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maire

크리스토프 르메르와 사라 린 트란. 현시대 패션계에서 모던을 상징하는 두 디자이너는 자신들의 작업을 ‘현실에서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일’이라고 설명한다. 그 말처럼 르메르의 컬렉션은 언제나 현실적인 옷으로 가득하다. 이번 시즌 역시 마찬가지. 커프스를 조여 볼륨을 강조하고, 빳빳한 천에 풍성한 주름을 더했으며, 칼라의 크기를 배로 늘리는 등 여러 가지 변화가 있었지만 기본을 벗어나려는 시도는 없었다. 한마디로 지난 시즌과 크게 다른 부분이나 감탄할 만한 요소는 발견하지 못했다는 얘기. 그러나 언제나처럼 사고 싶은 옷이 가득한 쇼임에는 틀림없었다.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