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몸매 실화 상

수상자 켄달 제너
후보 미란다 커, 헤일리 볼드윈

단 한 줌의 지방도 용납하지 않는 듯한 몸매의 소유자들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그 가운데에서도 단연 돋보인 사람은 바로, 켄달 제너. 또렷한 눈매가 강조된 메이크업, 어깨라인과 각선미가 부각되는 블랙 드레스, 마지막으로 그녀의 자신감이 드러나는 포즈까지. 마치 한 마리의 아름다운 블랙 스완을 보는 것 같은 그녀의 모습은 보일 듯 말 듯한 노출로 그 어느 때보다 더 섹시하게 느껴졌다. 근소한 차이로 켄달 제너에게 자리를 넘겨준 후보는 미란다 커와 헤일리 볼드윈. 완벽한 D라인의 섹시미를 보여준 미란다 커는 드레스 패턴이 조금 아쉬웠고, 헤일리 볼드윈의 스타일링은 멋졌지만 노출이 조금 과했다.

켄달 제너
미란다 커, 헤일리 볼드윈

 

 

베스트 메이크업 상

수상자 테일러 힐
후보 캐서린 뉴튼, 엠마 스톤

시상식에서 여배우의 드레스만큼이나 눈 여겨 볼 것은 바로, 그녀들의 메이크업. 어디에 포인트를 주냐에 따라 청순미부터 섹시미까지 보여줄 수 있는 매력이 천차만별이기 때문! 이번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도 다양한 메이크업을 한 스타들이 눈에 띄었다. 짙은 눈썹과 긴 속눈썹, 그리고 레드 오렌지 빛 립 컬러로 메이크업을 한 캐서린 뉴튼은 마치 백설공주를 연상케 했고 엠마 스톤은 하늘색 아이섀도우와 퍼플 계열의 립으로 확실한 컬러 포인트를 주면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가장 매력적인 메이크업을 선보인 주인공은 바로, 테일러 힐. 깔끔하게 올린 헤어스타일과 더불어 짙은 눈썹, 그리고 딥 버건디 컬러의 립이 블랙 드레스를 만나 힘있는 룩을 완성했다.

 

 

베스트 블랙 드레스 상

수상자 시얼샤 로넌
후보 갤 가돗, 마고 로비

이번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 좀 더 특별했던 이유는 여배우들의 드레스가 블랙 색상으로 통일되었기 때문. 화려한 컬러의 드레스로 장식되는 시상식에서 돋보이기 힘든 블랙 컬러가 이번에는 제대로 빛을 내게 된 것이다. 영화 속 원더우먼이 실존한다면 이런 모습일까 싶은 모습으로 완벽한 보디 라인과 스타일링을 보여준 갤 가돗과 드레스에 수 놓아진 무늬로 시선을 사로잡은 마고 로비도 충분히 매력적이었지만 이 상의 주인공은 바로, 시얼샤 로넌. 뮤지컬 코미디 부문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그녀의 모습은 말 그대로 흠 잡을 곳이 없었다. 깔끔하게 정돈된 블론드 헤어와 블루 이어링, 그리고 어깨와 허리라인에 들어간 실버 포인트의 블랙 드레스까지. 모자라지도 않고 넘치지도 않았던 그녀의 완급 조절된 레드 카펫 룩은 그야말로 슈퍼 그뤠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