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범죄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어른과 사회의 역할을 알려준 넷플릭스 ‘소년심판’.

뛰어난 몰입감으로 극적인 재미와 함께
묵직한 메시지까지 전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베테랑 배우 김혜수 김무열 이성민이 중심을 잡고,
에피소드마다 등장하는 신인 배우들이 호흡을 맞췄습니다.

특히 아직 대중에 많이 알려지지 않은,
신선하면서 에너지 넘치는 신예들은
‘소년범죄’의 현실성을 높이며 주목을 받고 있죠.

 

홍종찬 감독은 실제 법정에서 본 소년범들의 말투와 몸짓이
많은 이야기를 내포하고 있다고 느꼈고
새로운 얼굴을 기용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합니다.

수차례의 오디션을 통해
전형성을 벗어난 자유롭고 신선한
연기를 펼치는 배우들이 ‘소년범죄’에 승선했죠.

김혜수도 신인 배우들의 에너지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소름끼치는 연기를 보여준 ‘소년범죄’의
배우들을 살펴볼까요.

 

#이연

‘소년범죄’의 첫 에피소드의 소년범 백성우를 연기했습니다.
남학생인 백성우를 여배우가 연기했다는 점이 새롭습니다.

 

넷플릭스 소년심판 이연

‘D.P’, 영화 ‘절해고도’에서 눈도장을 찍었던 이연은
살인사건의 가해자임을 자백하는 백성우로 분해
극 초반에 강한 임팩트를 남겼죠.

김혜수의 재판에 벼랑에 몰려 초조해하는 모습까지
급격한 변화의 순간을 그렸습니다.

 

#심달기

‘보건교사 안은영’ ‘페르소나’에 출연한 심달기는
폭력적인 가족으로 인해 고통받는 서유리를 연기했습니다.

소년범이자, 가정폭력의 피해자인 서유리.
심달기는 양면의 얼굴을 모두 담으며
‘소년범죄’의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합니다.

 

넷플릭스 소년심판 심달기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디즈니플러스 ‘무빙’ tvN ‘우리들의 블루스’ 출연을 앞두고 있어
올해 더욱 주목받는 배우로 떠오르지 않을까 싶숩니다.

 

#이석형

‘소년범죄’를 보며 어? 이 배우? 라고
생각한 시청자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미성년자 무면허 교통사고 사건 에피소드에서
사고를 낸 학생을 괴롭히던 촉법소년
이남경을 연기한 이석형입니다.

 

넷플릭스 소년심판 이석형
눈컴퍼니 제공

무지막지한 폭력에 뻔뻔한 태도를 보이고,
처분을 받고는 좋아하는 비열한 모습이
강렬한 인상을 남깁니다.

이석형은 ‘갯마을 차차차’에서
이상이와 함께 호흡을 맞춘 조연출
김도하 역할로 나왔죠.
‘소년범죄’에서는 너무 다른 얼굴로
반전 연기를 펼쳤습니다.

 

#김균하

‘소년범죄’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말 그대로 ‘눈에 뵈는 것이 없는’ 악행을 펼치는
백도현 역의 김균하.

김혜수를 향한 폭력,
재판에서 보이는 뻔뻔한 태도,
광기어린 태도는 보는 사람들의 분노를
끌어오르게 합니다.

 

넷플릭스 소년심판 김균하

김균하는 드라마 ‘짝패’
‘오나의 귀신님’ ‘식샤를 합시다2’ 등을 거치며
차근차근 내공을 쌓아왔습니다.

‘소년범죄’에서 백도현 역을 맡아
체중을 13kg을 늘리며
백도현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정주행하면서 오랜만에 꼬마처럼 엉엉 오열했습니다.
시청자로서도 제 인생에 남을 작품입니다.
‘소년심판’의 모든 선배님, 후배님들이
롤모델이 되었습니다. 존경합니다”

 

#황현정

연화초등학생 유괴 살인 사건에서
제3의 인물로 등장해 범인이 된 한예은 역의 황현정도
첫 연기 데뷔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강렬한 연기를 펼쳤죠.

그와 추격전을 벌이고,
치열한 심리전도 펼쳤던 김혜수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어린 연기자이고 연기 경험이 전혀 없는데도
이 캐릭터의 본질에 가까운 연기를 해서 깜짝 놀랐다.
실제 인물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무열도 “황현정 배우는 연기가 처음인데
비슷한 사례들을 논문까지 찾아가면서 공부를 해왔더라,
너무 깜짝 놀라서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다.

대본리딩에서 ‘엘리베이터를 같이 탄 것도 죄가 되나요?’라고
대사를 할 때는 내가 소리를 지를 정도였다.
배우로 태어난 사람도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칭찬했습니다.

 

넷플릭스 소년심판 황현정
넷플릭스 제공

전형성에서 벗어난 연기,
그래서 더욱 ‘소년범죄’의 현실이
날것으로 전달된 것이 아닐까요.

‘소년범죄’에서 생동감 있는 연기를 펼친 신예들,
앞으로 열일이 예고된 이들의 활약이 더욱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