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 BODE
애밀리 애덤스 보드

한국의 독자, 특히 여성들에겐 보드(BODE)라는 브랜드가 조금 생소하다. 브랜드 소개를 부탁한다. 나는 에밀리 애덤스 보드(Emily Adams Bode)고, 내 이름을 딴 남성복 브랜드 보드(Bode)의 디자이너다. 미국 남부 애틀랜타 출신으로 파슨스 디자인 스쿨에서 남성복을 전공했고, 유진 랭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한 후 2016년 브랜드를 론칭했다. 빈티지한 감성의 보드는 남성복 브랜드지만 여성 고객의 비율도 매우 높다.

최근 파리에서 선보인 보드의 2020 F/W 컬렉션에 대해 설명한다면. 이번 시즌 컬렉션을 위해 우리 집안의 역사를 재구성했다. 나의 조상들은 지금도 유명한 링링 브라더스 앤 바넘 앤 베일리 서커스단에서 사용하는 마차를 1900년대 초부터 만들어왔다. 이번 컬렉션은 마차 작업장과 서커스의 관계가 노동자의 삶을 어떻게 바꾸었는지를 표현하고 있다. 우리 집안의 역사를 내 컬렉션에 담는다고 생각하니 더 애착이 갔다.

당신의 시그니처 스타일인 앤티크한 취향에 대해 듣고 싶다. 복고적 취향을 가진 엄마와 이모 덕에 어릴 때부터 앤티크한 분위기에서 자랐다. 나는 역사와 추억을 사랑한다. 심지어 어릴 때 가지고 놀던 장난감도 매우 앤티크한 디자인이었다. 가장 좋아한 건 1940년대에 만들어진 미니어처 장난감이었다. 오래된 물건을 좋아하는 습관이 나만의 스타일을 만들었고, 컬렉션을 구성하는 기반이 되었다.

모든 룩을 공장에서 대량생산하지 않고 수작업으로 제작한다고 들었다. 어떤 공정을 거치는지 궁금하다. 보드는 기본적으로 모든 컬렉션을 앤티크 직물과 팔다 남은 패브릭으로제작한다. 모두 뉴욕 차이나타운 스튜디오나 도시 주변의 재단사들이 만든 것이다. 오늘날의 컬렉션은 이렇게 독특한 작품을 포함하고 있고, 옛 기법과 직조 방식을 연구하고 재현하기 위해 뉴욕과 인도 뉴델리의 소규모 공장과 협업하고 있다. 보드의 옷은 주문받아 제작하기도 하고, 소규모로 제작하기도 하며, 수작업으로 자수를 놓기도 한다. 현재 차이나타운에 2층 규모의 작업실과 10여 대의 기계가 있는데 올해의 목표는 샘플 작업과 생산을 위해 스튜디오를 확장하는 것이다.

2020 S/S 컬렉션을 준비할 때 에피소드 중 생각나는 게 있다면? 파리 패션위크를 준비할 때 임시로 빌린 좁은 아파트 원룸에서 4명의 남자 직원들과 함께 숙소 생활을 했다. 음악을 함께 듣거나 야식을 먹으며 밤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 잠을 못 잔 상태에서 아침 8시에 원단 시장에 가거나 미팅을 위해 일찍 출근하는 생활을 몇 달간 지속했다. 패션위크가 끝날 무렵에는 혼자 자고 싶어 미칠 지경이라고 웃으며 말했지만, 내 인생에 다시없을 힘들고 즐거운 기억이다.

보드는 남성복이지만 여성들도 탐내는 옷이다. 여성들이 입을 때 팁은? 보드의 옷을 입는 여성으로서 추천하는 몇 가지 스타일링 요령이 있다. 셔츠를 여러 벌 겹쳐 입되 하나는 꺼내서, 다른 하나는 바지 속에 넣어서 겉에 입은 셔츠를 재킷처럼 연출하는 것을 좋아한다. 바지 역시 허리를 꽉 졸라매서 헐렁하게 입으면 핏이 예뻐 보인다. 오버사이즈를 두려워하지 않는 고객이라면 보드의 룩을 구매해도 충분히 활용할 것이다.

당신에게 영감을 주는 것은? 개인적인 역사나 가족 이야기. 라이프스타일을 구성하는 문화에서 주로 영향을 받는다.

여느 패션 피플처럼 옷을 컬렉팅하는 편인가? 스타일은 모두가 예상하듯 앤티크하고 빈티지하겠지? 당연하다. 내 옷장은 빈티지 옷으로 채워져 있다. 엄마가 입던 옷, 내가 고등학교 때부터 간직하고 있는 옷이 대부분이다. 디저트 빈티지(Desert Vintage)라는 회사를 운영하는 친구가 있는데 내가 요새 입는 옷은 모두 이 브랜드에서 구입한다.

보통 성인 컬렉션을 확장한 후에 베이비 라인을 론칭하는데, 남성복 이후에 베이비 컬렉션(BABY BODE) 론칭한 행보가 이채롭다. 나는 실루엣이 복잡한 여성복보다는 남성과 아동을 위한 박스형 셰이프에서 영감을 많이 받는다. 성인 옷을 만들기에는 조금 부족한 작은 앤티크 원단은 아기용 셔츠를 만들기에 알맞다. 현재로서는 몇 가지 스타일만 출시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확장할 예정이다.

뉴욕에서 앤티크하고 빈티지한 소품이나 옷을 득템 할 수 있는 장소가 있다면? 뉴욕에서는 이스트 빌리지나 로어 이스트 사이드에 있는 벼룩시장이나 빈티지 매장에 간다. 제일 좋아하는 곳은 러들로 스트리트의 엘렌(Ellen)이나 리빙턴 스트리트의 이디스 머시니스트(Edith Machinist), 9번가의 듀오(Duo) 등이다. 브루클린에서는 가정용품을 보려면 스텔라 달라스(Stella Dallas), 작업복을 보려면 퀄리티 멘딩(Quality Mending)에 간다. 나만의 비밀 장소다.

한국에도 팬이 많다. 한국 고객들이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은? 보드는 이미 매치스패션과 미스터포터에 입점해 있다. 또 내년 봄 한국 매장 신설을 계획하고 있다. 무척 떨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