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종, 랩 셔츠, 울 와이드 팬츠 모두 코스(COS).

<인간수업>의 고등학생 ‘오지수’는 돈을 벌기 위해 범죄의 길에 들어서지만 일말의 죄책감도 느끼지 않는다. 그렇게 번 돈으로 학원에 다니며 좋은 대학에 들어가 취직하고 싶을 뿐이다. 잘못된 선택이지만 무엇이, 그리고 왜 잘못됐는지 이해할 수 없는 지수는 연이어 잘못된 선택을 한다. 배우 김동희는 악의적인 인물에게 동정심을 거두고 다만 상황에 빠져 지수를 연기했다. 문득 벽에 부딪히고 답이 보이지 않는 답답한 시간을 지나 때론 자신도 몰랐던 얼굴을 발견하며 <인간수업>을 마쳤다.

오디션을 통해 <인간수업>의 지수 역을 맡게 되었다. <에이틴 2>를 한창 촬영하고 있을 때 <인간수업> 오디션 소식을 들었다. 두 줄 정도의 대사를 연기해 영상으로 보내는 오디션이었다. 분량은 15초 정도. ‘내 꿈은 비싸다. 내 꿈은 졸업하기, 대학 가기, 취직하기’라는 대사였다. 짧은 시간 안에 연기를 보여줘야 해서 여러 상황을 설정해서 연기했다. 앞뒤 맥락을 모르는 만큼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대사였다. 꿈의 가격을 정해놓다니, 도대체 어떤 인물일지 호기심이 생겼다.

시나리오 속 지수의 첫인상은 어땠나? 인물 자체보다는 대본이 주는 힘이 컸다. 진한새 작가님의 대본은 지문이 엄청 많다. 지금까지 많은 작품을 해본 건 아니지만 그동안 찾아본 다른 시나리오와 비교해도 지문이 무척 길었다. 한 사람의 대사가 세 쪽을 넘은 적도 있다. 마치 소설을 읽는 것 같았다. 가령 소리를 지를 때도 사‘ 자가 포효하듯이 소리를 지르는 지수’ 이런식이다. 머릿속으로는 상상이 되는데 실제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계속 고민했고 그런 점이 재미있었다.

지수는 계속 옳지 못한 선택을 한다. 윤리적으로 틀렸지만 배우로서는 연기를 위해 이해해야 한다. 행동에는 동의할 수 없지만 인물을 이해해야 한다는 점이 어려웠겠다.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기보다 더 이상 이해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지수는 용서받으면 안 되는 인물인데 연기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안타깝게 느낄 때가 있다. 이런 점이 연기하며 가장 어려웠다. 지수는 불행한 인물이지만 불쌍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객관적으로 봤을 때 굉장히 이기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연기하면서 감정을 소진하는 작품이었을 것 같다. 다행히 담아두는 성격이 아니다. 촬영하고 다음 날이면 잊기도 하고 그런다. 감정을 쌓아두기보다는 순간순간 지수의 감정 상태로 나를 던져 내 안에서 나오는 대로 연기하려고 했다. 김진민 감독님이 그렇게 연기할 수 있도록 현장을 만들어주신 덕분에 온전히 나 자신에 집중할 수 있었다. 새로운 경험이기도 했다. 우는 연기를 할 때 풀 숏과 바스트 숏, 클로즈업 숏에서 에너지를 100% 쏟아냈다. 그렇게 수십 번 반복하다 보면 한번 터진 감정이 추슬러지지 않을 때도 있었다. 연기하며 마음을 다치진 않았지만 힘들었다.

대본에 적혀 있지 않은 인물의 과거를 어떤 식으로 만들어가는가?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항상 연기할 인물이 태어난 순간부터 적어본다. 엄마가 낳은 순간부터 초등학교 1학년, 2학년 이런 식으로 매년 어떻게 성장해가는지 상상한다. 한 줄이라도 써가다 보면 마음에 걸리는 게 있다. 이렇게 하다 보면 극 중 다른 인물과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사람은 관계에 따라 성격이 변하고 말투가 달라지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