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이는 얼굴

반짝이는 얼굴

‘반짝이’ 메이크업 하우투.

DIOR
DIOR

키라키라 메이크업의 오리지널 버전이 보통 눈 밑부터 볼 전체, 귓불까지 붉게 물들이는 ‘숙취 메이크업’과 짝을 이루는 공식이었다면 ‘한국형’ 키라키라 메이크업은 반짝이를 붙이는 것 외에 특별한 요소가 없어 깨끗하고 은은한 분위기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남자 연예인들도 반짝이를 소화할 정도로 말이다.

반짝이가 웬 말이냐며 손사래 치지 말고 작은 별 하나만 눈가에 붙여보자. 신비롭고 청순해진 당신의 얼굴이 꽤 마음에 들 테니까. 준비물은 반짝이를 고정해줄 바셀린이나 쌍꺼풀 접착액 그리고 반짝이 스티커뿐. 뮤직 페스티벌이나 여행지에서라면 충분히 시도해볼 만한 메이크업이다.

 

About the Author:

올봄엔 ‘반짝이’ 메이크업

올봄엔 ‘반짝이’ 메이크업

올봄 런웨이는 물론이고 리얼 웨이에도 완벽하게 스며든 ‘반짝이’ 메이크업.

DIOR
DIOR

4월과 반짝이 메이크업의 조합이 생경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시즌 디올, 샤넬, 펜디의 런웨이에 등장한 반짝이 메이크업이 너무 예쁘다 보니 언급하지 않을 수 없었다. 디올은 모델의 눈 주변과 뺨에 아주 작은 금색 별을 장식했고, 샤넬은 눈가에 은하수를 옮겨놓은 듯 찬란한 실버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투명 립글로스를 바른 입술에 미세한 글리터를 올린 펜디 쇼의 입술은 당장 따라 하고 싶은 충동이 일 정도로 환상적이다.

흥미로운 것은 이 반짝이 메이크업이 신기할 정도로 빠르게 리얼 웨이로 흡수됐다는 것이다. 그 현상에는 작년, 일본에서 시작된 ‘키라키라(일본어로 반짝인다는 뜻) 메이크업’의 유행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눈가나 뺨에 별 모양 스티커나 파츠를 넓게 붙이는 키라키라 메이크업을 국내 유튜버와 셀렙들이 과하지 않고 청순하게 소화하는 법을 보여줬기 때문.

14607194_1419178495047362_2522931860607074304_n
instagram@bumkeyk

키라키라 메이크업의 오리지널 버전이 보통 눈 밑부터 볼 전체, 귓불까지 붉게 물들이는 ‘숙취 메이크업’과 짝을 이루는 공식이었다면 ‘한국형’ 키라키라 메이크업은 반짝이를 붙이는 것 외에 특별한 요소가 없어 깨끗하고 은은한 분위기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남자 연예인들도 반짝이를 소화할 정도로 말이다.

반짝이가 웬 말이냐며 손사래 치지 말고 작은 별 하나만 눈가에 붙여보자. 신비롭고 청순해진 당신의 얼굴이 꽤 마음에 들 테니까. 준비물은 반짝이를 고정해줄 바셀린이나 쌍꺼풀 접착액 그리고 반짝이 스티커뿐. 뮤직 페스티벌이나 여행지에서라면 충분히 시도해볼 만한 메이크업이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