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가까운 여성영화

언제나 가까운 여성영화

언제나 가까운 여성영화

언제나 가까운 여성영화

오직 여성영화만을 위한 스트리밍 서비스 ‘퍼플레이’를 소개한다.

퍼플레이(Purplay)

여성영화를 중심으로 제공하는 스트리밍 서비스 ‘퍼플레이’가 등장했다. 퍼플레이는 여성감독이 만들었거나 여성에 관해 이야기하거나 젠더 이분법에 도전하는 영화를 ‘여성영화’로 정의한다. 현재 약 1백여 편을 제공하며 수익의 70%는 각 작품의 창작자에게 돌아간다. 영화는 퍼플레이 웹사이트(www.purplay.co.kr)에서 감상할 수 있다. 퍼플레이는 향후 편안한 시청 환경을 위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오프라인 상영회도 진행하며 여성영화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다.

 

EDITOR’S PICK

<우리는 서로에게>(2019)

독립영화를 만드는 ‘정오’와 그의 엄마 ‘용녀’ 그리고 용녀가 마음으로 낳은 딸 ‘해수’의 이야기. 용녀의 입원 후 세 여성이 한자리에 모이며 사랑으로 맺은 관계를 풀어간다. 김다솜 감독의 자전적인 작품이다.

 

<언니가 죽었다>(2018)

명문대에 재학 중인 언니 ‘우희’의 자살 소식을 접한 ‘우주’가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다. 우희의 지인들과 만나며 언니가 살았던 삶을 더듬는 과정이 우주의 시선으로 전개된다. 심민희 감독의 흡인력 있는 연출이 돋보인다.

 

<우중산책>(1994)

임순례 감독이 1994년에 발표한 단편영화다. 도시 변두리 영화관에서 권태로운 근무시간을 보내며 맞선 볼 시간을 기다리는 30대 여성 ‘강정자’의 하루를 바라본다. 만남을 앞둔 인물의 감정 변화가 자연스레 그려진다.

About the Author:

#코로나블루 가 뭘까?

#코로나블루 가 뭘까?

#코로나블루 가 뭘까?

#코로나블루 가 뭘까?

그리고 어떻게 극복해야 좋을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취업 포털 사이트 인크루트에서 4월 10일부터 4일간
성인 회원 39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4.7%가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코로나 블루(Corona Blue)는
코로나19‘와 ‘우울’을 뜻하는 ‘blue‘를 조합한 신조어.
코로나19의 직·간접적 영향으로 발생한 우울감을 의미한다.

구체적인 원인은
뉴스와 재난 문자에 대한 지나친 우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일상 생활의 제약 등이 있다.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는 불안감
작은 기침에도 감염을 의심하는 두려움
코로나 블루의 대표적인 증상.
또한,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답답하고 무기력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그뿐 아니라 두통과 어지러움, 소화불량, 식욕 감퇴 등
신체적 증상도 발생할 수 있다.

코로나19 코로나블루

그렇다면 코로나 블루는 어떻게 극복하면 좋을까?

의학 전문가들의 조언에 의하면
손 씻기, 마스크 착용하기 등
기본적인 예방 수칙의 준수는 필수다.
규칙적인 수면 등 자신의 생활 패턴을 유지하고,
실내 운동명상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리고 가까운 지인들과 온라인으로라도
꾸준히 소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우울감이 심해진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를 찾아가
상담과 진단을 받아보길 권한다.

About the Author:

4월 셋째주 #신작 추천

4월 셋째주 #신작 추천

4월 셋째주 #신작 추천

4월 셋째주 #신작 추천

이번 주 새롭게 공개되는 드라마, 예능, 영화를 모았다.

4월 셋째주, 눈여겨볼 만한 신작 5편을 소개한다.

본 어게인

부활을 소재로 다룬 드라마 <본 어게인>.
1980년대 연쇄 살인범 공지철(장기용)과 주변 인물들이
부활한 후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연 배우들이 전생과 현생을 오가며 1인 2역을 맡아
운명으로 엮인 관계를 다루는 전개가 흥미롭다.
<왜그래 풍상씨>의 진형욱 PD가 연출에 참여했다.

편성 월·화요일 오후10시 KBS2
첫방송 4월 20일

화양연화: 삶이 꽃이 되는 순간

드라마 <화양연화>는 서로를 대학 시절 첫사랑으로 기억하는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성인이 되어 재회하며 시작된다.
현실을 자각하는 한편, 과거에 대한 그리움도 갖고 있는
두 주인공의 감정에 주목한 작품.
1990년대를 재현한 회상 신 연출이 몰입감을 높인다.
<키스 먼저 할까요?>에 참여한 손정현 감독의 작품.

편성 토·일요일 오후9시 tvN
첫방송 4월 25일

사냥의 시간

코로나19 사태로 극장이 아닌 넷플릭스를 선택했지만
해외 판매사와 배급사의 공방으로 공개가 보류됐던
영화 <사냥의 시간>을 4월 23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넷플릭스를 통해 약 190개국동시 공개하기로 확정한 것.
새 인생을 꿈꾸며 위험천만한 작전을 수행하는 준석(이제훈)과 친구들
그리고 이들을 쫓는 추격자의 이야기다.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이 약 9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공개일 4월 23일

가장 보통의 가족

<가장 보통의 가족>연예인 가정의 일상을 관찰하는 시사·교양 프로그램.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로 알려진 오은영 박사
멘토로 가족 내 갈등의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1회에는 8개월차 부부인 프로듀서 최병길과 방송인 최유리,
육아로 고군분투하는 배우 최정윤이 출연한다.
한고은, 장성규, 하하가 MC를 맡았다.

편성 금·토요일 오후10시 SBS
첫방송 4월 25일

애프터 웨딩 인 뉴욕

수잔 비에르 감독이 2006년에 선보인 <애프터 웨딩>을
리메이크한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
원작의 구조를 유지하되, 주요 인물의 성별을 바꿔
여성 중심 서사를 완성했다.
아동 재단 운영자 이자벨(이셸 윌리엄스)이 뉴욕에서 테레사(줄리안 무어)를 만난 후
자신의 가족 관계에 숨겨진 사실을 깨달으며 전개되는 이야기.
<울브스>의 바트 프룬디치 감독이 각색과 연출을 맡았고
<라이프 오브 파이> 의 제작진도 참여했다.

개봉일 4월 23일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