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수트와 터틀넥 모두 우영미(WooYoungMi). 용화 수트와 니트 브이넥 톱 모두 펜디(Fendi),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민혁 수트와 니트 슬리브리스 톱 모두 지방시(Givenchy),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코트, 셔츠와 재킷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정신 쇼트 재킷, 셔츠와 와이드 팬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민혁 쇼트 재킷, 셔츠와 와이드 팬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코트 질샌더(Jilsander), 니트 톱과 팬츠 모두 코스(Cos), 슈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코트 닐 바렛(Neil Barret), 니트 톱 맨온더분(Man on the Boon).
민혁 코트, 셔츠와 팬츠 모두 프라다(Prada), 타이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용화 재킷, 셔츠와 팬츠 모두 프라다(Prada).

3년 8개월 만에 미니 8집 <RE-CODE>로 돌아온다. 각오가 남다를 것 같다. 정용화 너무 오랜만에 나오는 앨범이라 가식 없이 만들자는 마음이 가장 컸다. 슬픈 무드의 노래도 있으니 즐거운 무드의 노래도 만들어야 한다는 식으로 구색을 맞추기보다는 지금 이 순간에 느끼는 감정들을 자연스럽게 앨범에 담으려 노력했다. 타이틀 곡은 ‘과거 현재 미래(Then, Now and Forever)’인데, 사람이 누군가와 관계를 맺거나 일상을 살아갈 때 과거, 현재, 미래에 항상 남겨져 있다는 의미를 담은 곡이다. 사람들이 듣기에는 많이 달라졌다고 느낄지도 모르겠다. 이정신 그런데 결과적으로는 앨범 다섯 곡 모두 톤 앤 매너가 딱 맞는다. 계절과도 어울리고. 따뜻하면서도 쓸쓸한 느낌이다. 주변에서는 우리 음악 을 듣고 ‘성숙해졌다’는 반응도 많았다.

씨엔블루는 지금 어떤 감정들을 느끼고 있나? 정용화 마냥 밝은 느낌은 아니다. 오랜만에 앨범을 낸다는 것에 대한 불안감일 수도 있고, 데뷔한 지 10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함께해준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일 수도 있다. 물론 셋 다 군대를 다녀왔으니 재정비해서 다시 열심히 달리자는 의지도 있다. 강민혁 지난 10년간의 추억을 되돌아보면서 30대가 된 현재에 대한 생각을 담았다. 자연스레 변화한 것들이 음악에 녹아드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이정신 맞다. 30대에 가질 수 있는 고민들이 담겼다. 지난 앨범들에는 일부러 귀여운 사랑 노래를 만들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뭐든 자연스럽게 만들어보려고 노력했다.

30대가 되면서 어떤 고민이 생겼나? 정용화 늘 꿈꿔온 30대의 모습이 있다. 열심히 일하되 좀 더 인생을 즐기면서, 나를 위한 시간도 갖자는. 왜냐하면 20대에 정말 열심히 살았다. 그때 가장 기억에 남는 세 가지를 말해보라고 하면 세 가지조차 말하지 못할 만큼 바쁜 기억뿐이다. 30대는 최대한 그렇게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강민혁 나 역시 30대가 되면 이루고 싶은 꿈이 있었다. 앞으로 그걸 이루면서 살 수 있을지 고민이 많다. 그 꿈에는 개인적인 걸 포함한 여러 가지가 있다.(웃음) 이제 새로 맞이할, 앞으로의 10년에 대해 고민한다. 이정신 그렇다면 나는 아직 어린 것 같다. 앞자리에 3을 더하면 어른이 되어 있을 줄 알았는데, 20대와 똑같다.(웃음) 다만 30대는 부족한 부분을 심도 있게 채워나가는 나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어떤 행동을 할 때 조금 천천히, 신중하게 생각해보려 한다. 누군가와 부딪히기보다는 융화되려고 하면서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어른의 모습에 다가가고 싶다.

방영을 앞둔 씨엔블루의 여행기 tvN <내 이름을 부르지마>에서 이번 앨범을 두고 “잘되고 싶다”고 말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잘된다’라는 기준도 달라졌나? 정용화 예전에는 최선을 다했으니 기대한 결과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괜찮다는 이야기를 했던 것 같은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건 다 겁이 나서 했던 말이다. 부모가 자식을 생각하듯 우리 역시 우리 노래가 세상에서 제일 좋은 법인데, 적당히 만족하고 싶지 않다. 민혁 만나는 사람마다 ‘이번 노래 정말 좋더라’라는 말을 들으면 좋겠다. 이정신 차트에 오래 머물러 긴 시간 사랑 받으면 더 좋고.(웃음)

씨엔블루는 히트곡이 많은 편인데, 그동안의 반응 중 가장 기분 좋은 칭찬은 무엇이었나? 이정신 원래 SNS을 즐겨 하는 편은 아닌데, 얼마 전 페이스북에서 씨엔블루의 예전 노래 모음 같은 걸 봤다. 그 글에서 ‘씨엔블루의 음악은 지금 들어도 좋다’는 댓글을 발견하고 행복했다. 이건 아마 모든 가수들에게 최고의 칭찬일 것이다. 우리 노래가 시간이 흘러서 유행이 지나도 변함없이 좋은 노래로 남을 수 있다면 좋겠다. 민혁 씨엔블루 하면 떠오르는 대표 곡들이 있지만 공연장에서 다양한 곡을 보여줄 때 더 뿌듯하다. 특히 ‘이렇게 좋은 노래가 많았어?’라는 말을 들을 때 큰 희열을 느낀다.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이 우리 음악을 알고 즐겨줬으면 좋겠다.

오프라인 공연을 마음껏 할 수 없는 때라 무척 아쉽겠다. 강민혁 밴드 음악은 라이브 무대 위에서 보여줄 수 있는 게 훨씬 많기 때문에 그 어떤 무대로도 대신할 수 없는 것 같다. 주변에서 온라인 공연 계획을 묻곤 하는데 밴드 음악을 온라인으로 보여주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우리는 현장에서 관객들과 음악을 만들어가야 하는데, 그런 재미가 없다면 과연 공연을 하는 의미가 있을까? 이정신 밴드는 관객의 기운을 응집해서 표출해내는 팀이기도 하니까. 정용화 그리고 나는 확실히 관객이 눈앞에 있을 때 노래를 더 잘한다.(웃음)

관객의 호흡 뿐 아니라 밴드는 멤버 간의 팀워크가 중요한 음악이라는 말도 많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