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방송 작가

책 <별별 일로 잘 먹고삽니다>를 출간하고, 뷰티 방송 작가로 활약하고 있다.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전파하기 위해 강연과 봉사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방송 작가지만 러닝, 필라테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강연을 진행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운동은 본인에게 어떤 의미인가? 나는 프리랜서이기 때문에 강한 생존력을 무기 삼아 지내려고 한다. 하지만 불안정한 생활에서 오는 초조감은 자존감이 무너지는 원인이 된다는 걸 알았다. 그래서 남들보다 빨리 몸을 일으키고, 부지런히 움직이며 마음을 달래는 것이 그 시작이었다. 작은 움직임이지만 거기에서 오는 성취감으로 하루를 무사히 지낼 힘을 얻는다. 나에게 운동은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동시에 일상에 쫓기는 대신 오로지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자 마음을 굳건하게 지킬 수 있는 원동력이다.

운동이 생활화되어 있을 텐데, 보디 프로필을 준비하며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 보디라인을 정돈하기 위해 식이 조절을 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닭 가슴살과 같은 가공육을 먹는다.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이 때문에 음식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 고생한 적이 있다. 그 뒤로 순수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식단을 짰다. 12주 정도 꾸준히 실천하니까 몸의 산도가 낮아지고 체내 스트레스도 제로 상태로 나타나며 몸이 건강해져 보디 프로필을 준비하는 스트레스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

꽃과 함께 요가 자세를 취하는 컨셉트로 보디 프로필을 촬영했다. 이런 아이디어는 어떻게 떠올렸나? 예전에는 강도 높은 운동으로 근육 모양을 다듬는 데 집중했다. 신체가 건강해야 몸도 마음도 아름다워진다는 모토로 마음가짐을 달리한 것이 가장 큰 동기였다. 가공식품을 멀리하고 자연 그대로 받아들이는 마음가짐을 표현하기 위해 꽃과 함께 연출했다.

직접 기른 채소로 식단을 꾸렸다고 들었다. 특별한 계기가 있나? 다이어트를 하다 보면 변비, 트러블, 생리통 등 사소한 질환들이 몸을 괴롭힌다.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필요한 건 강도 높은 운동이 아니라 건강한 먹거리라고 생각했고, 좋은 식재료에 관심이 갔다. 자주 먹는 토마토, 케일 등을 기르며 건강하고 신선한 식재료가 얼마나 소중한지 깊이 느꼈고, 자연스레 힐링이 되며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많이 줄었다.

보디 프로필을 준비하며 가장 힘들었거나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은? 체중, 체지방 수치 등 숫자에 연연할 때 가장 힘들었다. 머리로는 숫자보다 ‘눈바디’가 더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지만, 객관적인 지표 앞에서 쉽게 무너지곤 한다. 맛있는 걸 마음껏 먹으면서 멋진 몸을 가진 것 같은 사람을 보면, 분명 나를 위해 시작한 일인데 남과 비교하게 돼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보디 프로필을 건강하게 준비하려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단 한 순간, 젊은 날의 기록이 아니라, 앞으로 나의 몸을 지키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생각으로 준비에 임하기 바란다. 겉으로 보이는 보디라인도 중요하지만, 최대한 끼니를 거르지 않고 영양의 균형을 생각하며 몸을 속부터 건강하게 만든다는 마음으로 준비하면 스트레스를 최소한으로 줄이며 즐겁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바디 프로필 우혜원 @WXX_HW
by. 스튜디오 아베크 / 문의 02-518-1606

우혜원/뷰티 브랜드 PR

뷰티 브랜드 클리오의 홍보 담당이자 헬스 러버. 건강 문제로 운동을 시작한 이후 보디 프로필 촬영까지 도전하게 되었다.

직장인으로서 남들 앞에 몸을 노출하는 보디 프로필을 찍기로 결심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결혼을 하고, 2세 계획이 생기면서 불현듯 가장 젊고 탄탄한 몸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때마침 허리를 교정하기 위해 PT를 받고 있었는데, 전문가에게 운동을 배우는 동안 몸을 제대로 만들어서 남기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옆에서 격려해준 남편의 역할도 컸다.

회사에 다니면서 보디 프로필을 준비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어떤 점이 가장 힘들었나? 솔직히 말하면 준비하는 1백 일 동안 단 하루도 힘들지 않은 날이 없었다. 운동은 노력하는 대로 몸이 바뀌고 원하는 형태로 근육이 붙는 것을 보는 재미가 있었는데, 식단 관리가 무척 버거웠다. 특히 준비 기간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반드시 정해진 시간에 짜인 식단대로 먹어야 했기 때문에 회의 도중에 잠깐 나와서 달걀흰자와 바나나를 후다닥 욱여넣고 회의실로 돌아가고, 회식 자리에선 맨 끝자리에 앉아 오이와 방울토마토로 술자리를 지키는 것이 그야말로 고역이었다.

보디 프로필을 준비하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 하필 촬영 직전에 명절을 맞았다. 트레이너 선생님이 마지막 고비라며 신신당부를 했는데 시댁에서 1차, 친정에서 2차 고비가 왔다. 집안 어르신들께 보디 프로필을 촬영한다는 말은 차마 못하고 장염에 걸려서 누워 있겠다고 하고 방에 혼자 들어왔는데, 서러워서 눈물이 날 뻔했다.
누가 시켜서 하는 것도 아니고 내가 하고 싶어서 시작한 일인데 뭐가 그렇게 억울했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지만 당시에는 촬영을 포기할까 생각할 정도로 심각했다.

몸을 만들 때 가장 고려한 것은 무엇인가? 전체적인 밸런스도 중요하지만, 어깨와 복근 운동에 집중했다. 가장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곳이 복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레그레이즈를 매일 2백 회 이상 죽어라한 기억이 난다. 몸 전체의 근육을 선명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서 태닝도 꾸준히 했고, 막판에 물 섭취량을 줄이며 수분도 조절했다.

보디 프로필을 준비한 경험으로 일상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면? 나에 대한 믿음이 전보다 강해졌다. 살면서 ‘결심하고 노력하니 되는구나’ 하고 가장 뼈저리게 느낀 순간이랄까. 촬영을 마친 후에도 꾸준히 건강을 관리하는 습관이 잡힌 것 역시 긍정적인 변화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