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IS BACK

BLACK IS BACK

이번 겨울 재조명되고 있는 블랙 아이라인의 위력.

블랙의 힘은 대단하다. 오랫동안 변하지 않는 클래식한 매력을 간직한 채, 도시적이면서 세련된 분위기를 완성 하고 때론 반항적인 기운을 발산하기도 한다. 하지만 블랙 컬러는 뷰티 세계에서 한동안 등한시돼왔다. 그윽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브라운 컬러나 통통 튀는 매력의 파스텔컬러에 밀려난 것. 그러나 이번 시즌 블랙 컬러가 다시 돌아왔다. 고양이처럼 날렵하게 눈꼬리를 그리거나 블랙 컬러로 눈두덩이를 가득 메우는 등 한층 자유분방한 형태로 말이다.

우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는 캐츠 아이 메이크업의 정석을 보여주고 싶다면 짐머만 쇼와 필립 플레인 쇼를 참고하라. 짐머만 쇼에서는 눈머리부터 눈꼬리까지 점막을 꼼꼼하게 채운 다음 짧고 간결하게 꼬리를 빼는가 하면, 필립 플레인 쇼에서는 길고 날렵하게 눈꼬리를 그려 한층 관능적인 눈매를 선보였다. 쌍꺼풀이 없는 눈이라면, 눈두덩이를 강렬한 블랙 컬러로 채운 에르뎀 쇼와 쟈딕 앤 볼테르 쇼가 좋은 표본이다. 젤 아이라이너를 브러시에 묻힌 다음, 1cm 정도 두께로 눈두덩이를 채우면 눈이 한층 커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아이라인을 눈썹 끝에 닿을 만큼 길게 그린 루이비통 쇼는 또 어떤가! “블랙은 진정한 반란의 색이다”라고 말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래스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깔끔한 아랫눈썹 라인과 눈꼬리에서부터 눈썹 끝을 이어 블랙 스완을 연상시키는 메이크업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록 시크 무드를 느끼고 싶다면 프로엔자 스쿨러 쇼와 질샌더 쇼에서 표본을 찾을 수 있다. 프로엔자 스쿨러 쇼에서는 지저분하게 번진 듯 아이라인 주변에 블랙 섀도를 블렌딩해 펑크족을 연상시키는 강렬한 무드를 더했고, 질샌더 쇼에서는 전형적인 아이라인을 벗어나 브러시를 눈머리에서 눈꼬리로 가로로 길게 그은 듯한 직사각형 아이라인을 연출했다. 어떤 모양과 두께로, 어떻게 그리는지에 따라 변화무쌍한 블랙 아이라인. 세상은 넓고 우리가 시도할 수 있는 아이라인은 아직 무궁무진하다.

블랙 아이라인

1 지방시 뷰티 페노멘 아이즈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7g, 4만8천원. 2 맥 아이섀도우 프로스트. #글리치 인 더 매트릭스, 1.5g, 2만7천원. 3 입생로랑 꾸뛰르 팔레트. #1 턱시도, 5g, 8만7천원대.

블랙 아이라인

4 샤넬 레 꺄트르 옹브르. #246 띠쎄 스모키, 2g, 7만9천원. 5 에스티 로더 더블웨어 스테이-인-플레이스 워터프루프 리퀴드 라이너+펜슬. #제트블랙, 1.2g, 3만9천원. 6 메이블린 뉴욕 아이스튜디오 라스팅 드라마 젤라이너. #01 블랙, 2.5g, 1만5천원.

About the Author:

겨울철 헤어 관리법

겨울철 헤어 관리법

혹독한 추위로부터 두피와 모발을 지켜내는 사소하지만 효과적인 방법.

헤어 모발케어

머리칼을 흩날리며 가을의 정취를 만끽한 것도 잠시, 언제부턴가 누가 쥐어뜯기라도 한 것처럼 두피가 군데군데 아프고 모발이 극도로 퍼석퍼석하다. 두피를 자세히 살펴보니 곳곳에 울긋불긋 트러블이 돋아 있다. 두피 전용 샴푸를 사용하고 트리트먼트도 매일 하는데 도대체 왜?

겨울철엔 영하의 기온과 매서운 칼바람이 두피와 모발을 사정없이 괴롭힌다. 건조하고 차가운 바람과 실내외의 급격한 온도 차 등 자극적인 환경에서 두피와 모발이 안전할 리 만무하다. 평소 두피가 건강하더라도 겨울엔 아예 민감성 두피로 생각하고 관리하는 것이 상책이라는 얘기다. 다행히 샴푸만 잘 선택해도 겨울철 두피 트러블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두피 각질을 벗겨내기보다 진정시키고 다독이는 방법이 훨씬 효과적일 거예요. 영·유아용으로 나온 순한 약알칼리성 샴푸나 민감성 두피용 샴푸를 쓰면 두피 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어요.”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의 조언이다. 샴푸하기 전 두피와 모발이 마른 상태에서 머리를 빗으로 부드럽게 빗으면 근육이 풀리고 혈액순환이 촉진돼 추위로 경직된 두피를 유연하게 만들 수 있다. 밀가루처럼 입자가 고운 겨울 비듬 역시 긁어내기보다 민감성 두피 전용 샴푸로 다스리는 편이 낫다. 샴푸 후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적당한 온도의 바람으로 두피를 충분히 말린 후, 스프레이 타입 두피 에센스나 수딩 앰풀로 다독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모발 관리도 소홀히 할 수 없다. 건조한 공기 탓에 생기는 정전기를 방치했다간 모발이 서로 엉켜 손상되기 십상. 두피를 충분히 말린 후 모발 끝에 헤어 오일이나 헤어 로션을 바르면 정전기를 막을 수 있다. 헤어 제품을 사용할 때 얼굴에 트러블이 돋는다면 향이 없는 보디로션을 발라도 된다. 매일 트리트먼트를 사용하더라도 주 2회 정도는 헤어 팩으로 영양을 집중적으로 공급하자. 평소 사용하는 트리트먼트에 헤어 오일을 두세 방울 섞어 바르면 헤어 팩을 한 듯 모발이 촉촉해진다.

하드 왁스나 고정력이 강한 스프레이는 봄이 올 때까지 서랍에 넣어두자. 기온이 낮아 소프트한 스타일링 제품으로도 원하는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으니까. “평소 사용하는 스타일링 제품에 헤어 오일을 한두방울 섞어서 사용해보세요. 모발이 딱딱해지지 않으면서도 원하는 스타일은 연출할 수 있을 거예요.” 헤어 스타일리스트 백흥권이 전하는 비장의 팁이다. 지금 소개한 사소하지만 효과적인 방법으로 겨울철에도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가꿔보길.

헤어 모발케어

1 다이슨 슈퍼소닉™. 44만9천원. 고압·고속의 제트기류가 형성돼 바람을 집중적으로 분사하기 때문이 모발이 빨리 마른다. 2 헤어 리추얼 바이 시슬리 리제너레이팅 헤어 케어 마스크. 200ml, 11만원. 두피와 모발에 좋은 식물성 오일을 풍부하게 함유해 두피와 모발을 강화해준다. 3 아베다 데미지 레미디™ 데일리 헤어 리페어. 100ml, 4만1천원. 고농축 퀴노아 성분이 극손상 모발을 빠르게 개선해준다. 4 르네휘테르 압솔뤼 케라틴 데미지 리페어 마스크. 100ml, 4만2천원. 모발과 유사한 100% 자연 유래 케라틴 단백질이 모발의 밀도를 높여준다.

헤어 모발케어

5 탱글 엔젤 프로. 3만2천원. 각도가 각각 다른 빗살이 두피를 부드럽게 자극해 부드럽고 윤기 있는 머릿결로 가꿔준다. 6 다비네스 오이 올인원밀크. 50ml, 2만9천원. 밀크 타입 헤어 에센스. 모발이 뭉치지 않고 가볍고 산뜻하게 발리고 갈라진 모발을 효과적으로 케어한다. 스프레이 타입이라 두피에 고루 분사할 수 있다. 7 오리베 바이 라페르바 골드 러스트 너리싱 헤어 오일. 100m, 6만3천원. 재스민, 에델바이스를 비롯한 6가지 식물 성분이 손상된 모발에 영양을 공급한다. 8 커리쉴 실키 오일 세럼. 100ml, 2만7천원. 푸석한 모발을 부드럽게 가꿔준다. 산뜻한 에센스 타입이라 무겁지 않은 것도 장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