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TH LIBRARY

양태오 대표가 뷰티 브랜드를 론칭한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여러 가지 생각과 이미지가 떠올랐다. 그의 이름 석 자를 널리 알린 계동 한옥을 비롯해 한국적인 미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공간 디자인으로 유명하기에 한국의 전통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브랜드일 거라는 가벼운 추측을 해보기도 했다. 삼청동에 자리한 쇼룸에 들어서는 순간 추측이 어느 정도 맞았음을 직감했다. 화장품이 진열된 공간은 고택의 서가를 떠오르게 한 반면 화장품을 직접 써보고 테스트하는 공간은 모던하게 꾸며져 역시 양태오의 공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EATH Library’는 ‘Evolutionary, Achievement from Traditional Heritage’의 약자예요. 브랜드의 핵심이 되는 키워드의 첫 자를 따서 지었죠. 중국어로는 ‘의미, 생각’, 고대 영어로는 ‘쉽다,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요.” 디자이너인 그가 화장품을 만든 이유가 궁금했다 “평소 불면증이 심해서 한방 차를 처방받아 마셨는데 그 뒤로 피부가 좋아졌다는 말을 참 많이 들었어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한방 차를 처방해준 장동훈 원장님께 성분을 연구해보라고 말씀드렸죠. 과학적인 분석 결과 홍삼, 녹용, 숙지황 등이 섞인 레시피에서 미백과 항산화에 강력한 효과가 있는 성분을 발견하고 특허까지 받게 됐어요. 그 성분이 바로 이스 라이브러리의 핵심인 AYM 성분이에요. 피부색을 밝혀주고 주름 방지에도 효과적이죠.” 이스 라이브러리의 전 제품에 AYM 성분이 담겨 있는데, YM 성분의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더 퓨어 원더 액티브 세럼’이다. “피부가 칙칙하거나 건조할 때는 더 퓨어 원더 액티브 세럼을 화장솜에 적셔서 얼굴에 얹어놓는데 피부 톤이 환해지는걸 느낄 수 있어요. 이스 라이브러리의 모든 제품에서 한방 향이 은은하게 느껴지는데 원료 고유의 순수한 향을 전달하고 싶어서 인공 향을 첨가하지 않았어요.” 한 눈에 봐도 세련된 느낌을 주는 갈색의 사각형 보틀은 한방에 기반을 둔 브랜드의 색깔을 모던하게 전달하기 위해 서가에 전통 책이 쌓여 있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다고 한다. 삼청동 쇼룸과 함께 계동 한옥 한편에 전통문화에 대한 책을 자유롭게 읽을 수 있는 서재도 마련했다. 이곳에서 피부 문제를 상담하고 이스 라이브러리 제품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