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
with CHANEL

라이징 스타상 🏆

김다미

배우 김다미는 무려 1천5백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마녀>의 ‘구자윤’을 연기했다.
자신의 과거에 대해 복수를 하며 신선하고 파워풀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주목 받은 신예에게 올해 ‘라이징 스타상’이 주어졌다.

[instaload code=”BojPqXplUXl”]

남주혁

<역도요정 김복주>, <하백의 신부> 등 여러 드라마의 주연을 맡았지만, 영화 <안시성>으로 스크린에 도전장을 내민 배우 남주혁.
강도 높은 액션 신을 소화해내며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그도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했다.

[instaload code=”BojOXqWlvpT”]

아시아의 얼굴상

류이호, 진의함

올해 <안녕, 나의 소녀>로 엄청난 소녀 팬들을 양성한 배우 류이호.
한국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리메이크한 <모어 댄 블루>에서 배우 진의함과 주연을 맡아
케이와 크림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대만 특유의 감성으로 재해석하며 함께 아시아의 얼굴상’을 받았다.

[instaload code=”BojM6LjF2zw”]

카라타 에리카히가시데 마사히로

2년 전 사라진 연인과 똑같이 생긴 남자를 마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아사코 I&II>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예매가 오픈되자마자 3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 영화의 주연을 맡은 카라타 에리카와 히가시데 마사히로에게도 ‘아시아의 얼굴상’이 돌아갔다.

[instaload code=”BojNe80Fxgi”]

마리끌레르 상 🏆

한지민

청초한 눈으로 애틋하게 혹은 사랑스럽게 연기하는 배우 한지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 사회자이자 10월 개봉 예정인 <미쓰백>에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 그녀가 ‘마리끌레르 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instaload code=”BojNUqaFX5i”]

비저너리 감독상 🏆

라즈쿠마르 히라니

<세 얼간이>로 잘 알려진 라지쿠마르 히라니 감독은 올해 발리우드의 배우 산자이 더트의 실화를 바탕으로 신작 <산주>를 제작했다.
전설적인 인물이 성장하고 몰락하는 과정을 그린 이 영화로 부산을 찾은 그가 ‘비저너리 감독상’을 수상했다.
 

공로상 🏆

필리핀 영화인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필리핀 영화 100주년을 맞아 ‘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를 테마로 특별기획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주요 감독의 작품 10편을 소개한다.
뜻깊은 시기를 맞이한 필리핀의 영화인들에게 ‘올해의 공로상’이 돌아갔다.

아시아 스타상 🏆

주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