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시 베이스 메이크업

글로시 베이스 메이크업

글로시 베이스 메이크업

글로시 베이스 메이크업

유광의 도화지가 더 눈길을 끄는 것처럼, 돋보이고 싶다면 얼굴 곳곳에 가벼운 반짝임이 필요하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고든 에스피넷의 말처럼 ‘아무것도 안 한 것 같지만 실제로 아무것도 안 한 건 아닌 룩’을 만 들기 위해서는 이마와 볼의 적당한 빛과 광은 필수. 이를 위해서는 멀티 오일을 손으로 비벼 반짝이길 원하는 부위 에 바르거나 펄이 강하지 않은 하이라이터를 이마와 광대뼈 부분에 브러시 로 넓게 펴 바르면 효과적이다. 글로시한 느낌을 더하려면 쿠션보다 브러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About the Author:

매트한 베이스 메이크업

매트한 베이스 메이크업

매트한 베이스 메이크업

매트한 베이스 메이크업

곳곳에 올라오는 피지를 잡아주는 베이스 메이크업 팁.

 

깔끔한 느낌의 매트 피니시 베이스 메이크업. 메이크업을 하고 돌아서면 번들거릴 정도인 지성 피부라면 스킨케어 후 포어 프라이 머를 피지 분비가 많은 부분에 꼼꼼하게 바르고 파운데이션을 스펀지로 얇게 바른다. 스펀지가 유분을 흡수해 피지 제거에 효과적이기 때문. 그런 다음 코 주변과 이마를 컨실러로 다시 한번 커버하면 하루 종일 매트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일반적인 피부라면 피부 톤을 가볍게 커버하는 핑크나 라벤더 톤 베이스를 바른 후 모공 케어 기능이 있는 파운데이션을 아주 얇게 바르거나 쫀득한 타입의 컨실러를 손가락으로 톡톡 찍어놓은 후, 브러시로 경계가 없어지도록 넓게 펴 발라 마무리하면 효과적이다.

 

 

About the Author:

#한듯안한듯

#한듯안한듯

#한듯안한듯

#한듯안한듯

이번 시즌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는 ‘무심함’.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듯 자연스럽게 연출한 내추럴 베이스 메이크업 3가지와 에디터가 꼼꼼히 써보고 고른 추천 아이템을 소개한다.

222
JOHN GALLIANO

GLOSSY

무광의 도화지보다 유광의 도화지가 더 눈길을 끄는 것처럼, 돋보이고 싶다면 얼굴 곳곳에 가벼운 반짝임이 필요하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고든 에스피넷의 말처럼 ‘아무것도 안 한 것 같지만 실제로 아무것도 안 한 건 아닌 룩’을 만 들기 위해서는 이마와 볼의 적당한 빛과 광은 필수. 이를 위해서는 멀티 오일을 손으로 비벼 반짝이길 원하는 부위 에 바르거나 펄이 강하지 않은 하이라이터를 이마와 광대뼈 부분에 브러시 로 넓게 펴 바르면 효과적이다. 글로시한 느낌을 더하려면 쿠션보다 브러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MATTE

깔끔한 느낌의 매트 피니시 베이스 메이크업. 메이크업을 하고 돌아서면 번들거릴 정도인 지성 피부라면 스킨케어 후 포어 프라이 머를 피지 분비가 많은 부분에 꼼꼼하게 바르고 파운데이션을 스펀지로 얇게 바른다. 스펀지가 유분을 흡수해 피지 제거에 효과적이기 때문. 그런 다음 코 주변과 이마를 컨실러로 다시 한번 커버하면 하루 종일 매트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일반적인 피부라면 피부 톤을 가볍게 커버하는 핑크나 라벤더 톤 베이스를 바른 후 모공 케어 기능이 있는 파운데이션을 아주 얇게 바르거나 쫀득한 타입의 컨실러를 손가락으로 톡톡 찍어놓은 후, 브러시로 경계가 없어지도록 넓게 펴 발라 마무리하면 효과적이다.

 

FRESH

창백하거나 밋밋한 내추럴 메이크업이 싫다면 볼과 광대뼈에 자연스러운 생기를 더해볼 것. 나이보다 어려 보이는 이 프레시 내추럴 메이크업은 피부를 가볍게 커버한 후 크림 타입 컬러 밤 핑크나 로즈 컬러를 파운데이션에 살짝 섞어 광대뼈를 중심으로 펴 발라도 좋 고, 피부보다 한 톤 밝은 파운데이션과 펄 베이스 또는 핑크 톤 베이스를 1:1 로 섞어 광대뼈와 볼 위쪽에 펴 발라도 효과적이다. 단 너무 진하게 바르거나 컬러가 자신의 피부 톤과 맞지 않으면 숙취 메이크업으로 돌변할 수 있으니 주의하자.

 

EDITOR’S PICK

완벽한 내추럴 메이크업을 위한 아이템 BEST 10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