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porio Armani

포츠 1961에 이어 이번 시즌엔 타미 힐피거 컬렉션과 엠포리오 아르마니까지 모두 런던 컬렉션을 택했다. 본드 스트리트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 리뉴얼을 자축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밝힌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런던 곳곳에 대대적인 광고를 내걸어 미스터 아르마니의 런던행을 알렸다. 컬렉션은 지극히 ‘아르마니스러운’ 룩이 가득했다. 그의 전매특허인 팬츠 수트가 주를 이뤘고 시스루, 실크 등 부드럽고 여린 소재로 유연한 실루엣을 완성한 것이 특징. 수트를 비롯해 베레모, 쌍둥이처럼 둘씩 짝지어 등장하는 모델로 자신의 시그니처를 드러내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1980 년대 풍의 팝 프린트와 스포티즘으로 경쾌함을 더해 젊은 감성을 어필했어도 그의 팬이 아니라면 매력을 느낄 만한 요소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물론 무대를 과감하게 옮긴 거장의 기념비적 행보는 주목할 만했다.

Victoria Beckham

“섬세함도 강력한 힘을 지닐 수 있습니다.” 이번 시즌 빅토리아 베컴은 어느 때보다 힘을 뺀 컬렉션을 완성했다. 헐렁한 버튼다운 셔츠와 다리 라인이 비치는 오간자 스커트 차림의 오프닝 룩을 보라. 허리선을 잘록하게 조인 드레스와 킬 힐을 대변하던 그녀가 현재 얼마나 안정된 스타일을 추구하는지 짐작할 수 있을 테니. 그리고 이러한 스타일은 현재 브랜드 빅토리아 베컴이 지향하는 여성성과도 일치한다. 그래서일까. 파우더리한 컬러를 겹겹이 레이어링한 정교한 스타일링에 이어 이따금 등장한 루비 레드 컬러 드레스와 셔츠 역시 부드러운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엄청난 기교와 장식 같은 건 필요하지 않았다. 파스텔컬러 펌프스 위로 반짝이는 앵클릿(발찌)이 전부였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