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재택근무 때문에 원 마일 웨어가 유행을 한지도 어언 2년이 넘었다. 그러다보니 약간 지겨워졌을뿐더러 모처럼 외출하는 때에는 왠지 조금이라도 더 갖춰 입고 싶어 지기까지 한다. 2022 S/S 시즌 컬렉션을 봐도 이런 흐름은 눈에 띈다. 샤넬, 막스마라, 질샌더, 미우미우, 생로랑, 알렉산더 맥퀸, 발렌시아가 등 굵직굵직한 하우스 브랜드들이 저마다 다양한 테일러드 재킷을 선보이고 있다. 이 기본적이고도 트렌디한 아이템을 리얼웨이에서는 어떻게 입어야 할까? 2022 S/S 컬렉션에서 다양한 스타일링에 대한 팁을 얻어보자.

 

트렌디 & 캐주얼
Back to High school

‘예쁨’으로 전세계 패션피플의 마음을 대통합한 미우미우의 2022 S/S 컬렉션. 옷장 속에 흔히 있는 아이템들을 현대적인 방식으로 재해석한 스타일로 열광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당연히 미우미우의 옷장 속에는 테일러드 재킷 역시 있었던 바. 베이식한 재킷 안에 가슴선까지 잘라낸 케이블 니트 톱과 셔츠를 레이어드하는 신박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포동포동한 배를 드러내기 부담스러운 리얼웨이에서는 크롭트 니트는 유지하되 안에 입는 셔츠를 조금 더 긴 길이로 선택하면 된다. 조금 더 캐주얼하게 입고 싶다면 MSGM 컬렉션처럼 크롭트 후디를 입는 것도 추천.

MSGM 2022 S/S 컬렉션 테일러드 재킷
MSGM

 

쿨하고 섹시하게
Sporty & Sexy

올해는 아무래도 뱃살과 이별을 해야만 하는 것 같다. 미우미우뿐만 아니라 많은 브랜드가 재킷 안에 크롭트를 넘어서 반도 형태의 톱을 매치했기 때문. 데일리 룩으로 참고하기 좋은 스타일을 선보이는 N21과 막스마라, 니나리치조차 데님, 가죽 등 다양한 소재의 테일러드 재킷 안에 가슴만 한 줄로 가리는 반도 톱을 매치했다. 토즈는 포멀한 오버사이즈 재킷 안에 브라 톱을 시크하게 입었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컷아웃 톱과 컬러풀한 재킷을 매치하기도. 아무래도 일상에서 활용하기 어렵게 느껴진다면 어깨는 시원하게 드러낸 채 배 부분만 길게 내려오는 튜브 톱을 매치하면 비슷한 무드를 낼 수 있다.

Tod’s 2022 S/S 컬렉션 테일러드 재킷
Tod’s

기분 전환을 위한 산뜻한 컬러
Color Therapy

평소 옷장이 모노 톤으로 점철된이라 할지라도 올 봄만큼은 비비드한 컬러 아이템을 추가해야 할 것 같다. 코로나와 전쟁, 재연재해 소식 등으로 자꾸만 무거워지는 기분의 전환을 시도하듯, 밝고 경쾌한 컬러를 활용한 테일러드 재킷 스타일링이 트렌드이기 때문. 유돈 초이는 브라운 컬러 슈트 안에 라임 색 블라우스를, 베르사체와 발렌티노는 세상 화려한 비비드 컬러 슈트 안에 더 화려한 보색 톱을 매치했고, 알렉산더 맥퀸은 푸크시아 핑크로 아예 한 벌을 갖춰 입었다. 이 경우 다른 부분에서는 컬러를 배제해야 한다는 식의 룰도 무효하다. 그저 원하는 곳에 모두 컬러를 더해보자. 기분이 전환될 수만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