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SCENT JOURNEY

MY SCENT JOURNEY

MY SCENT JOURNEY

MY SCENT JOURNEY

다시 자유롭게 여행하는 날을 기다리며 패션 포토그래퍼 4인이 꼽은 인상 깊은 여행지와 그곳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향수를 소개한다.

사랑스럽고 낭만이 가득한
Paris

향수 부쉐론 바닐라 통카빈 칼 라거펠트 만다린 자몽 장미 프루티 플로럴 겔랑 파리지엔 석류 샤넬 재스민 로즈 머스크 디올 일랑일랑
왼쪽부터 반 시계 방향으로 부쉐론 꼴렉시옹 로즈 디 스파르타 오 드 퍼퓸 125ml, 24만7천원. 3백여 송이 장미꽃을 담아 꽃봉오리가 만개하는 꽃밭에 와 있는 듯 풍부한 장미 향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통카빈과 바닐라를 더해 달콤한 향기를 극대화했다. 칼 라거펠트 칼 컬렉션 파리 뤼 생 기욤 오 드 퍼퓸. 60ml, 4만6천원. 뿌리는 순간 관능적인 파리 여성의 모습이 떠오른다. 과즙이 풍부한 만다린과 자몽, 신선한 장미를 블렌딩해 매혹적인 프루티 플로럴 향을 완성했다. 겔랑 아쿠아 알레고리아 그라나다 샐비어 오드 뚜왈렛. 75ml, 11만원. 분홍빛 하늘 아래 거리를 거니는 사랑스러운 파리지엔이 뿌릴것만 같은 향수. 톡 쏘는 석류와 향긋한 장미 향이 어우러져 달콤한 향기를 자아낸다. 샤넬 코코 마드모아젤 로 프리베. 100ml, 18만원. 재스민과 로즈, 만다린 향이 뒤섞여 매혹적인 프루티 플로럴 향기가 느껴진다. 베이스로 머스크를 사용해 수채화처럼 은은하게 퍼지는 향이 인상적이다. 디올 조이 바이 디올. 50ml, 14만8천원. 인생의 즐거움과 환희의 순간을 감각적으로 담은 향수. 만다린, 재스민, 일랑일랑을 담아 싱그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국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tel aviv

향수 논픽션 파촐리 시더우드 흙냄새 스파이시 우디 챕터원 레필로그 로에베 바이 세포라 코코넛 워터 러쉬 오리스 오일 통카빈 바닐라 이솝 샌들우드
맨 위부터 반 시계 방향으로 논픽션 인 더 샤워. 100ml, 12만8천원. 파촐리와 시더우드를 메인 노트로 향을 설계해 안개가 자욱한 숲속의 흙냄새를 연상시킨다. 스파이시한 우디 계열로 가을에 잘 어울린다. 챕터원 레필로그 No. 5 오 디오 미오. 50ml, 16만5천원. 거칠고 강렬한 고목에서 채취해 깊은 우디 향이 인상적인 향수. 시크한 세라믹 보틀은 인테리어 오브제로도 손색없다. 로에베 바이 세포라 폴라스 이비자 2020 오드 뚜왈렛. 50ml, 12만원. 앰버, 코코넛 워터에 인도네시아 파촐리 나무에서 추출한 오일을 담아 특별한 우디 향을 완성했다. 다채로운 무지갯빛 유리 보틀이 노을 지는 석양을 닮아 더욱 매력적이다. 러쉬 사포. 100ml, 36만원. 따스한 햇살을 연상시키는 오리스 오일과 재스민, 통카빈을 담아 달콤하면서도 쌉싸름한 향을 풍긴다. 마지막에는 바닐라 향으로 마무리돼 포근한 분위기가 오랫동안 지속된다. 이솝 마라케시 인텐스 오 드 뚜왈렛. 50ml, 9만5천원. 신비로운 숲속을 거니는 듯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파촐리와 샌들우드를 주원료로 사용해 첫 향은 묵직하지만 은은한 잔향이 남아 섬세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해변의 활기찬 에너지가 넘치는
tossa de mar

향수 니콜라이 유자 페퍼 에센스 시트러스 스모키 로즈 바이올렛 머스크 돌체 앤 가바나 사과 에어린 레몬 베르가모트 은방울꽃 플로럴 씨케이 오렌지 블루 티 어코드 자라 만다린 베티버 포멜로
왼쪽부터 반 시계 방향으로 니콜라이 바이칼 레더 인텐스 오 드 퍼퓸. 100ml, 25만4천원. 유자와 페퍼 에센스가 만나 스모키한 시트러스 향이 감돌다가 로즈와 바이올렛의 고급스러운 향기로 이어진다. 전체적으로 감도는 머스크 향기가 포근함을 자아낸다. 돌체 앤 가바나 라이트 블루 오 드 뚜왈렛. 100ml, 6만4천원. 지중해 바다에서 보내는 여유로운 분위기를 표현한 향수. 사과와 시트러스를 블렌딩해 상쾌한 향을 느낄 수 있다. 에어린 리모네 디 시칠리아. 50ml, 26만5천원. 프리모피오레 레몬과 베르가모트, 은방울꽃이 어우러져 매혹적인 시트러스 플로럴 향기를 완성했다. 살짝 뿌리면 여름날의 반짝이는 햇빛과 생기가 느껴진다. 씨케이 에브리 원. 100ml, 7만7천원. 오렌지와 시트러스, 블루 티 어코드를 담아 생동감 넘치는 젊은 날의 에너지를 표현했다.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향기가 매력적이다. 자라 이모션스 컬렉션 바이 조 러브스. #베티버 팜플무스, 40ml, 2만9천원. 만다린과 베티버, 포멜로 향기가 어우러진 시트러스 향수. 화이트 셔츠에 어울리는 깔끔한 향으로 시원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노을 지는 일몰이 포근한 기운을 전해주는
california

향수 루이 비통 만다린 시트러스 머스크 낭만 마크 제이콥스 베리 데이지 살냄새 아틀리에 코롱 오스만투스 플라워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머스크 겐조 통카빈
왼쪽부터 반 시계 방향으로 루이 비통 캘리포니아 드림. 100g, 38만원. 캘리포니아의 일몰 풍경에서 영감 받은 향수. 만다린과 시트러스, 머스크 등 다양한 향기를 블렌딩해 푸르던 하늘이 노랗게 물드는 낭만적인 분위기를 표현했다. 마크 제이콥스 데이지 러브 페탈. 20ml, 4만7천원. 설탕에 절인 클라우드 베리의 통통 튀는 향으로 시작해 은은한 데이지 향으로 이어진다. 잔향이 부드러워 내 살냄새처럼 자연스러운 향기를 풍길 수 있다. 아틀리에 코롱 러브 오스만투스 코롱 압솔뤼. 100ml, 19만2천원. 어두운 밤에만 꽃을 피우는 오스만투스 플라워를 주원료로 사용했다. 시트러스의 상쾌한 향이 코끝을 스치다가 이어지는 오스만투스 플라워 향이 달콤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나르시소 오 드 퍼퓸 엉브레. 50ml, 12만8천원. 머스크에 일랑일랑을 더해 따스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노을을 닮은 유리 보틀이 인상적이다. 겐조 월드 파워 오 드 뚜왈렛. 75ml, 12만7천원대. 통카빈과 머스크가 어우러져 포근한 향기를 느낄 수 있다. 겐조 특유의 아이코닉한 보틀에 담아 소장가치를 더했다.

 

About the Author:

KISS MY LIPS

KISS MY LIPS

KISS MY LIPS

KISS MY LIPS

눈부시게 반짝이는 새틴 텍스처와 강렬한 컬러가 압권인 루쥬 알뤼르 라끄로 물들인 5가지 빛깔의 입술.

TRUE RED

트위드 재킷 블랙 샤넬 코코 크러쉬 링 화인 주얼리
블랙 트위드 재킷 샤넬, 코코 크러쉬 링 모두 샤넬 화인 주얼리.
샤넬 립스틱 틴트 글로우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쉬어 컬러 스틱 #21, 루쥬 알뤼르 라끄 #73 인빈서블. 제품은 모두 샤넬.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쉬어 컬러 스틱 #21을 양 볼에 넓게 발라 윤기를 더하고,
양 볼에 핑크빛 블러셔를 넓게 펴 발라 화사한 생기를 연출했다.

입술은 촉촉하게 펴 발리는 루쥬 알뤼르 라끄 #73 인빈서블로
입술 선을 살려 꽉 채워 발라 마무리했다.

샤넬 레드 틴트
루쥬 알뤼르 라끄 #73 인빈서블 클래식한 트루 레드 컬러. 섬세한 컬러 피그먼트를 조합해 한 번만 펴 발라도 강렬한 레드 컬러가 진하게 발색된다. 5.5ml, 4만6천원.

 

BRICK PINK

샤넬 립 틴트 글로우
브라운 니트 톱과 진주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모이스처라이징 파운데이션 #BR12, 바움 에쌍씨엘 #트렌스페어런트, 루쥬 알뤼르 라끄 #65 임페르터버블. 제품은 모두 샤넬.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모이스처라이징 파운데이션 #BR12 컬러를
얼굴 전체에 발라 촉촉한 피부를 연출했다.

눈두덩에 바움 에쌍씨엘 #트렌스페어런트로 촉촉한 생기를 불어넣고
뷰러를 이용해 속눈썹 볼륨을 살린 후
마스카라를 여러 번 덧발라 매혹적인 속눈썹을 연출하고
점막을 따라 얇게 아이라인을 그려 또렷한 눈매를 만들어주었다.

입술은 루쥬 알뤼르 라끄 #65 임페르터버블을 발라 자연스러운 혈색을 더했다.

샤넬 틴트 브릭 핑크
루쥬 알뤼르 라끄 #65 임페르터버블 어떤 피부 톤에도 잘 어울리는 브릭 핑크. 촉촉한 제형이 입술에 빠르게 고정돼 부드럽게 마무리된다. 5.5ml, 4만6천원.

 

CHERRY RED

샤넬 트위드 재킷 틴트
울 트위드 재킷 샤넬.
레 꺄트르 옹브르 #328 블러리 모브, 루쥬 알뤼르 라끄 #80 타임리스. 제품은 모두 샤넬.

글로 피니시 파운데이션으로 투명하고 맑은 피부로 연출한다.

눈두덩에 레 꺄트르 옹브르 #328 블러리 모브를
연한 컬러부터 짙은 컬러까지 차례로 발라 깊은 눈매를 연출한 다음,
입술에는 짙은 체리 레드 컬러의 루쥬 알뤼르 라끄 #80 타임리스로 강렬한 느낌을 살렸다.

샤넬 틴트 체리 레드
루쥬 알뤼르 라끄 #80 타임리스 시선을 사로잡는 짙은 체리 레드 컬러. 스킨케어 성분을 함유해 12시간 동안 입술을 촉촉하게 감싸며 오랜 시간 입술이 편안하다. 5.5ml, 4만6천원.

 

PINK CORAL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모이스처라이징 파운데이션 #BR12 컬러로
얼굴에 자연스러운 윤기를 살린 후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쉬어 컬러 스틱 #21을
이마와 콧등, 광대뼈에 발라 얼굴 윤곽을 살려준다.

눈두덩에는 연한 베이지 컬러와 브라운 컬러를 차례로 바르고,
입술에는 경쾌한 코럴 컬러 루쥬 알뤼르 라끄 #68 언리미티드를 발라
사랑스러우면서도 화사한 이미지를 더했다.

샤넬 핑크 코럴 틴트
루쥬 알뤼르 라끄 #68 언리미티드 눈부시게 빛나는 핑크 코럴 컬러. 입술에 바르면 안색을 환하게 밝혀주는 컬러로 매혹적인 입술을 완성한다. 5.5ml, 4만6천원.

 

ROSE WOOD

샤넬 파운데이션 모이스쳐 그라데이션 틴트 아이섀도우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모이스처라이징 파운데이션 #BR12, 루쥬 알뤼르 라끄 #66 퍼머넌트. 제품은 모두 샤넬.

레 베쥬 헬시 글로우 모이스처라이징 파운데이션 #BR12로
피부 결점을 커버해 깨끗한 피부로 표현한 후
핑크 브라운 컬러 루쥬 알뤼르 라끄 #66 퍼머넌트를
눈두덩에 그러데이션하듯 펴 발라 매혹적인 눈매를 완성하고,
입술에도 루쥬 알뤼르 라끄 #66 퍼머넌트를 꽉 채워 발라 마무리했다.

샤넬 틴트 핑크 브라운 롱웨어
루쥬 알뤼르 라끄 #66 퍼머넌트 분위기 있는 핑크 브라운 컬러의 인텐스 로즈우드. 울트라 롱웨어 텍스처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선명한 컬러가 유지된다. 5.5ml, 4만6천원.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2020 F/W BEAUTY TREND FORECAST – 2

2020 F/W BEAUTY TREND FORECAST – 2

2020 F/W BEAUTY TREND FORECAST – 2

2020 F/W BEAUTY TREND FORECAST – 2

2020 가을·겨울 뷰티 트렌드.

VAMPIRE GOTHIC LIP

올가을에는 짙은 레드 립스틱 대신 마치 뱀파이어 영화 속 흡혈귀같은 다크 립스틱을 선택해보자. 로다테 쇼의 모델들처럼 말이다. 결점 없이 깨끗한 피부에 미니멀한 아이라인으로 균형을 맞춘 후 다크 컬러 립스틱으로 마무리해 모든 시선을 입술에 집중시켰다. 비슷하게 초청 쇼 역시 피부를 매끈하게 정돈한 후 눈썹을 또렷하게 살리고 다른 색조를 배제한 채 입술에 다크 컬러 립스틱만 발라 우아한 룩을 표현했다. 연출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투명하게 정돈한 피부에 다크 컬러 립스틱만 바르면 매혹적인 룩을 완성할 수 있다.

구찌 뷰티 다크 립스틱 버건디
구찌 뷰티 루즈 아 레브르 매트. #510 조앤나 버건디, 3.5g, 4만8천원.

 

나스 다크 립스틱 딥퍼플
나스 립스틱 소울 트레인. #딥퍼플, 3.5g, 3만9천원대.

 

조르지오 아르마니 다크 립스틱 버건디
조르지오 아르마니 립 마에스트로 베니스 컬렉션 선셋 MLBB. #미드나잇버건디, 6.5ml, 4만7천원대.

 

LUSH BANG

계절이 바뀔 때마다 딜레마에 빠진다. 앞머리를 자를 것인가 말 것인가. 올 가을과 겨울엔 앞머리 숱이 많은 풀 뱅 헤어가 유행할 전망이니 앞머리를 자르는 것을 제안한다. 생 로랑 쇼에서는 앞머리가 이마를 빈틈없이 메운 풀 뱅 헤어를 선보였는가 하면, 셀린느와 클로에 쇼에서는 한 끗 차이로 약간 컬을 넣어 자연스럽게 갈라지도록 연출했다. 풀 뱅은 별도의 손질 없이 샴푸 후 롤을 말아 드라이하는 것만으로도 모양을 살릴 수 있어 간편하게 스타일링 할 수 있다.

다비네스 미니 롤빗 뿌리 볼륨
다비네스 열판 뿌리볼륨 미니롤빗. 2만5천원.

 

유닉스 헤어롤 앞머리
유닉스 테이크아웃 슈가롤. 1만원대.

 

에뛰드하우스 앞머리 픽서
에뛰드하우스 헤어시크릿 앞머리 픽서. 60ml, 8천원.

 

FOUNDATION FREE

파운데이션 단계를 뛰어넘는 아티스트들이 늘고 있다. 살바토레 페라가모 쇼의 메이크업을 맡은 아티스트 파라 호미디(Fara Homidi)는 눈썹 결을 또렷하게 살리고 입술에 립밤을 바르는 것으로 메이크업을 끝냈을 정도. “민낯으로 런웨이를 걸어간다면 객석에서 쏟아지는 시선이 모두 옷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을 노렸어요.” 파라 호미디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크리스토퍼 케인과 로샤스 등이 민낯 화장법을 선보였다. 어쩌면 코로나19로 메이크업을 한 채 마스크를 끼는 것이 답답한 현대 여성에게 꼭 맞는 메이크업 트렌드가 아닐까.

 

디어달리아 컨실러 민낯 화장법
디어달리아 스킨 파라다이스 플로리스 핏 엑스퍼트 컨실러. #MN1 샌드, 6.5g, 2만8천원.

 

토니모리 톤업 크림 민낯 화장법
토니모리 더 쇼킹 파데리스 톤업 크림. #01 밀키톤, 50ml, 1만3천8백원.

 

뷰디아니 프라이머 씨씨 민낯 화장법
뷰디아니 UV 프로텍터 프라이머 토닝 씨씨. 50ml, 3만6천원.

 

 

CAT’S WINGS

눈꼬리를 날렵하게 그려 도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더하는 캣 아이가 돌아왔다. 이전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눈꼬리 형태가 정형화되지 않고 길이가 다양하다는 것. 돌체 앤 가바나 쇼와 래그 앤 본 쇼에서는 속눈썹 끝과 맞닿을 듯 드라마틱하게 긴 아이라인이 등장했고, 모스키노 쇼에서는 아랫눈썹 라인과 이어지는짧고 간결한 캣 아이라인으로 눈매를 한층 또렷하게 표현했다. 이번 시즌 캣 아이 라인은 완벽할 필요가 없다. 정형화되지 않은 만큼 다양한 길이의 아이라인에 도전해 내 눈매에 꼭 맞는 캣 아이를 찾아보길 바란다.

에스티 로더 리퀴드라이너 아이라인 캣 아이 워터프루프 블랙
에스티 로더 더블웨어 스테이-인-플레이스 워터프루프 리퀴드라이너 + 펜슬. #제트블랙, 1.2g, 4만1천원.

 

투쿨포스쿨 캣 아이 아이라인 젤 라이너 블랙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픽싱 젤 라이너. #1 딥 블랙, 0.15g, 1만원.

 

컨시크 아이라이너 블랙 캣 아이
컨시크 올데이 핏 아이라이너 실버에디션. #01 블랙, 0.6g, 3만8천원.

 

 

프로엔자 스쿨러 베어 네일 손톱 톱코트
PROENZA SCHOULER

BARE NAIL

네일 에나멜을 손톱에 꽉 채워 발라 마를 때까지 아무것도 못 하고 기다리는 고충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을 듯하다. 맨 손톱을 그대로 살린 채 약간의 선과 면만으로 네일아트를 완성하는 베어 네일이 네일 트렌드를 이끌 전망이니 말이다.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손톱 외곽에 얇고 세밀한 붓으로 선을 그린 후 투명한 톱코트를 덧바른 프로엔자 스쿨러 쇼가 좋은 예다. 강렬한 레드 컬러로 손톱 윗부분에 얇은 라인을 그려 네일아트를 완성한 16알링턴도 참고할 만하다.

아이빗 누드 젤네일 베어 네일 화이트 손톱
아이빗 베러 톤 누드 스킨 시럽 컬러젤. #누드 화이트, 10ml, 가격 미정.
반디 네일 블랙 다이아 베어 네일 손톱
반디 네일 큐어. #블랙 다이아, 14ml, 가격 미정.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