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디자이너 신진디자이너
디자이너 박수영

LIKE JAZZ

먼저 브랜드에 대해 소개해주기 바란다. 라이크재즈는 일상적인 관찰을 통해 디자인에 개성을 불어넣는 핸드크래프트 주얼리 브랜드다.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독특한 주얼리를 만들기 위해 전통적인 요소와 실험적인 시각을 중시한다.

론칭 초기라 브랜드에 대해 많이 알려지지 않았는데, 디자이너의 이력이 궁금하다. 대학에서는 금속 조형 디자인을 전공했다. 학과 특성상 장신구, 조형, 조명, 가구 등 다양한 오브제를 접했는데, 그중에서도 작업 방식이나 소재를 섬세하게 컨트롤할 수 있는 주얼리가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이후에는 전공을 살려 3년간 골드 주얼리 디자이너로 회사 생활을 했다.

개인 브랜드를 론칭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잘 팔릴’ 디자인을 기계처럼 그려내는 일이 즐겁지 않았고, 창의성을 펼치며 주체적으로 삶을 꾸려나가는 사람들이 부러웠다. 어떻게 살고 싶은지, 내가 꿈꾸는 나의 모습은 어떤 것인지 계속 고민하다가 결국 브랜드를 만들게 됐다.

감각적인 룩 북 이미지로 관심을 모았는데, 주얼리를 직접적으로 강조하지 않는 점이 독특하다. 룩 북을 통해 컬렉션에 숨어 있는 이야기를 전하고 상상의 여지가 남길 바랐기 때문이다.

가장 좋아하고, 많이 사용하는 소재는 무엇인가? 대중적 소재인 925 실버를 즐겨 사용하지만, 한편으로는 다양한 소재를 사용해 라이크재즈만의 독창성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 그 때문에 첫 컬렉션에서는 레진을 썼고, 다음 컬렉션에서는 유리와 아크릴로 제작한 주얼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주얼리가 지닌 가장 큰 매력은 뭘까? 다른 패션 아이템에 비해 사이즈는 작지만 효과는 크다는 것? 주얼리를 어떻게 매치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천차만별로 바뀌지 않나.

주얼리가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어떤 아이템부터 접근하는 게 좋을까? 귀고리를 추천한다. 다른 아이템이 신체적 특성이나 사이즈의 제약을 많이 받는 데 비해 귀고리는 그렇지 않은 편이니까.

라이크재즈가 상상하는 페르소나의 모습은 어떤가? 본인의 삶을 무척이나 사랑하는 소녀가 떠오른다. 내면의 견고함이 빚어내는 외면의 밝음이야말로 가장 멋진 아름다움이라고 생각하고, 그런 아름다움이 라이크재즈가 추구하는 가치와 닮았기 때문이다.

브랜드 이름이 라이크재즈인데, 재즈와 브랜드의 공통점은 무엇인가? 루이 암스트롱이 이런 말을 남겼다. “재즈가 무엇이냐고 묻는 사람은 재즈에 대해 절대로 알 수 없을 것이다.” 재즈에 대해 깊게 알지 못하더라도 누구나 즉흥적인 것과 자유로운 멋, 정의할 수 없는 고유의 분위기는 느낄 수 있지 않나. 이처럼 라이크재즈 역시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독창적인 하나의 장르가 되길 바라는 소망을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라이크재즈를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새우잠을 자더라도 꿈은 고래처럼’이라는 문구를 좋아한다. 아직 시작 단계에 불과하지만, 언젠가는 라이크재즈를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브랜드로 키워내고 싶다.

 

패션디자이너 신진디자이너
디자이너 문성호

MOONS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