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여행

질투를 부르는 도시, 잘츠부르크

열등감까지는 아니더라도 잘츠부르크는 질투를 부르는 도시임에는 틀림없다. 문화 예술을 바탕으로 수세기 동안 쌓아온 삶의 품위가 어떻게 21세기 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는지 목격했다. 부러움과 탄식이 불쑥불쑥...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