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Y BURCH

토리 버치는 새 시즌 룩북을 매사추세츠의 핸콕 셰이커 빌리지에서 촬영했다. 그가 ‘아름다움은 효용성에서 비롯된다’는 셰이커교(그리스도교 프로테스탄티즘의 한 종파)의 오랜 격언에서 영감을 받았기 때문이다. 종교적 색채가 가미된 떼어낼 수 있는 칼라 장식과 밑단을 묶는 통 넓은 바지, 드레스에 가까울 정도로 품이 낙낙한 셔츠까지, 움직임에 제한을 두지 않으며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으로 구성한 컬렉션은 이 격언을 형상화한 듯한 느낌을 주었다. 기존에 비해 디자인은 훨씬 모던해졌지만, 이국적인 패턴과 태슬 장식을 이용해 브랜드 고유의 색을 지켜낸 점도 인상적이다. 실용성에 기반을 둔 브랜드는 화려한 컬렉션의 세계에서 겉도는 경우가 많다. 토리 버치 역시 이런 브랜드에 속한다. 그러나 이번 시즌 토리 버치가 보여준 편안하고 여유로운 옷들은 현실에서 동떨어진 것처럼 보이는 하이패션보다 훨씬 마음에 와닿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