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들부들 플리스

부들부들 플리스

지금부터 초겨울까지 매일입자

일교차가 심하다.
아침 저녁으로는 초겨울처럼 쌀쌀하다.
그렇다고 아직 패딩을 꺼내들진 말자.
지금 딱 입어야 하는 건, 보슬보슬 부들부들 귀여운 플리스(FLEECE)다.

 

SANDY LIANG


 에디터 기준 최고의 플리스 맛집은 샌디 리앙이다.
가장 힙하고 귀여운 플리스 재킷을 만드는데, 가격은 50~60만원대로
그리 착하지 않지만 두루두루 잘 입을 수 있다.

 

 

NIKE

나이키 ACG(All Conditions Gear)의
플리스 아노락 점퍼.
귀여운 지브라 프린트가 인상적이다.
가격은 19만9천원.

 

 

 

PATAGONIA

또 다른 플리스 명가, 파타고니아.
겨울만 되면 없어서 못 사는 플리스 점퍼 맛집이다.
올 해는 이렇게 긴 버전도 출시되었다.
물론 가장 사랑받는 건,
파타고니아 클래식 레트로 재킷.

긴 버전은 27만9천원,
클래식 레트로 재킷은 28만9천원이다.

 

 

 

COVERNAT


커버낫도 다양한 스타일의 플리스 컬렉션을 판매 중이다.
후드가 부착된 점퍼부터,


2웨이 장갑,

보송보송 귀여운 가방도 있다.
가격은 10만원대 미만으로 아주 훌륭하니
꼭 들러 볼 것.

 

ADERERROR

정말 힙하기 그지없는 플리스 재킷이다.
슬리브를 완전히 오픈해 스타일링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가격은 약 50만원대.

About the Author:

예쁘고 따뜻한 니삭스 스타일링

예쁘고 따뜻한 니삭스 스타일링

다채로운 패턴과 컬러로 가득한 니삭스 쇼핑리스트

슬슬 겨울옷을 장만해야 할 시기가 왔다.
겨울에도 스커트를 포기할 수 없는 사람이라면
이번 시즌 트렌드인 니삭스를 스타일링에 활용해보자.
따뜻함과 멋, 두가지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니삭스를 소개한다.

 

구찌(GUCCI)

GG 인타르시아 코튼 블렌드 니하이 삭스, £ 94

패턴 니삭스가 유행의 바람을 타고 다시 돌아왔다.
특히 구찌의 니하이 삭스처럼 브랜드 로고로 가득찬 아이덴티티 아이템들에 주목할 것.
단순하고 베이직한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

 

니삭스 니삭스패션

본 메종(BONNE MAISON)

양말, US$ 36.00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인 본 메종의 니삭스는
핑크와 그린, 블루의 고급스러운 색조합이 돋보인다.
빈티지한 플라워 패턴과 가장 잘 어울리는 페미닌한 스커트를 함께 매치해 스타일링하자.

 

 

니삭스 니삭스패션

 

릭 오웬스(RICK OWENS)

니하이 양말, 25만 6천원

‘심플 이즈 베스트’라는 공식에 가장 적합한 니삭스.
블랙과 화이트, 기본에 충실한 두 가지 컬러가 준비되어 있다.

 

분더캄머(WNDERKAMMER)

로고 삭스, 1만 8천원

분더캄머의 시그니처 로고가 특징인 로고 삭스.
블루와 퍼플이 적절히 배색된 측면 라인으로 다리가 얇아보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