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Undefined offset: 3 in /home/marieclairekorea/new2/wp-content/plugins/tiled-gallery-carousel-without-jetpack/tiled-gallery.php on line 600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marieclairekorea/new2/wp-content/plugins/tiled-gallery-carousel-without-jetpack/tiled-gallery.php on line 600

2019 S/S 시즌을 대표하는 키워드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여성성과 남성성의 전형을 무너뜨리는 ‘앤드로지너스 룩’ 그리고 커다란 포켓으로 대표되며 실용성에초점을 맞춘 ‘ 유틸리티 룩’. 기존 여성복이 남성복에 비해 활동성이 떨어지는 데다 입는 사람을 성적 대상화한다는 여성주의 관점(그러나 일상에서 굉장히 지배적이고 활발하게 논의되던)의 담론 사이에서 태어난 이 두 가지 경향은 순식간에 엄청난 힘을 얻으며 새 시즌의 메가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흔히 오버올이라 부르는 보일러 수트는 앤드로지너스와 유틸리티를 절묘하게 조합해낸 결과물이다. 성별의 경계를 넘어서는 디자인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군수 공장에서 일하던 여성들의 강인한 면모에서 영감 받아 탄생한 보일러 수트의 역사적 유래는 앤드로지너스적 분위기를 자아내고, 보디라인이 드러나지 않는 낙낙한 실루엣과 입고 벗는 순간의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버튼 또는 지퍼 디테일에서는 유틸리티룩의 강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새 시즌 디자이너들은 이 요소를 해치지 않되, 브랜드의 개성을 드러내는 방식을 택했다. 드리스 반 노튼은 전형적인 오버올에 프린지를 장식해 특유의 쿠튀르 감성을 구현했고, 스텔라 매카트니는 기본적인 형태의 데님 오버올에 블리치 염색을 더해 차별화했으며 마린 세레는 우주복을 연상시키는 각종 패치를 붙였다.

보일러 수트 고유의 편안한 분위기를 반전시킨 브랜드도 있다. 상의에는 테일러드 수트의 패턴을, 하의에는 카고 팬츠의 패턴을 적용한 지방시와 심플한 셔츠에 트라우저를 매치한 것처럼 보이는 쟈딕 앤 볼테르의 컬렉션 피스가 대표적인 예다. 슬리브리스 형태를 고수한 마르케스 알메이다와 알베르타 페레티, 블랙 컬러로 록 무드를 강조한 셀린느와 루이 비통 역시 마찬가지. 반면 그래픽적인 패치워크와 인더스트리얼 무드를 대표하는 차가운 그레이 컬러, 팬츠의 밑위 부분까지 길게 늘어진 지퍼가 돋보이는 아크네 스튜디오처럼 보일러 수트의 정석을 따른 브랜드 역시 존재했다.

오버올 트렌드는 점프수트, 멜빵바지 등 다양한 형태로 비록 텀은 꽤 길지만 꾸준하게 돌아온다. 그러나 이번 시즌 보일러 수트의 등장이 다른때보다 특별한 이유는 수트나 스니커즈의 사례처럼 대중의 요구가 트렌드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파급력을 갖게 됐다는 사실의 방증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기존 여성복의 한계에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면 시즌이 지나기 전에 보일러 수트를 꼭 시도해보길. 편안하고 스타일리시하면서 강인하고 자유로운 이미지까지 심어주는 아이템은 흔치 않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