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의 섹스

코로나 시대의 섹스

지금은 모든 야외활동의 즐거움을 희생하며 마땅히 자발적 격리를 실천할 때지만, 당신의 섹스라이프까지 늘어질 필요는 없다.

섹스 코로나 라이프스타일

이제 게임을 시작해 볼까

남자친구와 나는 둘 다 내향적인 집순이, 집돌이라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우리의 일상은 크게 달라질것이 없었다. 하지만 역시 선택적 집콕과 현 시국의 자발적 격리는 퍼포먼스는 비슷해도 결이 다르다고 할까. 모든 것에 조금 의욕을 잃은 우리는 한동안 섹스도 마찬가지로 좀 시들했다. 그런 우리에게 활기를 가져다 준 건 보드게임이었다. 젠가와 악어이빨누르기 같은 초간단 게임으로 옷 벗기 내기를 한 게 야릇한 분위기로 이어진 이래로, 코로나 관련 퀴즈 대결을 벌여 진 사람이 야한 소원을 들어주기도 했고, 부루마블의 황금열쇠 카드는 아예 19금 버전으로 새로 만들었다. 상대방이 준비한 속옷 무조건 입기, 전희 10분 카운트다운 등 아이디어는 무궁무진했다. 평소 같으면 참 실없다고 여겼을 텐데, 요즘같은 혼란한 때엔 그런 유치함이 가라앉은 분위기에 숨통을 틔워주는 것 같다. 더불어 잃어버린 성욕도 말이다. P_프리랜서 에디터

본격 화풀이 섹스

결혼 2년차, 평일 낮 빼고 온종일 실내에 붙어 지내는 휴식 없는 단체생활이 한 달 이상 지속되자 남편과 나는부쩍 신경전이 늘기 시작했다. 어느 주말, 냉전상태에서 와인을 들이 부은 나는 시시비비를 따지러 남편이 있는 작은방에 들이닥쳤다. 책을 읽던 남편이 매서운 눈길로 나를 올려다보는데 술기운인걸까, 저 짜증 가득한 남자가 왜 예민미 넘치는 매력남으로 느껴지는 건지. 남편에게 말없이 옆에 다가가 앉으니 그도 내 달라진 분위기를 눈치챘나보다. 그날 난생 처음으로 우린 화풀이 섹스를 했다. 잠자리는 강렬했고 화해는 즉각적이었다. 그 후로 우리는 여전히 집안에 갇혀 사소한 걸로 다투지만 최소한 분노를 쾌락으로 승화시키는 생산적인 화해법을 터득했다. 때론 열 마디 말보다 한 번의 몸의 대화가 효과적인가보다. K_회사원   

 

신상 공개는 이불 위에서

이 모든 사단이 나기 직전 1월은 SPA브랜드 세일 시즌이 한창인 때였다. 나는 불토에 입을 시퀸 드레스도 사고, 스탠딩 콘서트에서 키다리 앞사람들로부터 시야를 확보해 줄 플랫폼 부츠도 야심차게 준비했다. 허나 바이러스가 상륙하고 나의 F/W 세일 아이템은 갈 곳을 잃었다. 데이트조차 집 혹은 집 앞 카페에서 테이크아웃을 하는 게 고작이다. 곧 일상으로 돌아갈 거라는 희망을 놓지 못해 환불 기간도 지나버렸다. 차마 직장에는 못 입고 갈 그 아이템들을, 나는 그와의 잠자리에서입기 시작했다. 남자친구의 반응은 뜨겁다. 싸이하이 부츠를 신은 날은 마치 열성팬을 만난 스타가 된 기분이었다. 그도 최근 새로 산 실키한 드레스셔츠를 침대에서 먼저 개시했다. 어우, 왜 그 동안 이 생각을 못했을까. 당분간 우리는 그렇게 침대 위 패션쇼를 할 예정이다. S_마케터

Quarantine Playlists in Bed

Justin Bieber ‘Yummy’ 결혼하더니 철든 저스틴 비버가 깊은 밤을 나는 커플들을 위한 노래를 내놓았다. 듣는 이를 흐물거리게만드는 사운드에 ‘넌 정말 맛있다’는 가사까지, 섹스 배경음악으로는 다 갖췄다.

Giveon ‘Like I Want You’ MV 사랑꾼 래퍼 드레이크가 발굴했다는 이 R&B 신동의 낮은 목소리엔 다듬어지지 않아 더 섹시한매력이 있다.

H.E.R. ‘Comfortable’ 스물 두 살이란 게 놀라운 성숙한 보이스를 지닌 가수. 느린 어쿠스틱 기타 연주 위로  그녀가 ‘I feel so comfortable with you’를 읊조릴 때는 치골을 파고드는 관능이 느껴진다.

About the Author:

집콕 #넷플릭스 추천

집콕 #넷플릭스 추천

넷플릭스 드라마와 영화 베스트 12.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외출을 자제해야 하는 요즘,
집에서 편하게 볼 수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영화 열두 작품을 골라봤다.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1980년대 인디애나 주 호킨스가 배경인 <기묘한 이야기>.
소년 윌 바이어스(노아 슈냅)가 사라지며 시작되는 이야기로
이 지역에서 일어나는 기묘한 현상들을 다룬다.
현재 시즌 3까지 공개됐는데,
시즌 4에서는 배경이 호킨스를 벗어난다는 것 정도만 알려졌고
지난 2월 ‘러시아에서 온 편지’라는 제목의 티저가 공개됐다.

종이의 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천재 교수(알바로 모르테)가 8명의 공범과 함께
마드리드 조폐국에서 벌이는 범죄를 담았다.
경찰과의 대립이 주는 긴장감은 물론,
범죄자들 사이의 미묘한 관계도 흥미를 높인다.
드라마 <Locked Up>에 참여한 프로듀서 알렉스 피나의 작품으로
4월 3일 시즌 4가 공개된다.

킹덤

한국에서 제작된 첫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죽은 사람이 되살아나는 역병이 번진 조선에서
왕세자 이창(주지훈)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왕권 다툼을 다룬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사극 좀비물은 해외에서도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3월 공개된 시즌 2에는 영화 <특별시민>의 박인제 감독도 합류했다.

너의 모든 것

뉴욕 서점의 매니저 조 골드버그(펜 바드글리)가
한 손님에게 첫눈에 반하며 시작되는 <너의 모든 것>.
인간의 집착이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드라마로
미국 작가 캐롤린 켑네스소설,
<You>
그리고 <Hidden Bodies>를 바탕으로
시즌 1과 2가 각각 제작됐다.
미국 프로듀서 그레그 벌랜티와 세라 갬블이 참여했고
내년 중 시즌 3가 공개될 예정이다.

엘리트들

<엘리트들>은 스페인 상류층 자녀들이 다니는 사립 학교
가정 형편이 좋지 않은 사무엘(이찬 에스카미야),
나디아(미나 엘 함마니), 크리스티안(미겔 에란)이
전학을 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10대의 과감한 사랑, 질투, 복수를 보여주는 ’19금’ 드라마.
올해 3월 시즌 3가 공개됐고
영화 <엄마가 그랬어>에 각본으로 참여한
카를로스 몬테로, 다리오 마드로나가 제작했다.

위쳐

폴란드 작가 안제이 샙코브스키판타지 소설 그리고
액션 RPG 게임 ‘더 위쳐’에서 영감을 받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위쳐>.
인간, 엘프, 괴물이 공존하는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괴물을 사냥하는 ‘위쳐게롤트(헨리 카빌)와
운명으로 엮인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데어데블>의 각본을 쓴 로런 슈미트 히스릭 등이 제작했고
현재 시즌 2의 제작이 확정됐다.

영화

로마 (2018)

https://www.youtube.com/watch?v=gzJrVpWSCZU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그의 어린 시절을 반영해
직접 각본, 촬영, 편집 등에 참여하며 완성한 흑백 영화 <로마>.
1970년대 멕시코시티의 로마 지역, 중산층 가족의 가정부로 일한
여성 클레오(얄리차 아파리시오)의 이야기를 통해
당시 삶의 모습을 보여준다.

제75회 베니스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는 등 많은 호평을 받았다.

나의 마더 (2018)

<나의 마더>는 인간 멸종 이후를 다룬 스릴러.
로봇 마더와 인류 재건 시설을 통해 태어난 (클라라 루고르)
그리고 바깥 세상에서 들어온 인간 여성(힐러리 스웽크)이 주인공이다.
인간 여성을 접한 뒤 딸이 갖는 ‘마더’에 대한 의심과
로봇 ‘마더’의 공포스러운 모성애를 담은
그랜트 스푸토레 감독의 첫 장편 영화다.

옥자 (2017)

 봉준호 감독이 넷플릭스를 통해 선보인 영화 <옥자>.
강원도 산골에서 친구 미자(안서현)와 평화롭게 살던 옥자
어느날 갑자기 생산업체에서 회수해 가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옥자를 되찾으려는 미자의 여정을 그린 작품으로
인간과 동물의 순수한 사랑이 감동을 전한다.
<괴물>에 참여했던 아티스트 장희철과
<설국열차>, <라이프 오브 파이> 등의 제작진이 함께 옥자를 탄생시켰다.

결혼 이야기 (2019)

영화 <결혼 이야기>는 부부인
찰리(아담 드라이버)와 니콜(스칼렛 요한슨)의 이혼을 다룬다.
변호사 선임으로 시작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