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DELIGHT

SKIN DELIGHT

SKIN DELIGHT

SKIN DELIGHT

얼굴의 빛이 내려앉는 자리에 절묘하게 광택을 입히는 하이라이팅 터치 메이크업.

본디 하이라이터는 풀 메이크업의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해 손이 잘 가지 않던 것이 사실이다. 그뿐인가? 자칫 잘못 사용했다간 모공과 요철이 부각되어 거친 피부결이 더 도드라져 보이고,메이크업 초보자들이 사용하면 그야말로 과유불급이 되기 십상이다.

하지만 지난해 샤넬에서 스틱 하이라이터 ‘바움 에쌍시엘’을 출시하며 가볍고 맑게 표현되는 하이라이팅 메이크업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펄 입자가 피부를 텁텁해 보이게 하는게 아니라 얇고 투명한 윤기만 더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품절 대란을 일으킬 만큼 인기를 끌었다. 이런 흐름에 힘입어 국내 브랜드 힌스, 에스쁘아 등에서도 연이어 하이라이터를 선보이며 하이라이팅 터치가 뷰티 트렌드임을 입증했다.

이번 시즌 컬렉션 백스테이지에서도 말갛고 깨끗한 피부에 하이라이팅 터치를 더한 모델들의 얼굴이 눈길을 끌었다. 과도한 터치로 조명 같은 광을 내 뿜는 것이 아니라, 빛이 닿는 곳에만 부분적으로 은은한 윤기를 주는 것이 포인트! 하이더 아커만과 아크리스 쇼에서는 메이크업을 아예 하지 않은 듯 깨끗한 얼굴에 광대뼈 옆, 콧등, 눈머리, 입술 산 위에만 하이라이터를 가볍게 터치해 맑고 투명한 스킨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여기에 혈색을 부여하고 싶다면 보스와 안테프리마 쇼를 참고할 것. 광대와 콧등, 이마에 촉촉한 질감의 하이라이터를 가볍게 터치하고 비슷한 텍스처의 블러셔를 광대뼈 바로 아래에 살짝 얹어 생기 가득한 과즙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하이라이터를 뼈 부위에만 터치할 필요는 없다. 오스카 드 라 렌타 쇼에서는 살짝 음영을 준 눈가에 하이라이터의 투명한 광택을 더해 또렷하게 반짝이는 눈매를 완성했다. 이토록 다양한 하이라이터 활용법이 있지만 막상 시도하려니 망설여진다. “하이라이터는 양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에 양 조절이 관건이에요. 스틱 하이라이터는 바로 피부에 터치하면 베이스가 벗겨질 수 있으니, 손가락에 덜어 녹인 후 톡톡 얹듯이 올려 농도와 면적을 조절하며 발라야 은은하게 빛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어요.” 메이크업 아티스트 서아름의 조언이다. 다가오는 가을엔 푸석해진 피부에 하이라이터를 그어 윤광을 뽐내보는 것은 어떨까. 가볍게 톡톡 얹으면 잃어버린 생기를 되찾을 수 있을지도 모르니 말이다.

About the Author:

AUTUMN PALETTE

AUTUMN PALETTE

AUTUMN PALETTE

AUTUMN PALETTE

가을을 담은 빈티지한 컬러 팔레트 5.

1 메이블린 뉴욕 포스트카드 프롬 뉴욕 섀도우 팔레트. #클래식 브릭 누드, 10g, 3만2천원. 따뜻한 라테, 뉴욕의 가을 풍경에서 영감 받아 개발한 섀도 팔레트. 베이지 누드 톤부터 시머한 코퍼, 부드러운 브라운 계열 등으로 구성해 분위기 있는 음영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2 톰 포드 뷰티 아이 컬러 쿼드. #27 미티오릭, 10g, 11만7천원. 부드러운 매트 타입부터 은은한 시머, 화려한 글리터까지 다양한 입자로 구성해 활용도 높다. 입자가 캐시미어처럼 곱고 부드러워 오트 쿠튀르 옷을 입은 듯 눈두덩에 완벽하게 밀착된다. 3 스쿠 파우더 블러쉬 컴팩트. 16.5g, 10만5천원. 무화과, 핑크, 샴페인 등 양 볼을 가을 컬러로 물들일 수 있는 블러셔 팔레트. 촉촉한 질감으로 들뜨지 않고 밀착해 매끄럽게 표현된다. 4 에스쁘아 2020F/W 룩 북 팔레트 빈티지 레이스. 7.9g, 3만2천원. 얼그레이 밀크티가 생각나는 부드러운 컬러 계열의 멀티 팔레트. 블러셔와 아이섀도가 함께 들어 있어 실용적이다. 5 디어달리아 메즈머라이징 모먼트 컬렉션. #엔젤릭 누드, 6g, 4만8천원. 다양한 컬러와 텍스처를 조합해 다채로운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는 팔레트. 밀착력이 뛰어난 옥수수 유래 파우더를 함유해 섀도가 뭉치는 현상을 방지했다.

About the Author:

탐나는 그의 립스틱

탐나는 그의 립스틱

탐나는 그의 립스틱

탐나는 그의 립스틱

남자 아이돌이 모델인 뷰티 브랜드, 묘하게 끌리는 그들의 립스틱

바야흐로 남자 아이돌 메이크업 화보 전성시대.

패션에 이어 뷰티씬에도 젠더리스가 키워드로 떠오르며
스킨케어 제품을 넘어서
이제는 립스틱, 파운데이션, 쿠션 등 메이크업 제품의 모델까지
남자 아이돌이 접수하고 있다.

강다니엘 지방시뷰티 지방시

 

색조 메이크업이 이렇게나 잘 어울릴 수 있다니!
화보 컷만으로도 지갑을 열게 만드는 이들.
요즘 가장 탐나는 ‘그’들의 립스틱을 모아봤다.

 

지방시 뷰티 & 강다니엘

강다니엘 지방시뷰티 지방시 로즈퍼펙토 립밤 아이돌 남자아이돌

뷰티 화보로 마리끌레르 커버를 장식할만큼
컬러 립을 찰떡같이 소화시키는 강다니엘.
작년부터 지방시 뷰티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이 화보 속 제품은 입술이 가진 본래의 색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드는
지방시 뷰티 ‘르 로즈 퍼펙토 리퀴드 밤’ #퍼펙트 핑크.

지방시뷰티 지방시 로즈퍼펙토

지방시 뷰티 르 로즈 퍼펙토 리퀴드 밤 #N001 퍼펙트 핑크. 6ml, 4만7천원대.

입술에 수분을 전달하고
도톰하게 만드는 볼륨효과까지 있어
부담없이 바르기 좋은 리퀴드 립밤.
입술의 pH에 따라 발색이 바뀌어
부드러운 웜 베이지 컬러부터
브릭 로즈, 코랄, 레드 컬러까지 다양하게 변한다.

 

티르티르 & 백현

마치 사탕을 바른듯 매끈한 입술이 매력적인
백현의 화보 속 제품은
티르티르 ‘조이 오브 저니 메이크업 키트’다.
이 키트는 백현이 직접 제품의 기획과 개발, 디자인 등
모든 제작 과정에 참여해 탄생한 제품.

 

티르티르 조이 오브 저니 메이크업 키트 백현 백현립스틱

티르티르 조이 오브 저니 메이크업 키트. 3ml x 6, 3만원,

오렌지, 핑크, 레드 등 여섯 가지 컬러가 함께 구성되어
그날의 무드에 맞춰 선택해 발색할 수 있으며
파우치 타입으로 휴대성이 뛰어나고
사용이 편리한 것 역시 장점이다.

 

 

클리오 & 김우석

프로듀스X 101 때부터 ‘꽃미모’와
‘잘생쁨’으로 화제를 모았던 김우석
립스틱 맛집인 클리오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빨간색이 잘 어울려
‘레드 우석’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그는
이번 화보에서 가을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클리오의 ‘멜팅 쉬어 립’ 브릭 레드 컬러
#와인러스트 를 글로시하게 발라 연출했다.

클리오 멜팅쉬어립 김우석 김우석립스틱 와인러스트

클리오 멜팅 쉬어 립. #08 와인러스트, 2.0g, 1만6천원.

바르는 순간 입술의 광택이 느껴지는 립스틱.
입술에 녹아들며 촉촉하고 부드럽게 발려
각질이 부각되지 않고 틴트처럼 선명하게 착색되어
오랜 시간이 지나도 컬러가 유지된다.

 

토니모리 & 김요한

토니모리의 모델로 발탁된 후
쿠션, 마스카라 등의 화보를 선보이고 있는 김요한.
그의 시크한 매력과 토니모리가 잘 어울린다.
화보 속 립 제품은 토니모리 유니드 옴므 프로 맨즈톤 립밤.

 

김요한 토니모리 남자아이돌 립스틱 유니드옴므프로 립밤

토니모리 유니드 옴므 프로 맨즈톤 립밤. 3.4g, 9천원.

무색의 립밤이 입술에 닿으면
은은한 핑크빛으로 변한다.
남자를 위한 제품이긴 하지만
입술에 자연스러운 생기를 더하고 싶다면
여자도 사용하기 좋다.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