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재킷과 팬츠 모두 마르니 바이 지스트리트 494(Marni by. G. Street 494). 주연 재킷과 팬츠 모두 우영미(WooYoungMi).

티셔츠 자라(ZARA), 쇼츠 네이비 바이 비욘드 클로젯(Navy by Beyond Closet), 비니 코스(COS).
주연 데님 베스트와 쇼츠 모두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 현재 슬리브리스 톱과 쇼츠 모두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
니트 슬리브리스 톱 자라(ZARA).

아이돌 일곱 팀이 무대 경연을 펼친 <로드 투 킹덤>이 막을 내렸다. 주연 파이널 생방송 무대에서 우리 이름이 불린 순간, 그간 고생했던 장면들이 스쳐 지나갔다. 더보이즈 멤버들과 함께 애써준 수많은 스태프의 얼굴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현재 1등을 하지 못하더라도 레전드 무대를 남기자고 멤버들과 다짐하던 연습실 풍경이 아직도 생생히 떠오른다.

처음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한다고 들었을 때 기분이 어땠나? 주연 사실 설렘보다는 부담이 앞섰다. 그런데 최선을 다해 보여준 무대에 서로 박수를 쳐주는 분위기 덕에 점점 경쟁을 즐길 수 있었다. 게다가 데뷔 때부터 청량한 컨셉트의 무대를 주로 해서 강렬한 퍼포먼스에 대한 갈증이 있었는데, 그게 완전히 해소된 시간이었다.

경연을 해나가면서 가장 성장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주연 관객이 없다 보니 카메라워크를 다양하게 사용하는 퍼포먼스가 대부분이었다. 카메라 감독님과 호흡이 점점 잘 맞아서 앞으로 음악 방송을 하면서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리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가장 값진 결과다. 현재 1등을 했을 때도 방심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매번 다른 팀의 무대를 지켜보면서 자극받았다. 특히 펜타곤 선배님들의 90초 퍼포먼스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무대 몰입도와 표현력, 끈끈한 팀워크까지 배워야 할 점이 많다고 느꼈다.

많은 사람이 더보이즈의 우승을 예견했고 그게 현실이 됐다. 주연 무대마다 다른 스토리를 이해하고 그에 맞는 감정을 표현하는 멤버들의 능력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화랑 콘셉트의 90초 퍼포먼스, 도둑 콘셉트의 ‘괴도’, 혁명 콘셉트의 ‘리빌’ 등 마치 배우가 연기를 하는 것처럼 각 캐릭터에 몰입하는 게 중요했는데, 표정이나 제스처까지 끊임없이 연구했다. 현재 인원이 많아 무대를 넓게 쓰고 각 멤버의 장점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다.

멤버들의 의견이 가장 많이 반영된 무대는 무엇인가? 현재 ‘리빌’ 무대를 꾸밀 때 제이콥이 <헝거게임>을 모티프로 아이디어를 냈다. 왕관을 훔치는 ‘괴도’에 이어서 다시 어떤 힘에 의해 왕관을 빼앗기고 그걸 반란을 일으켜 되찾는 ‘리빌’로 재해석했다. 결국 왕좌를 차지하고야 마는 파이널 무대 ‘체크메이트’까지 각 무대가 하나의 큰 스토리로 연결되는 점도 재미있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의상에 달린 헝거게임 배지까지 케빈이 직접 디자인했다. 멤버마다 다른 글귀가 적혀 있다.

‘리빌’은 더보이즈가 최근에 활동한 곡이다. 원곡의 주제를 다른 이야기로 해석한 게 흥미로웠다. 게다가 현재와 선우가 올라탄 거대한 깃발이 들어 올려지는 순간은 명장면으로 꼽힌다. 주연 ‘혁명’이라는 컨셉트로 무대를 꾸밀 때 가장 중심이 되는 퍼포먼스가 무엇이 될지 상상했다. 그때 안무가 선생님이 깃발 아이디어를 주셨는데, 큰 나무에 올라서 서로 부딪치며 싸우는 민속놀이인 ‘고싸움’에서 착안했다. 이게 무대 위에서 실현 가능할지 처음에는 모두 반신반의했다.

아슬아슬한 서커스 같았다. 두려움은 없었나? 현재 솔직히 연습할 때는 무서웠다.(웃음) 그런데 무대 위에서는 몰입하니까 하나도 두렵지 않았다. 설사 떨어진다 해도 아프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주연 깃발의 높이가 3미터였다. 현재 형 키까지 더하면 5미터 위에 서 있던 셈이다.

커버 무대는 ‘괴도’와 ‘도원경’이었다. 원곡과 다른 매력을 보여줘야 해서 부담이 컸을 것 같다. 현재 ‘괴도’는 본래 솔로 곡이라 팀이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를 고민했다. 이 무대를 하고 나서 샤이니 태민 선배님에 대한 존경심이 더 커졌다. 늘 혼자서 무대를 꽉 채우니까. 주연 ‘도원경’은 낙원으로 가는 과정을 그린다. 섬세한 춤 선이 특징이라 처음으로 신발을 신지 않고 무대에 올라 낯설게 느껴졌다. 그중 가장 핵심 퍼포먼스는 앙상한 나뭇가지가 점점 복숭아꽃으로 피어나는 장면인데, 내가 실수하고 말았다. 꽃가루가 워낙 많이 날려서 꽃을 찾지 못했거든.(웃음) 아직도 아쉽다.

스스로 꼽는 더보이즈의 레전드 무대가 있다면? 주연 파이널 경연의 ‘체크메이트’. 대면식부터 ‘리빌’까지 그동안 보여준 무대의 최종판 같은 느낌이 들었다. 1절 후렴에 점프해서 무릎으로 앉는 안무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그 전까지 성공해야 하는 미션이 많았거든. 카메라가 다른 멤버들을 비출 때 무대 위 소품을 직접 옮기며 분주하게 움직여야 했다.(웃음) 특히 에릭이 소품을 던지고 그걸 학년이가 잡아야 하는 아슬아슬한 미션을 성공했을 때 더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거대한 상자 안에서 현재 형과 했던 끈 퍼포먼스도 기억에 남는다. 끈에 탄성이 없어서 서로 당기고 끌려가는 춤의 느낌을 신경 써서 췄다. 현재 ‘체크메이트’의 엔딩 부분에 멤버들이 1열로 서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 큰 희열을 느꼈다. 우리 모두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게 느껴졌다. ‘화랑’을 콘셉트로 한 90초 퍼포먼스도 소중하다. 처음 공개한 퍼포먼스이자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한 무대니까.

이번 우승으로 <킹덤> 진출권을 얻었다. <킹덤>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생각인가? 현재 다른 팀에게 받은 에너지를 모두 모아 <킹덤>에 쏟아부을 예정이다. 그동안의 시간이 헛되지 않도록. 보컬 실력을 좀 더 키워 무대 위에서 고음에 도전해보고 싶다. 주연 나 역시 현재 형처럼 보컬 실력을 더 키우면 좀 더 무대에서 표현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질 거라고 생각한다.

무대 위에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만으로 힘이 될 것 같다. 현재 각자 맡은 걸 잘해낼 수 있을 거란 믿음이 시너지를 만든다. 혼자라면 절대 이런 무대를 완성할 수 없었을 것이다. <로드 투 킹덤>에 출연하며 ‘1등을 하지 않아도 되니 우리가 준비한 것만 잘 보여주자’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무대에 올라가기 직전에 ‘The Boys, Get it? Got it!’이라는 구호를 외치는데, 이걸 들으면 신기하게 힘이 솟는다.

서로 가장 의지가 되는 순간이 있다면 언제인가? 주연 형이 맛있는 걸 사줄 때?(웃음) 내가 힘들거나 고민이 생겼을 때 귀 기울여 들어줄 사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큰 힘이 된다. 평소 현재 형은 굉장히 장난꾸러기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우리의 중심이 되어주는 멤버다. 현재 주연이는 팀의 메인 댄서로 연습할 때 멤버들을 잘 이끌어주어 늘 고맙다. 무대 위에 함께 서는 것만으로도 든든하다.

함께 여름휴가를 즐길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떻게 보내고 싶나? 주연 시원하게 수상 스포츠를 즐기고 싶다. 상상만으로도 벌써 재미있다. 현재 <떴다! 더보이즈> 촬영을 위해 간 적이 있는데, 태어나서 그날 가장 많이 웃은 것 같다. 그때의 기분을 다시 느끼고 싶다. 물론 이 인터뷰가 끝나면 다시 연습실로 향해야 하지만 말이다.(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