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 딘트(Dint), 니트 카디건과 팬츠 모두 르누이(Lenuee), 진주 네크리스 미드나잇 모먼트 포 하고(Midnight Moment for HAGO), 반지로 착용한 오닉스 이어 커프 르이에(Leyie).
러플 드레스 마르니(Marni), 부츠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헤어핀 모두 더고보(The Gobo).
재킷과 셔츠, 로고 장식 뉴스보이 캡 모두 디올(Dior).
울 스카프 블라우스와 클래식 수트 모두 르누이(Lenuee), 이어링 더고보(The Gobo),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얼마 전 ‘피에스타’ 활동을 마쳤어요. 권은비 응원해준 모든 분께 감사한 시간이었어요.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을 위한 곡을 제가 직접 썼어요. 갑자기 떠오른 멜로디를 멤버들에게 한 번씩 불러보라고 해서 전체적인 곡의 컨셉트와 분위기를 정했죠. ‘SPACESHIP’이라는 제목의 노래인데, 히토미나 나코를 보고 있으면 귀여운 느낌의 가사가 저절로 생각나요. 다음에는 다른 느낌의 곡에도 도전해보고 싶어요. 장원영 이번 활동을 하면서 은비 언니와 예나 언니에게 표정이나 제스처 칭찬을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더 뿌듯한 활동이었습니다. (웃음) 김채원 단발머리에 도전했어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큰 용기를 내서 잘랐는데 무척 마음에 들어요.

이번 앨범은 아이즈원 멤버들이 작업에 참여해서 더 의미가 클 것 같아요. 조유리 ‘언젠가 우리의 밤도 지나가겠죠’라는 곡을 썼어요. 발라드를 듣다가 멜로디가 떠올라서 곧바로 피아노를 치며 만들었죠. 지금까지 멤버들과 함께 지나온 시간을 되돌아보면서 가사도 썼고요. 노래를 듣는 사람들이 공감해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일상적인 소재로 작업하는 편이에요. 장원영 일본에 있을 때 ‘DREAMLIKE’라는 곡을 작사했어요. 저는 한 번에 집중해서 작업하는 편이라 단숨에 쭉 써나간 기억이 나요. ‘아이즈원과 위즈원이 함께하는 꿈같은 여행은 계속될 것이다’라는 내용의 가사예요.

다음 앨범에서 더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어요? 장원영 그동안 ‘비올레타’, ‘라비앙로즈(La vie en Rose)’, ‘FIESTA’는 모두 꽃 시리즈로 비슷한 느낌이었거든요. 더 밝은 느낌이나 오싹한 느낌으로 극적인 변화를 주면 좋을 것 같아요.

변화를 위해 어떤 역량을 키우고 싶어요? 김채원 저는 연습생 기간이 길지 않은 편이에요. 그래서 항상 무대를 모니터링하면서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계속 보컬과 댄스 실력을 향상시켜가고 싶어요. 권은비 기타와 피아노를 본격적으로 배워서 악기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는 무대를 선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생애 최초의 무대를 기억해요? 장원영 어릴 때 꿈은 아나운서나 변호사였어요. 하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동경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아요. 여섯 살 크리스마스 때 부모님 앞에서 언니와 처음으로 퍼포먼스를 했어요. 한 달 전부터 특훈을 했던 기억이 나요. 이 공연은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 이어졌죠.(웃음) ‘겨울 바람’ 같은 동요를 부르며 춤추고 연기도 했어요. 조유리 초등학생 때는 피아노와 관련한 직업을 갖고 싶었어요. 그러다 피아노를 그만두고 합창단에서 노래를 하게 됐는데 너무 재밌더라고요. 중학교 1학년 때 전교생이 모인 교내 영어 팝송 대회에서 친구와 함께 비욘세의 ‘Listen’을 불렀는데, 친구들이 생각보다 정말 잘한다고 이야기해줘서 자신감이 생겼던 것 같아요. 권은비 저는 유치원 선생님이 되고 싶었어요. 아이들을 아주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아이즈원 동생들과 잘 지내는 것 같아요. 그러다 중학교 때 이효리, 아이비, 원더걸스 선배님을 보면서 꿈을 키우게 됐죠. 보아 선배님 노래로 장기 자랑 무대에 섰는데, 심장이 쿵쾅쿵쾅 뛰더라고요. 이때부터 K-Pop의 매력에 푹 빠졌어요. 김채원 소녀시대 선배님들을 보고 무대에 서고 싶다는 꿈을 키웠어요. 중학교 때 처음으로 무대에 섰는데 참 재미있었어요. 그 순간을 잊을 수 없어요.

그때부터 수많은 무대에 서왔죠. 여전히 처음처럼 긴장되나요? 장원영 너무 긴장하면 잘될 일도 안될 것 같아서 무대에 올라가기 직전에는 생각을 완전히 비워요. 내가 연습한 만큼 몸에 배어 있을 테니 나를 믿고 무대에 올라가서 즐기는 편이에요. 조유리 막상 무대에 올라가면 긴장감이 사라져요. 팬들과 함께 무대를 즐기고 내려와요.

벌써 3년 차 그룹이니 무대가 많이 친근하겠어요. 무대 밖에서 익숙해진 것도 있나요? 장원영 팀으로 활동하고 있으니, 저보다는 다른 멤버 생각을 먼저 하게 됐어요. 이건 아마 다른 멤버들도 마찬가지일 거예요. 김채원 데뷔 이후에 팬들의 관심과 사랑을 더 많이 받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활동할 때마다 더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생겼죠. 권은비 데뷔하면 행복한 일만 있을 줄 알았는데, 데뷔 후에도 많은 고민이 생기더라고요. 효율적으로 연습하는 방법에 대해서 생각하게 됐어요. 무작정 많이 하기보다는 어떤 부분이 문제인지 정확히 인지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12명의 멤버가 낼 수 있는 시너지는 무엇이라고 생각해요? 권은비 보컬이나 춤, 비주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친구들이 모두 모여 있어요. 이런 장점이 합쳐져 아이즈원의 매력을 만들어낸다고 생각해요. 언젠가 혼자 무대에 오른 적이 있어요. 아주 짧은 무대였는데도 긴장한 탓에 무척 길게 느껴졌어요. 무대 위에 나 말고 11명의 멤버가 함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마음의 짐을 덜 수 있어요. 아무튼 아이즈원 사랑해요.(웃음)

서로 의지가 되는 순간이 많을 것 같아요. 장원영 조용한 날이 없어요.(웃음) 시끌벅적한 분위기 자체가 주는 힘이 있어요. 함께 있다는 생각이 드니까요. 그리고 힘들 때 가장 의지가 되죠. 서로 고민 상담도 많이 해주고요. 은비 언니한테 가장 많이 말하는데, 바로 해결책을 제시해줘서 늘 고마워요. 동생들에게 선택권을 양보해주기도 하고요. 권은비 혼자 보내는 시간도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막상 혼자 있으면 너무 외로워요.

은비는 아이즈원의 맏언니이자 리더죠. 힘든 점은 없어요? 권은비 리더로서 당연한 역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딱히 힘들지는 않아요. 그리고 아이즈원 멤버 모두, 힘든 내색 하지 않고 마냥 참는 타입이라 오히려 제가 멤버들의 감정을 확인하는 습관이 생겼어요. 무슨 일이 생겼다는 게 직감적으로 느껴질 때가 있거든요.

김채원 아일릿 블라우스와 스커트 모두 이자벨 마랑 에뚜왈(Isabel Marant Etoile), 부츠 레이크 넨 (Reike Nen). 권은비 재킷 레이 바이 매치스패션(Raey by MATCHESFASHION), 프릴 스커트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슈즈와 체크 셔츠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