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 멜트
셔츠 멜트

 

드레스 푸쉬버튼
드레스 푸쉬버튼

플라밍고 파크(Flamingo Park)

라이트풀 C SPF50/PA+++ 퀵 피니시 컴팩트로 잡티를 완벽히 가린다. 강렬한 마젠타 색상의 플라밍고 파크 콜렉션 아이섀도우 #버드 아이 뷰로 눈두덩과 아랫눈썹 라인을 채우고, 볼에는 파우더 블러쉬 #스프링 플락을 광대뼈 전체에 가볍게 발라 여성스러움을 더한다. 이때 치크용 브러시 두 개로 두드리듯 바르면 볼 양쪽을 균일하게 바를 수 있다. 미네랄라이즈 스킨피니시 #소프트 앤 젠틀로 하이라이트 존에 은은한 광택을 더해 입체감을 살린다. 입술에는 밝은 코럴 레드의 립스틱 #플라킹 패뷸러스를 꽉 채워 바른 후 크림쉰 글라스 #쁘띠 인덜전스로 유리알 같은 느낌을 연출한다.

 

1603mcmabeme06_03

러스트 스킨(Luster Skin)

라이트풀 C SPF50/PA+++ 퀵 피니시 컴팩트, 일명 ‘셀피 커버 쿠션’을 톡톡 두드리듯 발라 결점 없는 피부를 표현한다. 이어 스트롭 크림을 하이라이트 존에 덧바르는 것이 은은하게 빛나는 러스터 스킨을 완성하는 팁. 눈두덩에 앰버 타임즈 나인을 이용해 깊은 음영감을 주고, 눈썹은 왁스 제형의 브라우즈 아 잇 빅브로우 펜슬 #스파이크드로 본인의 눈썹 모양을 최대한 살린다. 입술에는 벨벳티즈 립 펜슬 #애니띵 고즈로 입술 선을 섬세하게 살려 채워 바른 뒤 비비드한 오렌지 레드 빛의 레트로 매트 리퀴드 립컬러 #콰이어트 더 스탠드아웃을 다시 한번 발라 글래머러스한 느낌으로 완성한다.

 

1603mcmabeme06_05

Beauty Talk

맥 글로벌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이자 어마어마한 팔로어 군단을 거느린 뷰티 파워 소셜리스타 로메로 제닝스를 만났다.

패션을 전공했다고 알고 있는데, 어떻게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되었나? 맥에서 일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 뉴욕에서 패션을 전공했다. 휴가 차 일본에 갔다가 우연히 마음이 맞는 디자이너를 만났고, 그의 개인 작업을 돕게 되었다. 작업을 하면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필요했는데 뉴욕에서 기본적인 메이크업은 배웠기 때문에 도울 수 있었다. 이후 5년 동안 일본에서 메이크업 어시스턴트 생활을 하며 테크닉을 배웠다. 내 이름을 건 첫 번째 메이크업 작업 역시 그 디자이너의 카탈로그를 만드는 일이었다. 일본에서 메이크업 공부를 마치고 뉴욕으로 돌아왔을 때, 친구한테 스토어를 함께 운영하는 메이크업 브랜드가 론칭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당시 직장을 구하고 있었고, 주저 없이 맥에 입사했다. 벌써 24~5년 전의 일이다.(웃음)
트렌드 컬러로 그린, 블루, 체리를 선택한 이유가 있나? 맥은 매 시즌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기반으로 트렌드를 선도하는데, 기본적으로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은 패션 디자이너의 요청에 따라 달라진다. 최근 가장 큰 변화는 백스테이지 메이크업도 인스타그램의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디자이너들이 요구하는 메이크업의 스타일은 인스타그램에서 한창 유행하는 해시태그와 일맥상통한다. #블루아이, #매트립, #벨벳립, #핫체리립 같은 키워드 말이다. 내 생각엔 디자이너들도 확실히 인스타그램 트렌드의 영향을 받는 것 같다.
올해 스킨 트렌드인 러스터(Luster) 스킨에 대해 설명을 부탁한다. 이런 베이스 트렌드는 K-뷰티에서 온 듯하다. 한국 여성들은 베이스 메이크업에 관심이 무척 많고, 스킨케어와 제품의 혁신에 대한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다. 한국 여성은 쉽고 빠르게 메이크업하길 원하면서도 화장하지 않은 듯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추구하는데, 스트로빙(strobing)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그리고 그런 까다로운 기준이 러스터 스킨 트렌드까지 이어진 것 같다. 작년에도 스트로빙이 트렌드였지만 이번 시즌엔 더 강력한 트렌드로 떠오를 것이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스트로빙을 위한 제품이 더 다양하게, 디테일하게 출시되었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