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서서히, 이지훈

‘한강 산책자’ 이지훈은 걷는 즐거움을 아는 배우다. “천천히 올라갈게요. 저는 급하게 갈 생각이 없습니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