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티나는 마리마켓

불티나는 마리마켓

매년 참신한 컨셉트로 선보이는 마리끌레르 스마트 뷰티 어워드 오프라인 이벤트. 올해도 발랄하고 재치 넘치는 슈퍼마켓 컨셉트의 ‘마리마켓’ 으로 화제를 모았다.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시키는 제품과 재미있고 통 큰 이벤트로 즐거움이 가득했던 현장을 공개한다.

지난 6월 29일, 더북컴퍼니 사옥에서 마리끌레르 스마트 뷰티 어워드 2018의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 10년 동안 합리적이고 스마트한 뷰티 쇼핑의 지표 역할을 해온 어워드답게 올해는 2018년 소비 트렌드인 가성비와 가심비를 기준으로 수상 제품을 선정했다. 팝업스토어의 컨셉트 역시 알뜰하고 스마트한 쇼핑이 가능한 대형 슈퍼마켓! 한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날이었지만 미스 마리를 비롯한 뷰티 유튜버와 인플루언서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마리마켓 입구를 지나 첫 번째 코스인 지하 토브홀에 들어서자 대형 슈퍼마켓이 펼쳐졌다.

알록달록한 가랜드와 일러스트 가벽이 설치된 이곳의 하이라이트는 캐셔 바로 꾸민 포토존과 에어볼 러키 드로 이벤트. 네온 로고와 마켓 카운터로 연출한 캐셔 바에서 마리마켓 인증샷을 찍기 위한 줄이 끊이지 않았고, 인플루언서들은 마켓 쿠폰 형식의 귀여운 미션 카드를 하나씩 채워가며 다양한 이벤트를 만끽했다. 3층 라운지에는 푸짐한 케이터링과 함께 수상 제품을 직접 사용해볼 수 있는 테스트 존이 마련됐는데, 사용해본 제품을 현장에서 파격적인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스마트 뷰티 어워드 2018의 제품 선정은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를 비롯해 피부과 전문의, 30명의 미스 마리 평가단이 함께하며 매년 공신력을 더해가고 있다. 또 작년에 이어 11번가 뷰티 기획전과 함께 진행돼 온·오프라인 소비자에게 모두 좋은 반응을 얻었다.

 

About the Author:

글로벌 뷰티 토크쇼

글로벌 뷰티 토크쇼

아시아를 넘어 미국과 유럽으로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는 K-뷰티. 중국과 대만, 미국, 한국의 뷰티 전문가와 뷰티 인플루언서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의 뷰티 트렌드와 K-뷰티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토론했다.

뷰티 트렌드와 여성들의 피부에 관한 고민, 화장품 시장은 긴밀히 연결돼 있는데요. 먼저 각국의 뷰티 트렌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볼게요. 최근 중국 뷰티 시장에서 가장 주목할 뷰티 트렌드는 무엇인가요? 리 시앙 <마리끌레르> 중국 뷰티 디렉터 최근 중국에서는 자연스러운 스타일이 주목받고 있어요. 이전에는 인형처럼 인조 속눈썹을 여러 겹 붙이거나 아이라인을 짙게 그리는 등 눈 화장을 강하게 하는 것이 인기였는데 요즘은 아이라인과 아이섀도, 인조 속눈썹 모두 자연스러움을 추구해요. 베이스 메이크업도 마찬가지예요. 헤어스타일 역시 과거에는 굽슬 굽슬한 웨이브 헤어가 인기였는데 요즘은 풀린 듯한 웨이브나 C컬 헤어가 대세죠. 사라 리 <마리끌레르> 대만 뷰티 디렉터 자연스러움을 추구하기는 대만도 마찬가지예요. 대만은 여름이 긴 데다 덥고 습하기 때문에 가벼우면서도 쉽게 지워지지 않고 오래 지속되는 메이크업에 관심이 높아요. 화장한 티가 거의 나지 않고 본래 피부가 좋은 것처럼 보이는 피부 표현이 인기죠. 색조 메이크업 중 대만 여성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분야는 립 메이크업이에요. 유행에 따라 입술 색을 바꾸고, 새로 출시된 립 제품에 호기심도 많은 편이죠. 작년 가을에는 단풍잎처럼 톤 다운된 레드 컬러가 인기였다면 최근에는 자몽색이나 빈티지 오렌지 같은 MLBB 컬러가 인기예요. 헤어는 한동안 긴 머리가 유행했는데 요즘은 경쾌한 분위기의 짧은 단발머리가 유행하고 있어요. 박태윤 메이크업 아티스트 자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