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조명을 켜주는 톤업크림

얼굴에 조명을 켜주는 톤업크림

포털 사이트 상위 랭킹을 다투는 톤업 크림.

장기화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느덧 피부처럼 느껴지는 마스크 덕에
비교적 손이 덜 가는 결점 커버 메이크업.

대신 진한 메이크업 없이도 피부에 조명 켠 듯
환한 인상을 만들어주는 톤업 크림이 인기다.

마스크에 묻어나지도 않는 건 물론
산뜻하고 가벼워 여름철에 바르기 좋은 톤업 크림.

그중에서도 포털 사이트 상위 랭킹을 다투는 제품들을 골라봤다.

 

CNP 톤업 프로텍션 선 SPF42, PA+++. 50ml, 2만8천원.

피부를 맑고 빛나게 하는 톤 업 선블록.
진주가루가 칙칙한 피부를 화사하게 만들뿐 아니라
번들거림을 방지하고
베이스 메이크업 역할까지하는 자외선 차단제다.

라로슈포제 유비데아 XL 톤업 라이트 크림. 30ml, 3만2천원.

톤 보정뿐만 아니라 수분 케어도 해 주는 크림.
뭉치지 않고 얇게 발리며
수분감이 뛰어나 보습 크림을 바른듯
촉촉한 느낌을 느낄 수 있다.

 

비비드온 블링 에센스 톤업 크림. 100g, 2만9천원.

원래 얼굴인듯 자연스럽게 환한 피부를 연출해
민낯크림이라는 별명이 생긴 톤업 크림.
자극 없이 촉촉하게 발리고
피부 톤이 한층 밝아져
얼굴에 생기가 돌아 보인다.

AHC 아우라 시크릿 톤업 크림. 50ml, 2만8천원.

홈쇼핑 방송마다 완판은 물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까지 장악하는 인기템.
보습막을 얇게 밀착시켜
오랜시간 피부 속을 촉촉하게 만들고
핑크빛 톤업효과로 생기 넘치는 인상을 연출한다.

듀이셀 턴온 크림. 50ml, 2만원.

빛을 여러 방향으로 반사시켜
어느 각도에서나 환하게 보이는 톤업크림.
바르는 순간 워터 캡슐이 터지는 듯한
수분감을 느낄 수 있다.

이니스프리 제주 왕벚꽃 톤업 크림. 50ml, 2만원.

피부에 부담없이 가볍고 자연스럽게
톤업 효과를 부여하는 크림.
사탕무에서 추출한 자연 유래 보습 성분이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잡아 주어
건조함 없는 피부를 유지시킨다.

 

랑콤 UV 엑스퍼트 톤업 펄리 화이트. 50ml, 8만2천원.

바르는 순간 즉각적인 톤업 효과를 주는 선크림.
자외선과 미세먼지까지 차단해
하나만 발라도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효과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About the Author:

꽃으로 전하는 위로

꽃으로 전하는 위로

눈부시게 아름다운 이 계절을 만끽할 수 없어 아쉬운 나날. 6명의 플로리스트가 뷰티 브랜드의 시그니처 제품에서 영감 받은 작품으로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ESTEE LAUDER with LEBOIS

프레임 안에 자연을 축소해 담고 싶었다.
뒤편에 보이는 구부러진 구리 선과 석고는 산이고, 꽃과 꽃잎은 나무와 숲이다.
한쪽에 유리구슬과 정형화되지 않은 투박한 유리를 두었는데,
바다와 강의 반짝이는 물빛을 의미한다.
에스티 로더의 일명 ‘갈색병’은 이 제품을 오랫동안 쓰셨던
어머니와 외할머니를 떠올리게 한다.
작품에 쓴 노란 한련화는 외할머니가 즐겨 입으시던 고운 한복 치마 빛깔이다.
레브아 김경민

에스티 로더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50ml, 15만5천원.

 

CHANEL with GROVE

물이 가진 원초적인 이미지를 생각하다가
숲속 폭포 주변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를 모티프로 삼았다.
보는 사람에게 산소와 수분이 가득한 숲속에 서 있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
힘들 때 대자연만큼 위안이 되는 건 없으니까.
꽃을 고를 때 색감을 화이트와 그린으로 제한했는데,
폭포 주변에 어른거리는 물안개를 표현하기에
작은 꽃송이가 촘촘하게 달린 올레아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꽃이었다.
숲을 형상화한 잎이 큰 넝쿨 꽃은 클레마티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데,
우리말로 으아리라는 예쁜 이름을 가졌다.
그로브 하수민

샤넬 수블리마지 레쌍스 뤼미에르. 40ml, 61만3천원.

 

SULWHASOO with RAMARAMA

설화수는 20주년 이벤트에도 참여했던 터라 개인적으로 특별하게 생각하는 브랜드다.
게다가 윤조에센스는 설화수뿐 아니라 아모레퍼시픽을 대표하는 제품 아닌가.
주인공의 모습을 부각하기 위해 이 계절에 가장 아름답게 피는 작약으로
윤조에센스의 주변을 감싸고, 뒤쪽엔 동양적인 형태의 유리 화병을 배치했다.
제품이 지닌 노란 금빛과 붉은 작약이 어우러진
압도적인 아름다움을 만끽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라마라마 정은정

설화수 윤조에센스. 90ml, 13만원.

 

LANCÔME with EMILY ATELIER

눈으로나마 대리 만족하기 바라는 마음에서
카페 테라스에서 즐기는 ‘애프터눈 티타임’을 컨셉트로 잡았다.
제니피끄 보틀이 다크 네이비 컬러라
전체적으로 청량한 무드의 하양, 보라, 파랑 계열 꽃을 사용했다.
일반적이지 않지만 특별한 향을 가진 류코코리네, 선명한 보랏빛에 향도 좋은 아가판서스,
꽃잎이 투명하게 비치고 여성스러운 향을 발산하는 스위트피를 주로 사용했다.
유리잔에 이 계절에 가장 맛있는 블루베리를 담고,
카눌레 모양 인센스 홀더를 활용해 티타임 분위기를 살렸다.
에밀리 아틀리에 이은원

랑콤 제니피끄. 50ml, 15만5천원.

 

DIOR with FLOWER PLEASE

모두가 이 시기를 한숨 돌리며 쉬어 가는 삶의 여백으로 생각하면 좋겠다.
그래서 비움과 여백을 주제로 장면을 연출했다.
작업할 때 꽃의 줄기나 가지가 가진 선을 그대로 살리는 데 집중하는 편인데,
선의 아름다운 구조와 섬세한 꺾임을 보여주기 위해선 여백을 적당히 두는 게 중요하다.
디올 제품의 주성분인 장미를 중심으로 구조를 만들고,
귀룽나무 가지와 스위트피, 제라늄으로 고운 선을 완성했다.
플라워 플리즈 이윤주

디올 프레스티지 라 로션 에센스 드 로즈. 150ml, 14만5천원.

 

THE HISTORY OF WHOO with CREAMSTUN

리미티드 에디션 패키지의 일러스트를 생명력 있게 구현하는 데 집중했다.
먼저, 궁궐 한편이 연상되도록 싱그러운 이끼와 비단이끼를 한 움큼 깔았다.
영감을 준 고려시대 상감청자 주전자의 모란을 사용하고
화이트 작약으로 왕후의 화려함과 기품을 나타냈다.
봉오리가 작은 보랏빛 물망초는 모란 향기에 매료되어 춤추는 나비다.
궁궐을 거닐기에 가장 좋은 이 계절을 마음껏 즐기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랠 수 있길.
크림스턴 임여진

더 히스토리 오브 후 비첩 순환에센스 스페셜 에디션. 130ml, 1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