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페르소나의 시대,
다양한 재능으로 ‘부캐(부캐릭터)’를 획득한
스타들을 소개한다.

조이 전담 사진사 박씨 AKA 박명수

DJ 지 팍(G-Park)으로도 유명한 박명수가
‘조이 전담 사진사’라는 부캐를 획득했다.
시작은 2019년, <더 짠내투어> 스페인편이다.
박명수의 사진 촬영 실력을 알아본 레드벨벳 조이
그에게 자신을 찍어달라고 부탁한 것.
이때 박명수가 조이의 ‘인생 샷‘을
여러 장 남겨주며 화제가 됐다.

그리고 올해 두 사람은 <더 짠내투어>
국내편에서 다시 함께했다.
조이는 이번에도 그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했고,
박명수는 귀찮은 듯 불평하면서도
또 한 번 ‘인생 샷’을 찍어줬다.
모두 핸드폰 카메라로 촬영했다는 점이 포인트.

비즈 팔찌 맛집 AKA 태연

평소 손재주가 좋다고 알려진 태연.
그가 요즘 꽂힌 취미는 바로 비즈 팔찌인데,
전문가 못지않은 감각솜씨로 극찬받고 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팔찌 내가 만들었다?

A post shared by TaeYeon (@taeyeon_ss) on

 

최근 태연이 인스타그램
직접 만든 비즈 팔찌 사진을 올리자마자
‘나도 만들어달라’며 주문하는 댓글이 몰렸다.
실제로  태연은 소녀시대 멤버를 비롯한
지인들에게 팔찌를 선물했고,
이벤트를 열어 팬들에게도 전달했다.

백스테이지 포토그래퍼 AKA 지지 하디드

백스테이지 사진을 올리는 인스타그램 부계정
‘@gisposable’을 운영 중인 모델 지지 하디드.
그는 ‘필카 느낌’을 잘 살린 사진으로
예전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다.
그리고 이제는 사진 작가로서
재능을 널리 알리는 중이다.

 

최근 코로나19로 많은 브랜드들이
광고 촬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미우미우가 그의 백스테이지 사진을
2020 F/W 캠페인에 사용하기도 했다.

 

 

 

 

 

유튜버 AKA 신세경

자신만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스타는 많아도
촬영이나 편집은 전문가에게 맡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신세경은 다르다.

얼마 전 매니저가 밝힌 바에 따르면,
신세경은 회사 도움 없이
모든 영상 제작 과정직접 도맡고 있다.
그래서인지 그의 채널은
인간 신세경‘이 가진 감성을 오롯이 담고 있다.
그 덕분에 대중의 독보적인 사랑을 받는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