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어울리는 향수

여름에 어울리는 향수

눅눅하게 가라앉은 여름 공기에 상쾌한 향을 불어넣어줄 여름 향수를 모았다.

GREEN BREEZE

눈앞에 초록빛 수풀이 펼쳐진 듯 싱그러운 향기가 매력적인 그린 계열 향수.

더바디샵 라임 & 마차 헤어 & 바디 미스트. 150ml, 2만1천원. 코를 톡 쏘는 상큼한 라임 향이 톱 노트를 이루고 은은한 샌들우드와 통카빈 향으로 마무리되는 헤어 & 보디 멀티 미스트. 용기가 가벼워 가지고 다니며 퀴퀴한 냄새가 느껴질 때 언제 어디서나 뿌릴 수 있다. 록시땅 에르베 로’ 오 드 뚜왈렛. 50ml, 8만5천원. 자유분방한 현대 여성의 모습에서 영감 받아 플로럴 그린 시트러스 향을 완성했다. 눈앞에 녹음이 펼쳐진 듯 깨끗한 그린 시트러스 향기로 시작해 화이트 클로버의 풍부한 잔향으로 마무리되며 긴 여운을 남긴다. 코치 코치 맨 블루 EDT. 100ml, 11만원. 파란 하늘을 마주한 듯 자유로운 여행의 기억을 향으로 표현했다. 상쾌한 라임과 압생트 오일의 아로마틱한 향에 감각적인 시더우드와 앰버 향이 더해져 매혹적인 잔향을 뽐낸다.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엉빠썽. 100ml, 32만5천원. 조향사 올리비아 지아코베티의 유년 시절 기억을 표현한 향. 바람을 타고 온 라일락 향이 코끝을 간지럽히고 깨끗한 화이트 머스크 향이 은은하게 퍼지며 독창적인 향을 발산한다. 돌체앤가바나 뷰티 벨벳 무게또 오 드 퍼퓸. 50ml, 26만원. 시칠리아 봄날의 아름다운 풍경을 향수에 담았다. 싱그러운 풀 내음을 담은 은방울꽃의 섬세한 향기에 상쾌한 시트러스 향이 블렌딩돼 한 편의 시를 떠올리게 한다.

FRESHLY SQUEEZED CITRUS

갓 짜낸 달콤한 과즙을 그대로 담은 듯 싱그러운 기운으로 무더위를 날려줄 시트러스 계열 향수.

미우미우 트위스트 EDT. 50ml, 12만원. 미우미우 트위스트의 모델 엘르 패닝에게 영감 받아 다양한 소녀의 모습을 향기로 표현했다. 신선한 만다린과 애플 블로섬에 부드러운 화이트 앰버 어코드 향이 더해져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겔랑 아쿠아 알레고리아 오렌지 쏠레이아 오 드 뚜왈렛. 75ml, 11만원. 오렌지 나무 그늘 아래서 오렌지를 따 먹는 듯한 풍경을 향으로 구현했다. 햇살을 가득 머금은 블러드 오렌지와 핑크 페퍼콘이 시원한 민트 향을 만나 중독성 있는 시트러스 프레시 향이 부드럽게 퍼진다. 로에베 바이 세포라 아구아 오 드 뚜왈렛. 50ml, 10만원. 유자 과육을 베어 문 듯 달콤한 유자향이 경쾌하게 퍼지고 베이스 노트의 샌들우드와 머스크 향이 섬세하게 조화를 이루며 생기 넘치는 향을 발산한다. 루이 비통 레 콜로뉴 캘리포니아 드림. 100ml, 38만원. 캘리포니아의 아름다운 석양을 담은 무지갯빛 보틀이 인상적이다. 강렬한 만다린과 은은한 온기가 느껴지는 옅은 암브레트 향, 부드럽게 퍼지는 바닐라 향이 온몸을 감싸며 해 질 녘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상상하게 한다. 불가리 퍼퓸 옴니아 골든 시트린 EDT. 65ml, 12만6천원. 태양의 꽃이라 불리는 일랑일랑과 고귀한 시칠리아 만다린 에센스, 여기에 재스민 페탈 앱솔루트 듀오가 섞여 따사로운 햇살을 떠올리게 하며 환희와 설렘의 기운을 선사한다.

 

FLOWERS IN FULL BLOOM

만개한 꽃들의 향기가 코끝을 스치며 화사한 꽃밭으로 안내하는 플로럴 계열 향수.

이솝 로즈 오 드 퍼퓸. 50ml, 18만원. 프랑스 디자이너 샬로트 페리앙의 삶에서 영감 받아 조향사 바나베 피용이 향으로 완성했다. 장미가 만개한 듯 풍성한 플로럴 노트로 시작해 시소와 핑크 페퍼의 신선한 스파이시 향을 지나 파우더리한 샌들우드 향으로 섬세하게 마무리된다. 부쉐론 꼴렉시옹 로즈 디스파르타 EDP. 125ml, 24만7천원. 손으로 직접 수확한 이스파르타 로즈를 담아 플로럴 향의 다양한 변주를 느낄 수 있는 향수. 향긋한 이스파르타 로즈에 신선한 생강과 시나몬, 사프란 같은 향신료를 더해 스파이시한 향이 어우러지며 향의 깊이를 더한다. 마크 제이콥스 데이지 오 쏘 프레쉬 페탈. 20ml, 3만7천원. 스파클링처럼 강렬한 프레시 플로럴 향으로 라즈베리와 자몽의 유혹적인 톱 노트로 시작해 와일드 로즈 향을 지나 시더우드 향으로 이어진다. 한 손에 잡히는 휴대용 포켓 사이즈로 언제 어디서나 향을 만끽할 수 있다. 지방시 뷰티 이레지스터블 오드 퍼퓸. 80ml, 16만7천원. 감미로운 장미 향과 블론드 우드가 조화를 이루고 파우더리한 아이리스 향이 스쳐가며 마치 꽃잎들이 춤을 추는 듯 생동감이 느껴지는 향으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겐조 퍼퓸 로 겐조 하이퍼 웨이브 뿌르 팜므. 50ml, 8만원대. 아이코닉한 로투스 플라워의 프레시한 향에 매혹적인 오렌지 블로섬 향이 어우러져 밝고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는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물결 형상의 곡선 보틀이 역동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MYSTERIOUS AND EXOTIC MOOD

색다른 원료들의 조화로 이국적인 향취에 흠뻑 젖게 하는 우드 계열 향수.

에르메스 퍼퓸 롬브르 드 메르베이 오 드 퍼퓸. 100ml, 20만7천원. 빛나는 여름날의 태양과 그림자 사이의 경계에서 느껴지는 신비로움을 향기로 표현했다. 블렌딩된 블랙티에 쌉싸름한 통카빈과 인센스 향이 더해지며 관능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라코스테 L.12.12 블랑 퓨어 제레미빌 에디션. 100ml, 8만8천원. 레몬 오일과 자몽이 뒤섞인 신선한 향기가 코를 스치고 풍부한 플로럴 향을 지나 시더우드와 스웨이드 어코드로 마무리되며 누구나 좋아할 만한 편안한 잔향을 남긴다. 아틀리에 코롱 클레망틴 캘리포니아 리미티드 에디션. 100ml, 19만2천원대. 우디 프루티 계열의 코롱으로 상큼한 캘리포니아 귤 향과 세련된 분위기를 풍기는 샌들우드가 어우러져 중성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프랑스 아티스트 쿠엔틴 몽주와 협업해 디자인한 블루 보틀이 소장가치를 높인다. 세르주 루텐 뽈리떼스 컬렉션 데 끌루 뿌르 원느 뻬뤼르. 100ml, 19만3천원. 조향사 세르주 루텐의 유년 시절을 표현한 향. 대조적인 만다린과 정향이 조화를 이루며 상큼하면서도 스파이시한 잔향이 신비로운 매력을 뽐낸다. 캘빈 클라인 씨케이원 2020 썸머 에디션. 100ml, 7만3천원. 진저 루트의 경쾌한 향기로 시작해 관능적인 우드 베이스로 마무리되며 늦여름 오후의 분위기를 연상시킨다. 청량한 기운이 느껴지는 블루 보틀과 그에 대조되는 네온 색상의 캡으로 시원한 이미지를 더했다.

About the Author:

손톱에 붙이기만 하면 완성되는 셀프 네일 아트

손톱에 붙이기만 하면 완성되는 셀프 네일 아트

원하는 디자인을 골라 손톱에 붙이기만 하면 완성! 자유롭게 놀이하듯 즐기는 셀프 네일아트 4.

1 CURE GEL

요즘 인터넷에 ‘셀프 네일’을 검색하면 가장 많이 뜨는 브랜드는 ‘오호라’다. 기존 셀프 브랜드에서 보지 못한 다양한 디자인도 인기몰이에 한몫하지만, 스티커를 붙이고 구워 완성하는 신개념 큐어 젤 스티커를 선보인 것 때문이다. 먼저, 말랑말랑한 네일 스티커를 손톱에 붙인 후, 손톱 모양에 맞게 다듬는다. 들뜬 부위는 우드 스틱으로 눌러주고, 젤 램프에 30초 정도 넣었다 빼면 말랑했던 젤이 단단하게 굳으면서 유지력이 높아진다.

 

2 LINE STI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