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MUT LANG

헬무트 랭은 2004년 자신의 레이블을 떠났지만, 1990년대 패션을 제대로 즐긴 이라면 그를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다. 솔직히 에디터의 머릿속엔 셰‘...
editor

SIES MARJAN

쇼장에 들어서는 순간 흥미로운 광경이 펼쳐졌다. 스태프들이 계속해서 바닥에 크리스털을 뿌리고 있었고, 그 덕분에 런웨이가 눈부시게 반짝이고 있었기 때문. 무려 3백만 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이...
editor

3.1 PHILLIP LIM

필립 림은 새 컬렉션을 구상하기 전 넷플릭스에서 청소 신드롬을 일으킨 일명 정리 전문가 곤도 마리에의 프로그램을 보고 깨달음을 얻었다. 자기반성에 빠진 필립 림이 터닝...
editor

TORY BURCH

허드슨강이 내려다보이는 피어 17에 마련된 쇼장에는 살롱 94가 소장한 데이비드 벤저민 셰리의 산 이미지가 곳곳에 걸려 있었다. 이는 “교육에 대한 비전통적 접근법을 정립하고, 미국...
editor

THE ROW

더 로우의 마니아층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두터워지고 있다. 론칭한 지 13년, 그간 수많은 트렌드가 패션계를 휩쓰는 가운데, 더 로우는 꼿꼿하게 오직 미니멀리즘을 연구한 결과를 내놓았기...
editor

PROENZA SCHOULER

지난 시즌 파리에서 뉴욕으로 돌아온 프로엔자 스쿨러. 두 시즌의 외도가 이들에게 남긴 건 무엇일까? ‘프로엔자 스쿨러 우먼을 다시 정의하는 것이 2019 F/W 컬렉션의 핵심’이라고...
editor

ALEXANDER WANG

“아메리칸 허슬러에게 바치는 쇼입니다.” 알렉산더 왕은 자신의 ‘컬렉션 2(Collection 2)’를 이렇게 정의했다. 지난해 6월 선보인 ‘컬렉션 1(Collection 1)’ 이후, 12월에 독자적으로 컬렉션을 발표한 그는...
editor

TOM FORD

“지난 시즌,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로 돌아왔다. 세련되고 현대적이며 실용적인 옷을 만드는 일이다.” 지난가을에 이어 이번에도 혼돈의 시대에 공격적이지 않고 친절하며 명쾌한...
editor

COACH 1941

스튜어트 베버는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에도 여행지에서 쇼를 구상했다. 1949년에 문을 연 캘리포니아 빅서의 레스토랑 ‘니펜시(Nepenthe)’가 그를 특별한 협업으로 이끌었다. 니펜시는 퀼트 작가 카프...
editor

MICHAEL KORS

쇼장에 들어서는 순간 뭔가 심상치 않은 기운을 직감했다. 천장에 걸린 거대한 샹들리에와 미러볼, 벨벳 커튼, 바닥에 흩뿌려진 금색 컨페티를 보며 디자이너의 머릿속에 자리 잡은...
editor

MARC JACOBS

마크 제이콥스의 상상력은 유별나다. 이번에도 쇼엔 어김없이 뭔가 특별한게 있었다. 컴컴한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는 단 1백80개의 의자만이 놓여 있었고, 홀 한편에서 현악단의 날카로운 연주가...
editor

RALPH LAUREN

지난 시즌 론칭 50주년을 기념해 대대적으로 쇼를 펼친 영향일까? "나의 비전을 좀 더 프라이빗하게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밝히며 새로운 컬렉션을 특별한 방식으로 소개한 랄프 로렌....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