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 패딩의 매력 YOUNG & VINTAGE

101 패딩의 매력 YOUNG & VINTAGE

101 패딩의 매력 YOUNG & VINTAGE

101 패딩의 매력 YOUNG & VINTAGE

때로는 로맨틱하게, 때로는 매니시하게 변신하는 퍼퍼 재킷의 무한한 매력.

패딩 퍼퍼재킷
벨벳 쇼트 퍼퍼 재킷 가격 미정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톤 다운된 레드 컬러의 플리스 톱 14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브라운 드레스 13만원 마가린핑거스(Margarin Fingers), 레더 블로퍼 99만원 로에베(Loewe).
패딩 퍼퍼재킷
플로럴 패턴 퍼퍼 재킷 75만8천원 잉크(EENK), 네이비 보디수트 11만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베이식한 데님 팬츠 6만3천원 몬츠(Monts), 니트햇 47만원 미쏘니(Missoni), 배색이 돋보이는 크로스 보디백 가격 미정 폰타나 밀라노 1915(Pontana Milano 1915), 레이스업 워커 32만8천원 닥터마틴(Dr. Martens).
패딩 퍼퍼재킷
플로럴 패턴 퍼퍼 재킷 75만8천원 잉크(EENK), 터틀넥 톱 9만9천원 분더캄머(Wnderkammer), 오버사이즈 카디건 93만8천원 골든구스(Golden Goose), 니트 플리츠스커트 69만8천원 쁘렝땅(Prendang), 고무 소재의 아웃솔이 매력적인 니하이 부츠 1백84만5천원 토즈(Tod’s).
패딩 퍼퍼재킷
플로럴 패턴 퍼퍼 재킷 75만8천원, 플라워 모티프 카디건 49만8천원, 프릴 장식 드레스 79만8천원 모두 잉크(EENK), 화이트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About the Author:

발끝까지 따뜻하게

발끝까지 따뜻하게

발끝까지 따뜻하게

발끝까지 따뜻하게

한파를 이겨내기 위한 모카신 4.

북아메리카 인디언의 신발에서
유래된 모카신.

발등 부분의 작은 구멍을 내
가죽끈으로 꿰어 만든 U자형의 신발로
흔히 ‘드라이빙 슈즈’라 불리는 것과 비슷한 형태다.

의외라 생각하겠지만 모카신은 한겨울에도 매우 실용적이다.
특히 내부에 퍼를 덧댄 모카신은 편하고, 따뜻하다.

매서운 한파에 맞서는
따뜻한 모카신을 추천한다.

 

어그 로퍼

어그(UGG)
폼폼 새틴 보우 로퍼 (다코타 폼폼), 21만 8천원.

퍼 폼폼과 새틴 리본으로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스웨이드 소재에
양모 안감으로
보온성까지 높였다.

캐주얼한 룩에 편안하게 매치하기 좋다.

 

 

겨울 신발

베어파우(BEARPAW)
ALICE PLUS BLACK COATING 양털모카신, 8만 9천원.

퍼와 리본 포인트로
발랄한 무드를 더했다.

발 모양을 본 뜬 듯한
고무창으로 활동성까지 더한 제품.

 

 

겨울 털신

어그(UGG)
레더 리본 투웨이 단화 (알레나), 23만 8천원.

발목까지 올라오는 디자인으로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다.

생활 방수가 가능한
실키 스웨이드 소재로
실용성까지 더한 아이템.

 

 

락피쉬 모카신

락피쉬(Rockfish)
오리지널 모카신, 4만 9천원.

이름 그대로 모카신의
오리지널한 모습을 보여준다.

가죽 리본끈과
견고한 고무창으로
내구성까지 더했다.

러블리한 무드를 더하고 싶다면
매치하기 좋은 제품.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
플리스, 플리즈

플리스, 플리즈

플리스, 플리즈

플리스, 플리즈

지속 가능한 착한 소재, 플리스에 대하여.

아무리 보기 좋은 옷이라도 추운 날씨 앞에선 따뜻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각종 최상급 퍼로 완성한 코트, 가벼운 충전재를 가득 채운 퍼퍼 점퍼 등 고급스러움과 첨단 기술력을 앞세운 여러 방한 아이템이 쏟아져 나오는 요즘, 가장 쟁점이 되고 있는 건 ‘이 물건을 어떻게, 무엇으로 만든 것인가?’ 하는 원론적인 부분이다. 그래서 많은 브랜드에서 겨울옷을 만들 때 퍼 소재 퇴출을 선언하거나 친환경 충전재를 사용하는 등 점차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다시금 주목받는 소재가 바로 플리스다. 표면에 파일이 일어나도록 만든 가볍고 따뜻한 직물 또는 편물을 가리키는 플리스. 한마디로 마치 양모처럼 복슬복슬한 촉감으로 보온성을 높인 합성 원단이다. 1980년대 미국의 말덴 밀즈사가 개발했고,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에서 이를 아웃도어 아이템에 적용해 유명해진 것. 1994년 탄생한 파타고니아의 ‘Retro-x’는 겉감과 안감 사이에 방풍, 투습 기능을 지닌 P.E.F(Performance Enhancing Film) 소재를 삽입하고, 1998년 왼쪽 가슴 부분에 주머니를 배치해 지금까지 사랑받는 아이코닉한 디자인으로 진화했다. 샤넬의 트위드 재킷이 여러 디자이너에게 큰 영감을 주어 지금까지 꾸준하게 재해석되듯 다양한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된 Retro-x도 쉽게 볼 수 있다. 동시대적 감각을 느끼고 싶다면 뉴욕의 신진 디자이너 샌디 리앙을 눈여겨볼 것. “패션이 너무 심각할 필요 없잖아요?” 샌디 리앙은 이런 장난스러운 패션 철학을 담은 플리스 재킷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사랑스러운 파스텔컬러, 과감한 레오퍼드 패턴을 더한 키치한 플리스 재킷이 대히트를 치며, 그녀의 시그니처가 된 것. 2019 F/W 컬렉션에서도 3.1 필립 림, 코치 1941 등 여러 브랜드에서 Retro-x가 연상되는 주머니와 지퍼 장식을 더한 플리스 재킷을 런웨이에 올려 눈길을 끌었다. 샤넬과 더 로우는 플리스가 연상되는 니트 아이템을 선보이기도 했다.

플리스는 보온성이나 심미성을 너머, 앞서 언급한 ‘지속 가능한 패션’을 구현할 수 있는 소재로 거듭나고 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이를테면 파타고니아는 재활용 소재나 천연 섬유를 이용한 새로운 에코 플리스를 매년 선보이고 있고, 이를 통해 내구성을 높여 물건이 오래도록 가치를 잃지 않게 하는 데 몰두하고 있다.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등 여러 아웃도어 브랜드 역시 이러한 행보에 동참하고 있다는 사실 역시 반갑다.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어떤 옷을 눈여겨보고 있는가? 어떤 가치에 돈을 지불할지는 우리의 선택에 달렸다.

About the Author: