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UCHERON

부쉐론은 새 시즌 컬렉션인 ‘Paris, vu du 26’을 3개의 챕터로 나누고 각각의 챕터에 파리와 방돔 광장, 그리고 부쉐론 하우스가 위치하는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받은 영감을 담아냈다. 파리의 중심 방돔 광장에는 사랑과 예술이라는 테마가 교차하기에 사랑이라는 주제를 예술적인 틀에 담아 전하는 부쉐론에게 단순한 장소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 첫 번째 챕터인 파리에는 파리 도심의 다양한 건축물에서 볼 수 있는 아칸서스 모티프를 메종의 아이코닉한 아이템인 퀘스천마크 네크리스와 링 등으로 재해석한 ‘콜론 다캉트’와 ‘푀유 다캉트’, 그리고 오페라 가르니에 지붕의 말 조각상에서 영감 받은 ‘셰발 드 로페하’, 그랑 팔레의 유리 돔 속 식물들을 연상시키는 에메랄드 비즈 세팅의 ‘베히에’ 라인이 포함됐다. 두 번째 챕터, 방돔 광장 컬렉션에서는 비 온 뒤 하얗게 비쳐 보이는 방돔 광장의 자갈을 반 투명한 크리스털로 표현한 ‘파베 드 크리스털’, 방돔 광장의 각진 형태를 본뜬 에메랄드 컷의 ‘듀오 따이으 에머호드’와 방돔 광장 한가운데 우뚝 선 나폴레옹 동상의 머리 위에 놓인 월계관을 실물 스캔 기술로 구현한 ‘푀유 드 로히에’ 라인이 눈길을 끈다. 마지막 챕터에서는 메종의 창의성이 더욱 도드라지는데, 메종 고유의 스톤을 고안해낸 프레데릭 부쉐론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26V’, 오닉스와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를 조형적으로 세팅한 퍼‘ 스펙티브’, 메종의 역사를 상징하는 화려한 옐로 골드의 ‘아흐뫄리’, 사랑스러운 고양이 모양의 ‘블라디미르 I & II’, 비행하는 앵무새의 자유로움을 비대칭 디자인의 이어링에 녹여낸 ‘누리’, 26개의 브로치 세트를 원하는 방식으로 착용할 수 있도록 구성한 ‘잭 박스’가 해당된다. 여성들이 하이 주얼리를 더욱 편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무게와 착용 방법 등 사소한 부분까지 세심히 고려한 부쉐론의 새 컬렉션을 더 깊게 이해하고 싶다면 이어지는 부쉐론의 디렉터 클레어 슈완과의 인터뷰를 읽어보시길. 부쉐론의 하이 주얼리 피스는 그냥 보아도 아름답지만, 자세히 알고보면 더욱 매혹적이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