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박민영화보
원피스 블루걸(Blugirl), 이어링 비올리나(Viollina), 슈즈 락포트(ROCKPORT).
박민영 박민영화보
블라우스와 스커트 모두 바네사브루노(Vanessabruno), 이어링 블랭크(Blank), 가방 조이 그라이슨(JOY GRYSON).
박민영 박민영화보
슬립 원피스 제니 박(Jenny Park), 선글라스 베디베로(Vedi Vero).
박민영 박민영화보
블라우스와 스커트 모두 니나 리치(Nina Ricci), 이어링 쥬얼카운티(Jewel County), 슈즈 지안비토 로씨(Gianvito Rossi), 가방 조이 그라이슨(JOY GRYSON).
박민영 박민영화보
수트 에스제이와이피(SJYP), 네크리스 비올리나(Viollina), 슈즈 슈츠(Schutz), 가방 조이 그라이슨(JOY GRYSON), 선글라스 베디베로(Vedi Vero).
박민영 박민영화보
원피스 블리다(Vleeda), 이어링 케이트앤켈리(KatenKelly), 슈즈 락포트(ROCKPORT).
박민영 박민영화보
원피스 산드로(Sandro), 이어링과 링 모두 비올리나(Viollina), 슈즈 지안비토 로씨(Gianvito Rossi).
박민영 박민영화보
슬리브리스 톱 유어네임히얼(Your Name Here), 팬츠 니나 리치(Nina Ricci), 이어링 블랙뮤즈(Black Muse), 가방 조이 그라이슨(JOY GRYSON).
박민영 박민영화보
롱 셔츠 3.1 필립 림(3.1 Phillip Lim), 이어링 비터스윗(Bittersweet), 네크리스 비올리나(Viollina), 슈즈 락포트(ROCKPORT), 슬립 원피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을 끝내고 LA로 화보 촬영을 떠났어요. ‘덕미’를 잘 보내고 왔나요? LA 카운티 미술관(LACMA) 안에 앉아서도 큐레이터로 열심히 일하던 덕미가 자꾸 생각나더라고요. 그런 걸 보면 완벽하게 보내준 것 같지는 않아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번에는 급하지 않게 천천히 보내주려고 해요.

LA는 어땠나요? 드라마를 준비할 때부터 촬영을 마칠 때까지 몇 달 동안 3시간 이상 숙면을 취한 적이 없었어요. 그런데 LA에서 이틀째 되던 날, 무려 11시간이나 자고 일어났죠. 충분한 수면을 취한 뒤 저절로 눈뜨는 기분을 아세요? 파란 하늘과 쏟아지는 햇살을 만끽하며 새소리를 들은 그 순간이 참 행복했어요.

드라마가 끝나고 긴장이 풀렸나 봐요. 캐릭터를 잘 표현하고 싶었고, 드라마 전체의 균형도 잘 잡고 싶은 마음에 에너지를 많이 썼어요.

LA의 화창한 날씨도 컨디션 회복에 영향을 미쳤을 테고요. 맞아요. 햇빛 쬐는 걸 좋아하거든요. 드라마를 촬영할 때도 해가 나는 날이면 스크립터 언니가 “덕미 오늘 기분 좋겠네” 하셨어요. 미세먼지가 가득한 날에는 기분도 답답하고, 비 오는 날은 감성적으로 변하죠. 다행히 여행을 떠나거나 야외 촬영 스케줄이 있을 때 날씨 복은 따르는 편이에요. 이번 LA 여행의 첫날도 올해 들어 날씨가 가장 좋았다고 하더라고요.

LA에서 가장 맛있게 먹은 음식도 궁금해요. ‘루스 크리스 스테이크 하우스’의 안심 스테이크 첫 조각? 스테이크는 세 점까지가 맛있는 것 같아요.(웃음)

평소 여행을 즐기는 걸로 알고 있어요. 여행하며 가장 큰 깨달음을 얻은 때는 언제였나요? 여행의 즐거움과 의미를 빨리 깨우친 편인 것 같아요. 이제는 확실한 제 삶의 일부이자 원동력이 됐어요. 어릴 때 처음 미국에 가서 뉴욕 타임스스퀘어도 보고,그랜드캐니언에도 갔어요. 그곳에서 전 광활한 자연과 화려한 도시 사이에 서 있는 작은 아이에 불과했어요. ‘아, 나는 정말 아무것도 아니구나. 열심히 해서 멋진 사람이 돼야겠다’ 하고 다짐했죠.(웃음)

여행지에서 꼭 사 오는 기념품이 있나요? 따로 모으는 건 없어요. 가족이 모두 그림을 좋아해서 유럽에 가면 현지 유명 작가나 길거리 화가들의 작품 중 현지 분위기가 잘 녹아 있는 작품을 사곤 하죠. 집에 걸어놓고 오며 가며 여행의 추억을 떠올려요.

요즘 덕미처럼 꽂혀서 몰두하는 일이 있나요? 요즘엔 한치의 망설임 없이 ‘일 덕후’라고 할 수 있어요.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하고 있어요. 좋아서 열심히 하는 거니 ‘덕후’라는 표현이 꼭 맞네요. 밀려오는 거대한 스트레스마저 사랑해요.

사실 많은 팬들이 민영 씨의 드라마와 기사를 챙겨 보며 ‘덕질’을 하고 있죠. 늘 보내주시는 응원과 사랑을 느껴요. 지난해 첫 팬미팅을 준비하며 ‘멋진 모습을 보여줘야지’라고 생각했는데, 현장에서 제가 되레 팬들의 애정 넘치는 눈빛에 감동을 받았어요. 제가 ‘주는’ 게 아니라 ‘받은’ 날이었어요. 그러지 않아도 스태프들이 팬미팅 때 우는 것 아니냐며 놀렸는데, 좀 위험했죠. 제가 잘 지켜주고 싶어요. 잘할 거예요.

연기 경력이 벌써 14년 차예요. 작품을 고를 때 이전과 다른 기준이 생겼다면 무언가요? 최근 들어 생긴 명확한 기준은 지‘ 금이 아니면 안 되는 것’을 해야겠다는 거예요. 인생은 한 번이니까. 나이 들어가며 그런 것들이 종종 생기더라고요.

결정을 내릴 때 가장 많이 영향을 미치는 건 무언가요? 첫인상 그리고 잔상. 작품을 고를 때는 소속사 분들과 충분히 의논하고 최종 결정은 제가 하는 편이에요. 내가 재미있게 할 수 있는지를 가장 많이 고려하죠.

드라마에서는 누구보다 인정받는 배우인데 반해 영화에서는 좀 뜸해요. 혹시 이런 캐릭터가 등장하는 영화 시나리오가 있으면 참 좋겠다 싶은 게 있나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가 많아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연기자가 신나게 연기하려면, 주체적이고 생생한 캐릭터를 만나는 게 중요해요. 재미있고 신나게 연기하는 게 제 목표니까요.

최근 본 작품 중 인상 깊은 작품이나 캐릭터 혹은 감탄한 배우가 있나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어느 가족>을 인상 깊게 봤어요.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이죠. 할머니의 연금과 훔친 물건으로 살아가는 가족이 우연히 길에서 떨고 있는 다섯 살 소녀를 데려와 함께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어요. 배우 안도 사쿠라가 속 깊은 엄마 역을 맡아 생애 최고의 연기를 펼쳤죠. 좋은 자극을 받았어요.

일할 때 완벽주의 성향이 나온다고 말한 걸 한 인터뷰에서 봤어요. 스스로 만족할 수준의 연기가 안 나올 수도 있는데, 그럴 때 어떻게 대응하는지 궁금해요. 포기하지는 않아요. 끊임없이 연구해서 돌파구를 찾으려고 해요. <그녀의 사생활>을 찍으면서도 잠을 거의 자지 않고, 좀 더 좋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어요. 힘들긴 했지만 많이 배운 작품이죠.

힘들 때 어떤 말이 힘을 주나요? ‘믿고 보는 배우, 박민영이어서 좋았다’ 같은 말을 들으면 나태해질 수가 없어요. 이런 평가는 제게 기분 좋은 부담을 안겨줘요.

그래도 모든 게 완벽할 수는 없는 게 삶이죠. 간혹 후회하는 순간이 있다면? 많죠. 그렇지만 제 속에 담아두지 않으려고 해요. 일할 때 철저하게 하려는 모습과 달리 평소에는 허점투성이라 일일이 신경 쓰고 후회하면 큰일나요.

<범인은 바로 너> 등 예능 프로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사랑받고있어요. 예능 프로를 두려워하는 배우도 많죠. 적응하기 힘들지는 않았나요? 어느 순간부터 제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두려움이 없어지는 듯해요. 편한 마음으로 하고 있어요.

함께 출연하는 유재석, 이승기, EXO 세훈 등 많은 분들에게 커피차를 선물 받았더라고요. 정말 감사하죠. 다 너무 좋은 분들이에요. 본격적인 예능 프로에 처음 도전해 긴장했는데, 재석 오빠가 많이 도와주셨어요. 다른 친구들도 이 프로를 하며 돈독해졌고요.

드라마에서 항상 상대 배역과 ‘케미’가 좋아요. 시청자들이 실제 연애를 바랄 정도로요. 그 비결이 무엇인가요? 작품을 시작하면 일단 제 눈에 상대가 멋있어 보여야 이 작품을 보는 분들도 똑같이 사랑에 빠지지 않을까 하는 믿음이 있어요. 그래서 제가 설렘을 느끼는 포인트, 제스처, 대사 등을 함께 상의하죠. 제 눈을 통해 러브 스토리를 이어가는, 화자 역할에 충실하려고 해요.

여러 인터뷰를 보면, 어머니와 무척 가깝게 지내는 것 같아요. 엄마는 저의 가장 좋은 친구이자 인생의 동반자죠. 제 걸 사려고 쇼핑할 때보다 엄마 걸 살 때 더 행복해요. 엄마의 러블리한 매력을 닮고 싶어요.

드라마를 할 때마다 박민영 패션이 인기죠. 평소 패션도 궁금해요. 클래식한 아이템을 즐겨 입어요. 드라마 속 패션이나 공항 패션, 그 외 행사장에서 보여주는 스타일을 좋아하는 분이 제 평소 스타일을 보면 안전지상주의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요.

박민영만의 소확행은 무엇인가요? 술 한 잔의 행복, 레옹이와의 교감, 숙면이오.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