량을 인정받아야 한 팀으로 잘움직일 수 있죠. 성별이 다르지만 동료로서 부족함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쏟아부은 노력이 인정받아 좋았습니다.

임용 이후 가장 기억에 남는 현장은? 임용되고 서너 달쯤 지났을 때 한 주택에서 화재가 났어요. 주택 한 동과 그 근처 차고와 창고가 전소되었는데 제가 겪은 가장 큰 화재였습니다. 소방 호스를 든 선배가 전진하면 저는 그 호스를 뒤에서 잡아주는 역할을 해요. 대형 화재가 난 날 한 선배가 자기한테 물을 뿌려달라고 하고는 불길 한가운데로 들어갔어요. 사방에서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었죠. 화점을 찾아야 불을 더 빨리 끌 수 있기 때문에 위험을 무릅쓰고 진입한 거였어요. 화점을 찾아 진입한 선배는 작은 가스통을 하나 들고 나왔어요. 자신의 안전보다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용기를 내는 모습이 오래 기억에 남았습니다. 선배들이 존경스러웠고요. 그리고 그때 처음으로 두려움을 느꼈어요. 화재 현장이 이렇게 무서운 곳이구나, 죽을 수도 있겠구나, 싶었죠. 저는 왜 소방관이 되고 싶었는지 처음 먹은 마음을 잃지 않으려고 애써요. 아마 대부분의 소방관이 좋은 영향을 주고 싶은 마음이 클 거예요. 연차가 많이 쌓인 후에도 그런 제 마음이 무뎌지지 않도록 자신을 늘다잡으려고 합니다.

소방관이라는 직업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나요? 제가 감히 그 의미를 정의할 수 없지만, 가족이라고 생각해요. 어렵고 힘들 때면 가족을 가장 먼저 찾잖아요.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도 가족이고. 옆에 그 가족이 없을 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곳이 119 안전신고센터 아닐까요? 소방관 모두 내 가족에게 생긴 일이라는 마음으로 달려가니까요.

‘디즈니 프린세스, 나의 이야기’ 캠페인은 스스로 삶의 주인공이 되어 목표에 도전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한 캠페인입니다. 지금 무언가를 꿈꾸는 사람 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든 도전하고, 이룰 확률이 낮은 꿈일지라도 노력하다 보면 분명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라고 말하고 싶어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스스로 찾아내고 이를 위해 주체적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이 많아 지면 좋겠습니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것도 지금 꿈을 찾는 10대와 20대 친구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다면 더 의미 있을 것 같아요.

 

스턴트우먼 조혜경

스턴트우먼을 꿈꾼 이유가 궁금합니다. 어릴 때부터 남들이 잘 하지 않는 일에 관심이 많았어요. 하고 싶은 일이 무언지 찾으려 고민하던 중에 액션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스턴트우먼에 대해 잘 모를 때도 영화나 드라마 속 액션 연기를 동경했거든요. 특히 영화 <7 광구>에서 배우 하지원의 액션 연기를 보고 너무 멋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던 중 우연찮게 액션 스쿨 면접을 보게 되었고, 합격해 액션 연기를 본격적으로 배웠어요.

스턴트우먼을 꿈꿀 때와 꿈을 이룬 지금, 달라진 점이 있나요? 저도 모르게 스턴트우먼은 스턴트맨에 비해 훈련 강도가 조금이라도 약할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막상 경험해보니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그런 생각을 한 과거의 제가 이상하게 느껴져요. 결국 강도 높은 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