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수 공예품

혼수 공예품

혼수 공예품

혼수 공예품

결혼 생활을 위해 준비하는 쓰임새와 미감을 지닌 물건들.

1 박선민 작가의 도자 유리컵 by 갤러리 까비넷 버려진 유리병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 ‘리보틀(Re:bottle)’ 컬렉션. 각각 7만원, 9만원. 2 프레스코의 볼 by 룸퍼멘트 전통적인 글라스 블로잉 기법으로 직접 유리를 불어서 만든 유려한 실루엣의 유리공예품. 13만원. 3 허명욱 작가의 옻칠 트레이 by 갤러리 까비넷 한 겹 완성하는 데 하루가 필요한 옻칠을 삼베를 덧댄 물푸레나무 트레이에 수십 번 올려 칠해 시간의 흐름이 깃든 작품이다. 26만4천원. 4 노사쿠의 주석 티스푼 by 오르에르 아카이브 원하는 모양대로 끝을 구부릴 수 있어 찻잎이나 원두를 담을 때 유용하다. 3만2천원. 5 엄기순 작가의 은 주전자 by 갤러리 로얄 돌을 닮은 몸체에서 물줄기가 쏟아지도록 제작해 부드러운 차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다. 1백80만원. 6 아원공방의 은잔 작은 조개껍데기 장식과 반짝이는 소재가 조화로운 찻잔. 26만원. 7 강민경 작가의 화병 정물화 속 오브제 같은 산홋빛 세라믹 도자 화병. 가격 미정. 8 하나경 작가의 도자 원형 합 by KCDF 갤러리 소중한 물건을 보관하는 합이나 음식을 담는 플레이트 등 여러 쓰임새를 지녔다. 아이보리 결정유약 빛깔로 어디에 두어도 아름답다. 7만5천원. 9 김준수 작가의 커피 드리퍼 by 아원공방 주석으로 내부를 도금한 적동 드리퍼에 가죽 손잡이를 더했다. 33만원.

 

1 정현지 작가×ROBUTER의 명주 발 by 핸들위드케어 평면의 명주를 겹쳐 입체적으로 완성한 발. 가격 미정. 2 권중모 작가의 레이어드 조명 by 커넥트투 정교하게 접은 한지를 투과한 빛이 우아하게 퍼진다. 33만원. 3 강정은 작가의 림피드 베이스 by VONZ 화병 겸 소반으로 은은한 색감의 옻칠에 제주의 자연에서 받은 평안한 느낌을 담았다. 14만5천원. 4 양병용 작가의 소반 by 반김크래프트 상판과 다리를 각기 다른 색 옻칠로 마감한 화형 소반. 가격 미정. 5 일상직물의 코튼 패드 처음의 형태가 반듯하게 유지돼 침대나 소파 위에 까는 용도로 적합하다. 차분한 색과 섬세한 마감으로 일상에 기분 좋게 자리한다. 11만9천원. 6 호호당의 목각 기러기와 기러기보 물푸레나무를 깎아 만든 기러기 한 쌍을 보자기로 곱게 싸 백년가약의 의미를 빛낸다. 13만원. 7 은혜직물의 색종이 원통형 쿠션과 누비 띠지 내추럴한 소재가 돋보이는 쿠션과 양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 순면 띠지. 각각 2만6천원, 1만3천원. 8 플라이웍스의 스툴 by 챕터원 보는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입체 형태로 정적인 공간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34만원. 9 우들랏의 모빌 풍경이 되는 나무 소품. 긴장한 마음을 이완하는 데 도움이 된다. 11만원.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우리가 몰랐던 소녀들의 이야기

우리가 몰랐던 소녀들의 이야기

우리가 몰랐던 소녀들의 이야기

우리가 몰랐던 소녀들의 이야기

셀린 시아마 감독의 데뷔작 <워터 릴리스>가 개봉한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과 <톰보이>를 연출한 셀린 시아마 감독의 데뷔작 <워터 릴리스>가 개봉한다. 극 중 플로리안을 연기한 아델 에넬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생애 처음으로 사랑의 감정을 알게 된 열다섯 살 세 소녀를 주인공으로한다. 남자들과 자유로운 관계를 맺는 것처럼 보이는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 선수 플로리안과 그를 사랑하는 마리, 그리고 마리의 절친한 친구 안나의 이야기.

영화는 어른들의 눈높이에서 세상의 가르침과 제재를 받는 소녀들이 아니라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욕망을 채우기 위해 애쓰는 소녀들을 그린다. 소녀를 대하는 정형화된 세상의 시선에 저항하듯 섬세하게 담아낸 셀린 시아마 감독의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About the Author:

편안하고 친근한

편안하고 친근한

편안하고 친근한

편안하고 친근한

일상 속 사람들을 바라보는 아티스트 콰야의 시선을 담아 완성한 장면들.

Ⓒ콰야, ‘늦은 시간의 잠ʼ

지난 6월부터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개최한 전시 <보통 사람들(ORDINARY PEOPLE)>이 얼마 전 마무리됐다. 서울에서는 약 1년 만에 연 개인전이었다. 다소 폐쇄적이고 무기력해지기 쉬운 요즘의 감정을 기록한 연작 ‘희미하고 흐릿한’ 등 최근 작업한 신작을 중심으로 전시했다. 첫 날엔 갤러리에 오거나 주변을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얼굴을 윈도 드로잉으로 남겼다. 모두 힘든 시기에 조금이나마 의미 있는 뭔가를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내게도 뜻깊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BLOOMING LAND: 피어나는 아름다움’이라는 제목으로 6월 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인사동 코트(KOTE)에서 진행하는 단체전에도 참여하고 있다. ‘피어난다’라는 전시 키워드와 자신의 작품이 어떤 점에서 연결된다고 느끼나? 피어나는 것이 아름다운 이유는 소멸하는 것도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만개했던 꽃이 시든 자리에 새 생명이 다시 자라나는 장면, 밤 이후에 오는 아침, 오르막과 내리막의 반복 등 상반되어 더 의미있는 것들을 떠올리며 작업한 작품들을 전시했다.

작품 안에 일상을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의 모습이 보인다. 인물들의 상황과 정서가 각각 다를 텐데, 이에 대한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얻는 편인가? 뭔가를 그대로 담아내는 경우는 거의 없다. 직간접적 경험을 토대로 작업을 통해 시간을 멈춰두고 싶고 오래 기억하고자 하는 것들을 표현한다. 내 주관을 개입시키거나 여러 이야기를 하나로 만들 때도 있다. 어디에서 얻더라도, 어떻게 보면 모두 보편적인 이야기더라.

Ⓒ콰야, ‘마시다 남은 물을 꽃에 뿌려주는 남자’

평소 작업 방식이 어떤지 궁금하다. 주로 쓰는 것은 오일 파스텔이지만, 평면으로 표현하는 것은 제한적일 수 있어 다양한 재료를 공부하며 활용한다. 표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땐 머릿속에서 떠나기 전에 빠르게 작업으로 옮긴다. 크게 고민하지 않고, 느낌을 따라 즉흥적으로 진행하는 편이다. 의도에서 빗나가며 생기는 새로움, 정의하기 어렵던 이야기가 서서히 만들어지는 즐거움이 이러한 작업의 매력이다.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한 가지 소개한다면? ‘익숙한 듯 낯선 사연이 있는 초상’ 프로젝트가 있다. 초상 작업은 이번이 두 번째인데, 낯선 이들을 대상으로 한 첫 번째와 달리 지인들의 얼굴을 그린다. 작업실로 초대해 대화를 나누며 진행하는 방식은 이전과 비슷하다. 아는 사람과 나누는 대화가 오히려 불편하게 느껴지고 그 안에서 새로운 이야기가 오갈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앞으로 오픈 스튜디오, 라이브 페인팅 등 다양한 작업을 해보고 싶다.

자신의 작품이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가길 바라나? 일상이 가진 친근한 느낌으로 다가갈 수 있으면 좋겠다. 화려하거나 대단한 것은 보기엔 좋을지라도 가끔은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나. 오랜만에 만나도 좋은 친구처럼, 소소하고 편안하게 함께하길 바란다.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