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시즌 1 되돌아보기

<비밀의 숲> 시즌 1 되돌아보기

<비밀의 숲> 시즌 1 되돌아보기

<비밀의 숲> 시즌 1 되돌아보기

<비밀의 숲> 시즌 2 첫방송을 앞두고 시즌 1을 짚어봤다.

8월 15일,
tvN 드라마 <비밀의 숲>
시즌 2로 돌아온다.

비밀의숲 tvn 드라마
tvN

지난 2017년에 방송된
<비밀의 숲> 시즌 1
닐슨 코리아 기준으로
최고 시청률 6.6%을 기록했다.
탄탄한 스토리, 실감 나는 연출 등으로
화제가 됐던 작품.

시즌 2에는 전작의 각본을 썼던
이수연 작가가 그대로 참여했고,
<땐뽀걸즈> 박현석 PD가
새롭게 연출을 맡았다.

한편, <비밀의 숲>
tvN 최초로 제작된 시즌제 장르극.
그래서 새 시즌 방송을 앞두고,
시즌 1을 뒤늦게 몰아보거나
다시 정주행하는 사람들이 많다.

시즌 2 방송을 앞두고,
시즌 1에서 눈여겨볼 만한
포인트를 짚어봤다.

검사와 형사의 이야기

<비밀의 숲> 시즌 1의 주인공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검사 황시목(조승우)과
공감 능력이 뛰어난 형사 한여진(배두나).

 

비밀의숲 tvn 드라마
tvN

이야기는 검사에게 은밀하게
접대를 해왔던 스폰서,
박무성(엄효섭)이 살해당하며 시작된다.
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시목 여진협업하는 과정을 담았다.

범인의 정체는 시즌 1 마지막에 밝혀진다.
스포 방지를 위해 누구인지 밝히진  않겠지만,
사건이 끝난 후 여진은 진급을 하고
시목은 통영지청으로 발령받는다.

시즌 2는 시즌 1 마지막 회의 시점으로부터
2년 후를 배경으로 다룬다.
시목여진을 비롯해
전작에 등장했던 주요 인물들이
대부분 그대로 출연하니,
새롭게 얽히는 인물 간 관계에 주목해보자.

알 수 없는 범인

<비밀의 숲> 시즌 1 포스터에는
모두가 동기를 가진 용의자다‘라는
문장이 적혀 있다.

실제로 시즌 1 후기를 살펴보면
마지막까지 범인이 누구인지 예상하기 어렵고,
의심되는 인물이 자주 바뀐다는 의견이 많다.

선과 악의 절대적 구분이 없고 반전도 많아
모두가 용의자‘로 의심받는 것.

그렇다면 시즌 2의 포스터에는
어떤 문장이 적혀 있을까?

포스터를 보고 알 수 있듯, 시즌 2
인물들이 모두 공범처럼 느껴지는 이야기로
시청자의 흥미를 자극할 듯하다.

범죄 중심의 전개

<비밀의 숲>초반에 발생한
범죄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것이 특징이다.

시즌 1의 1화에서 발생한
검찰 스폰서 살인 사건‘은
작품이 끝날 때까지
이야기의 핵심을 구성한다.

시즌 1이 살인 사건을 통해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했던 것은
검찰과 대기업의 연관성.
이에 접근하기 위해,
살인이라는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나간 셈이다.

시즌 2 예고 영상에서도
범죄 발생 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

시즌 1에서 사건 해결을 위해
특임검사팀이 활약했다면,
시즌 2는 검경협의회가 등장할 예정.

사건을 일으킨 범인, 그리고
그 이면에 숨겨진 세력
주목하며 감상해보자.

대기업의 존재

시즌 1이 검찰과 대기업의 관계를 다룬 만큼,
대기업은 <비밀의 숲>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비밀의숲 tvn 드라마
tvN

<비밀의 숲>에서 대기업으로
나오는 회사는 한조그룹.
시즌 1에서는 이윤범(이경영)이 회장이었지만,
이번엔 그의 딸 이연재(윤세아)가
실세로 등장한다.

비밀의숲 tvn 드라마
tvN

이연재의 이복 오빠이성재의 존재 또한
시즌 2 인물 관계도를 통해 알려졌다.

한조그룹의 새로운 행보도
눈여겨볼 만한 포인트.

한편, <비밀의 숲> 시즌 2
1화 예고편에서
눈에 띄는 소재는 안개.
포스터와 여러 티저 영상에서
이미 몇 번 등장한 바 있는 소재다.

새 시즌은 과연 어떤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이번 주 토요일 첫방송을 본방사수해보자.

About the Author:

스몰 캐리어와 함께 하는 슬기로운 여행 생활

스몰 캐리어와 함께 하는 슬기로운 여행 생활

스몰 캐리어와 함께 하는 슬기로운 여행 생활

스몰 캐리어와 함께 하는 슬기로운 여행 생활

짧고 굵은 여행은 미니 캐리어와 함께!

travel flying GIF by GOL Linhas Aéreas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올 여름 바캉스 풍경은 이전과 사뭇 다르다.
안전과 청결이 가장 중요시되며 오랜 기간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대신,
당일치기 국내 여행지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짧고 굵은 여행을 책임져줄 스몰 캐리어를 소개한다.

스몰캐리어 샘소나이트 캐리어

쌤소나이트 Samsonite
American Tourister MMLM 18 9만5천원

행복하게 여행하기 

‘와글와글 친구들’과 쌤소나이트가 만나
해피 바이러스를 전달한다.
합리적인 가격, 내구성을 모두 갖춘 캐리어로
1박2일 짧은 여행부터 장기 여행까지 모두 가능하다.

 

 

미니 캐리어 스몰 캐리어 토부그 캐리어

토부그 Toboog
토부그 TBG022 마시멜로우 미니캐리어백 2만9천원

가볍게 여행하기

최근 스타벅스에서 전량 소진 되었던
서머 레디팩 같은 미니 캐리어 백.
여행의 설렘을 느끼게 해주는 밝은 컬러에
저렴한 가격까지 모두 매력적이다.

 

레스포색 캐리어 스몰 캐리어

레스포색  Lesportsac
블랙 21″ 하드사이드 위드 포켓  21″ 22만 9천원

스마트하게 여행하기

스타일리쉬함과 가벼움
그리고 방수력까지 겸비한 캐리어.
주행이 편리한 휠과
탄탄한 낙하산 재질의 포켓을 갖춰 매우 실용적이다.

 

만다리나 덕 만다리나 덕 캐리어 스몰 캐리어

만다리나 덕 Mandarina Duck
WORK 53V84834 21″ 39만 8천원

편하게 여행하기

인체공학적 구조로 제작된 핸들과 내부 소지품 고정밴드로
격한 움직임에도 소지품 걱정 없이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캐리어.
한눈에 들어오는 주황색과 네임택 덕에 분실 걱정도 없다.

 

 

리모와 캐리어 리모와 스몰 캐리어 캐빈 S

리모와 RIMOWA
클래식 캐빈 S 33L 122만원

우아하게 여행하기

좋은 여행은 좋은 가방에서 온다는 말이 있듯
완벽한 여행을 보장해 줄 캐리어 계 에르메스,
리모와의 클래식 캐빈 시리즈.
최고급 고광택 알루미늄 소재,
수제 가죽 핸들이 특징인
리모와의 캐리어와 함께라면
어디든 멋스러운 여행이 될 것.

 

About the Author:

바다에서 건져 올린 의자

바다에서 건져 올린 의자

바다에서 건져 올린 의자

바다에서 건져 올린 의자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이 모여 의자와, 조명, 테이블로 재탄생했다. 가구 디자이너 문승지와 갤러리아가 함께한 ‘라잇! 오션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환경보호, 생명존중, 안전문화를 주제로 사회공헌 캠페인을 벌이는 갤러리아와 환경을 생각하는 가구 디자이너 문승지가 손을 잡고 ‘라잇! 오션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최근 코로나19로 급증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에 경각심을 높이자는 생각에서 출발한 이 프로젝트는 문승지 디자이너가 버려진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가구를 갤러리아 광교에서 전시 및 판매하는 방식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한 가구는 조명, 의자, 스툴, 테이블 총 4가지 품목으로 태안 학암포 해변에서 해안 정화 활동을 통해 수거한 폐플라스틱과 세계자연기금(WWF)이 수거해왔던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해 만들었다. 작가는 이번 작품의 컨셉을 ‘플라스틱 디너’라 이름 붙였다. 온가족이 함께하는 저녁 시간 동안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그 대화 안에서 각자의 실천 방법을 찾아보길 바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다.

모든 작품은 자원 낭비 최소화를 위해 주문 제작 방식으로 진행되며, 수익금은 전액 기부된다. 전시는 8월 13일까지 갤러리아 광교에서 이어진다.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